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ML선수 최고 수비수 됐다

카디널스 토미 에드먼
2루수 골드글러브 수상
이민자 곽경아 씨 둘째

 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한인 선수 토머스 현수 에드먼(26)이 7일 2루수 부문에서 2021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에드먼이 최고의 수비수에게 주는 골드글러브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에드먼은 한인 곽경아 씨와 대학 야구 코치로 활동하는 아버지 존 에드먼 사이에 2남 1녀 중 둘째로 태어났다.
 
그는 아버지를 닮아 남다른 운동신경을 발휘했고, 라호야 컨트리 데이 스쿨과 명문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에드먼은 2016년 신인드래프트 6라운드 전체 196번으로 세인트루이스의 지명을 받은 뒤 마이너리그를 거쳐 2019년 빅리그를 밟았다.
 
빠른 발과 판단력, 동물적인 감각을 갖춘 에드먼은 세인트루이스의 핵심 내야수로 성장했다.  
 
그리고 올 시즌 데뷔 후 처음으로 풀타임을 소화하며 세인트루이스 포스트시즌 진출에 힘을 보탰다. 에드먼은 공격보다는 수비력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선수다.
 
타격 성적도 나쁜 편은 아니다. 올 시즌 타율 0.262, 11홈런, 56타점, 91득점을 기록했다.
 
에드먼은 자신의 뿌리를 알고 있다. 그는 지난해 “나도 김광현(자유계약선수)과 같은 한국 사람”이라며 “외가 친척들은 대부분 LA에 살고 있고, 모두 한국말을 쓴다”고 말했다.
 
그는 “명절마다 외가 친척들을 만나 한국 음식을 먹는데, 난 김치와 갈비를 가장 좋아한다”라고 덧붙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