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원산철수' 다큐 타운서 상영

‘잊혀진 영웅’ 13일 CGV
크리스토퍼 리 감독 작품

한국전쟁 당시 흥남철수에 이어 원산철수에서 마지막 피난민을 구출한 레인 빅토리호를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 ‘잊혀진 영웅(Forgotten Victory)’이 LA 한인타운에서 첫 상영된다.  
 
‘잊혀진 영웅’은 한국전쟁 당시 화물과 병기를 나르던 병참선으로 퇴각하면서 7011명의 원산 피난민들을 거제도로 실어 나른 레인 빅토리호의 이야기를 담았다.  
왼쪽부터 레인 빅토리호 머천트센터 회장인 스콧 그레이 박사, 다큐멘터리 '잊혀진 영웅'의 이지영 프로듀서, 크리스토퍼 리 감독. [레인 빅토리 제공]

왼쪽부터 레인 빅토리호 머천트센터 회장인 스콧 그레이 박사, 다큐멘터리 '잊혀진 영웅'의 이지영 프로듀서, 크리스토퍼 리 감독. [레인 빅토리 제공]

 
한국전에서 원산으로 몰려든 피난민을 구출한 레인 빅토리호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잊혀진 영웅'의 포스터.

한국전에서 원산으로 몰려든 피난민을 구출한 레인 빅토리호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잊혀진 영웅'의 포스터.

흥남철수는 1950년 12월 15일에서 24일까지 10일 동안 흥남 항에서 이뤄진 대규모 피난민 철수작전이었다. 영화 ‘국제시장’에도 나왔던 메러디스 빅토리호는 1만4000명의 피난민을 구조하고 1971년 퇴역 후 1993년 중국에 팔려 고철로 분해됐다.  
 
흥남과 원산철수 작전에서 피난민을 실어 나른 미 병참선 39척 중 대부분이 폐선되고 남아있는 세 척 중 한 척은 샌프란시스코에, 다른 한 척은 플로리다에 있지만 역시 폐선을 앞두고 있다. 그리고 나머지 한 척인 레인 빅토리호는 현재 LA인근 샌피드로 항구에 정박돼 있다. 레인 빅토리호는 폐선된 선박의 부품으로 재정비해 유일하게 승선이 가능하다. 현재 150여명 자원봉사자들에 의해 역사박물관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일반인 입장 외 ‘타이태닉’. ‘진주만’ 등 영화촬영지, 엔지니어 학생들 교육 현장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잊혀진 영웅’은 ‘페이딩 어웨이’, ‘마지막 눈물’, ‘아일라’ 등 다수 다큐영화를 제작해 칸영화제와 오스카 등 수많은 국제영화제에서 입선 및 수상한 다큐멘터리 감독 크리스토퍼 리씨가 각본, 촬영, 편집을 맡았고 이지영 프로듀서가 영상 제작에 참여했다.
 
이 감독은 우연히 레인 빅토리호에서 다민족 봉사자들이 모여 역사 현장을 지키는 행사에 참여했다. 이후 한인 2세 뿐만 아니라 모두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과 다민족 다문화 공간으로 사용되도록 다큐 영화 ‘잊혀진 영웅’을 기획했다.  
 
이 감독은 “‘잊혀진 영웅’은 레인 빅토리호를 통해 한국 역사를 잊지 말자는 의미도 있지만, 역사를 넘어 레인 빅토리호를 가장 친근한 문화공간으로 보존하기 위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빅토리호에 실려 나온 피란민들의 슬픈 사연, 역사를 재조명하는 희귀 사진과 영상, 중요한 역사 현장을 지켜나가고 있는 학생들과 전문인들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의 사연, 뮤직비디오 등을 담았다.  
 
레인 빅토리호 머천트센터 회장인 스콧 그레이 박사는 “이번 영화가 미주 한인사회뿐만 아니라 후손들에게 역사적 의미를 가르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많은 자원 봉사자들에 의해 복원되고 있고 여러 세대와 다양한 커뮤니티의 문화 자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잊혀진 영웅’은 오는 13일 오후 4시 LA 한인타운 내 CGV 극장에서 VIP 300명과 관계자 한인들을 특별초대하는 무료 프리미어 행사를 개최한다. 상영 후에는 제작진과 질의 문답 시간도 마련된다.  
 
▶문의: (323)601-5620

이은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