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외동포청·동포교육문화센터 꼭 필요"

LA 방문한 김성곤 동포재단 이사장
한인사회 네트워크  차세대와 소통 강조
"한미동맹 강화에도 가교 역할 해줬으면"

 9일 JJ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한 김성곤 재외동포이사장이 제임스 안 LA한인회 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상진 기자

9일 JJ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한 김성곤 재외동포이사장이 제임스 안 LA한인회 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상진 기자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LA를 방문 한인단체들과 간담회를 갖고 재외동포청 설립, 재외동포교육문화센터 건립 필요성 등을 강조했다. 특히 그는 750만 재외동포가 한국사회 공공외교 확대와 위상 강화를 위해 현지에서 적극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9일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LA한인타운 JJ그랜드 호텔에서 한인단체장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제임스 안 LA한인회장, 권석대 OC한인회장, 미쉘 성 LA북부한인회장, 조시영 LA동부한인회장, 백황기 샌디에이고 한인회장, 이강복 중가주한인회장 등 남가주 8개 지역 한인회장이 참석했다. 제니퍼 오 한인가정상담소 부소장 등 단체장 5명도 참석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소통과 화합’을 당부했다. 세계 최대 한인사회인 LA등 서부지역 한인사회 구성원이 협력해 재외동포 권익신장과 한미동맹 강화의 가교 역할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내분을 겪고 있는 미주한인회총연합회 정상화를 거듭 당부했다.
 
그는 “세계한인회총연합회 등이 세계 한인사회 역량을 모으고 각 지역 한인회가 동포사회 구심점으로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갖춰야 한다. 한인사회가 유대인 네트워크처럼 위상을 키우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곤 이사장은 국회의원 시절 재외동포청 설립 법안을 발의하는 등 재외동포 권익신장에 앞장섰다. 재외동포청 설립이 5년 넘게 지연되자 김 이사장은 최근 실용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그는 재외동포재단 예산 증액을 통해 미국 등 해외 한인사회 사업지원 및 청소년 뿌리교육을 확대해야 한다고 국회와 정부 부처에 건의하고 나섰다.
 
김성곤 이사장은 한인 차세대다. 입양아 지원도 약속했다. 재외동포재단은 지난 6~8일 서울에서 2021 차세대 해외 입양동포 모국방문 행사도 열었다. 이 행사에서 김 이사장은 입양동포의 성장기 정체성 고통을 언급하며 위로했다.  
 
재외동포재단은 LA총영사관과 공동으로 남가주 지역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역대 참가자 50여명을 초청해 리유니언 행사도 열었다. 재단은 매년 남가주 등 해외 차세대를 한국으로 초청하는 행사를 열고 있다. 9일 저녁 김성곤 이사장은 다시 만난 차세대들에게 “서로 네트워크를 확대해 주류사회에 더 진출해 한인사회를 대표하고 존경받는 리더로 활약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형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