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서미 스트리트에 한인 ‘지영’이 나온다

아시아계 캐릭터로는 처음
아시안 혐오 확산 예방 취지

 세서미 스트리트에 새로 등장하는 한국계 미국인 캐릭터 지영(왼쪽에서 두번째). [사진 세서미 스트리트 워크샵]

세서미 스트리트에 새로 등장하는 한국계 미국인 캐릭터 지영(왼쪽에서 두번째). [사진 세서미 스트리트 워크샵]

최장수 어린이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에서 1969년 첫 방송 이후 처음으로 아시안 인형 캐릭터가 데뷔했다. 한인인 7살 ‘지영’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AP 통신은 14일 세서미 스트리트의 새 주민이 된 지영을 단독 인터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영은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름(한자)의 뜻에 대해 “한국에선 전통적으로 이름의 두 글자가 각자 (독립적인) 다른 의미를 가진다. ‘지’는 보통 똑똑하거나 현명하다는 뜻이고, ‘영’은 용감하거나 힘이 세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지영은 전자기타 연주와 스케이트보드 타기가 취미라고 덧붙였다.
 
지영은 올해 추수감사절(11월 25일) HBO 맥스에서 방영되는 세서미 스트리트 스페셜 에피소드에서 처음으로 시청자들 앞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세서미 스트리트 제작에 관여하는 비영리 기구 ‘세서미 워크숍을 위한 창조와 생산’의 케이 윌슨 스털링스 부회장은 유색인종에 대한 경찰 폭력의 실상을 보여준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아시안에 대한 증오 범죄가 지영을 창조하게 된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스털링스 부회장은 “아시안·태평양계 출신 경험에 초점을 맞추기로 한 순간부터 당연히 아시안 캐릭터를 창조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말했다.
 
지영의 연기자인 동시에 지영이란 캐릭터를 창조하는 데 직접 참여한 한인 인형술사 캐슬린 김(41)은 중요한 건 지영이 ‘범아시안’으로 지칭돼선 안 된다는 점이었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아시안은 (출신에 무관하게) ‘아시아인’이란 단일체로 뭉뚱그려지는 경험을 한다. 그래서 통칭으로 ‘한국계’가 아니라 ‘한국계 미국인’이라고 구체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지영이 쇼를 시청하는 어린이들에게 훌륭한 ‘업스탠더(upstander)'가 되는 방법을 가르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스탠더는 세서미 스트리트에서 만들어진 단어로, 다수가 침묵할 때 앞장서 행동하는 사람을 뜻한다. 스털링 부회장은 “피부색과 언어, 출신 등에 바탕을 둔 부정적 행동이나 말, 명백한 잘못 등을 지적하는 것이야말로 업스탠더가 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세서미 스트리트는 모든 어린이에게 평등한 교육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다양한 인종과 배경을 가진 배우와 캐릭터들을 등장시키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