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은혜의 45년, 축복의 새역사”

제일장로교회 창립 45주년 감사 축제
서삼정 목사 은퇴 "반세기 목회 감사"

지난 7일 오후 터커에 있는 제일장로교회에서 45주년 감사 축제 참석자들이 찬양을 부르고 있다. [사진= 제일장로교회]

지난 7일 오후 터커에 있는 제일장로교회에서 45주년 감사 축제 참석자들이 찬양을 부르고 있다. [사진= 제일장로교회]

 
터커에 있는 아틀란타제일장로교회(담임 서삼정 목사)는 지난 7일 오후 3시 교회 본당에서 창립 45주년 감사 축제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은혜의 45년, 축복의 새역사'를 주제로 서삼정 목사의 고별 설교, 샌드아트 영상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서삼정 목사는 '과거를 통해 미래를 만드신다'는 제목의 설교를 전했다. 서 목사는 "하나님의 은헤는 진행형이고 하나님의 역사도 진행형"이라며 "지난 45년은 험난하고 고달픈 여정이기도 했지만 실로 눈물 골짜기를 통행할 때 그곳이 샘이 되게 하고, 이른 비로 은택을 입히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오후 터커에 있는 제일장로교회에서 서삼정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사진= 제일장로교회]

지난 7일 오후 터커에 있는 제일장로교회에서 서삼정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사진= 제일장로교회]

 
지난 1976년 애틀랜타에 제일장로교회를 개척한 서 목사는 45년간 목회 현장에서 이민 교회를 이끌었으며 이날 설교를 끝으로 은퇴, 앞으로 원로목사로서 선교 및 시니어 사역을 맡을 예정이다. 이 교회는 그동안 선교사 350명을 해외 각지에 파송함으로써 애틀랜타 한인 기독교계가 세계 선교지의 주축으로서 자리잡는 데 기여했다.  
 
교회는 이번 감사 축제에서 45주년 역사책 발간, 시화 전시회, 역사 사진전 등을 진행했다.  
 
지난 7일 오후 터커에 있는 제일장로교회에서 45주년 감사 축제 참석자들이 케이크를 자르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제일장로교회]

지난 7일 오후 터커에 있는 제일장로교회에서 45주년 감사 축제 참석자들이 케이크를 자르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제일장로교회]

 
제일장로교회 산하 제일세계선교회는 45주년을 기념해 내년 초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지적발달장애인을 위한 스포츠 축제를 열 계획이다. 이 행사를 위해 밀알장애인선교단, 원미니스트리, 샤인커뮤니티센터, 동남부장애인체육회 등 한인 장애인 선교 단체가 총 출동할 전망이다.
 
한편 제일장로교회는 당초 보유하고 있던 약 600만 달러의 모기지 중 300만 달러를 최근 딘 윌 담당자의 도움으로 탕감 받았으며, 은행 측은 추가로 25만 달러를 헌금 형식으로 갚아줬다. 천경태 장로는 "남은 275만 달러 중 250만 달러는 제일IC은행으로부터 재융자를 받았다"면서 "하나님의 은혜로 교회가 지역 은행과 믿음의 돈독한 관계를 맺음으로써 놀라운 경험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배은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