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타운 '로데오 갤러리아' 임대료 폭등 갈등

관리회사 바뀌며 기존의 3배까지 인상
입주 업소들 반발에 10%로 하향 조정
추가 디파짓·밀린 캠차지 요구 불씨로

한인들이 즐겨찾는 LA 한인타운 '로데오 갤러리아 쇼핑몰'에 입주한 상인들이 건물 관리회사의 과도한 임대료 인상 요구에 맞서 공동 대응에 나서 결과가 주목된다. 김상진 기자

한인들이 즐겨찾는 LA 한인타운 '로데오 갤러리아 쇼핑몰'에 입주한 상인들이 건물 관리회사의 과도한 임대료 인상 요구에 맞서 공동 대응에 나서 결과가 주목된다. 김상진 기자

LA 한인타운 8가/웨스턴의 로데오 갤러리아 쇼핑몰 입주 상인들이 새 임대 업체의 과도한 임대료 인상 요구에 반발 공동대응에 나섰다. 이에 관리회사 측은 최대 3배까지 올렸던 임대료를 기존에서 10%만 인상하는 협상안을 제시했지만 추가 디파짓 및 지난해 받지 못한 공동관리비 등을 요구해 새로운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3일 로데오 갤러리아 상가번영회에 따르면 관리회사인 ‘퍼시픽 프로퍼티스매니지먼트’는 최근 이곳 22개 업소의 업주들에게 기존 임대료에서 10% 인상된 새로운 협상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입주 상인들은 요즘 같은 불경기에 10% 인상도 많다는 입장이고 거기에 더해 추가 디파짓과 밀린 캠차지 요구는 너무 심하다는 반응이어서 어떤 결정이 내려질지 주목된다.
 
‘퍼시픽 프로퍼티스매니지먼트’는 로데오 몰의 새 임대권 소유권자가 됐다며 지난 7월 16일을 기점으로 임대료 및 공동관리비인 캠차지 계산 방법을 바꾼다고 지난 9월 14일자로 입주자에게 통보했다.  
 
이에 업주들은 오른 임대료와 계산 방법으로 부담이 최대 3배 이상으로 늘었다고 분노를 토하면서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실제 이곳의 한 업소를 예로 들면 전용면적에는 스퀘어피트당 3.25달러를, 공용면적에는 스퀘어피트당 1.25달러를 납부해왔다. 그러나 새롭게 바뀐 방식은 전용면적과 공용면적을 더한 총면적에 3.25달러를 곱하고 다시 여기에 1.25달러를 곱하도록 했다. 이중삼중으로 계산한 꼴이라는 것이 업소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해당 업소 관계자는 “임대료와 캠차지를 더해 한 달에 1300달러 선이었던 것이 무려 4400달러까지 오르게 됐다”고 혀를 찼다.
 
상가번영회는 즉각 행동에 나서 임대료 및 공동관리비의 재계산 등을 요구하는 내용증명으로 지난달 초 대응했다. 여기에는 상가 리스 관행을 벗어난 계산법에 대한 소명, 개별 업소에 대한 영업 방해 금지, 임대료 인상의 근거 제시, 팬데믹 이후 일상으로 돌아간 뒤 새로운 계약 체결 요구 등이 포함됐다.
 
이후 퍼시픽 매니지먼트로부터 받게 된 새로운 협상안의 핵심은 임대료 인상 폭을 10%로 하겠다는 것이다.
 
로데오 갤러리아 상가번영회 회장인 권두안 법무사는 “관리회사가 제안해온 임대료 인상 폭이 적정한지, 새로운 디파짓은 합당한지, 밀린 캠차지 요구가 납득 가능한지 등을 논의해야 한다”며 3일 오후 모든 업주에게 설문지를 돌려 의견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새로운 협상안에는 과거 임대권 소유주가 건물주에게 내지 못한 지난해 캠차지 미납분을 업주들이 부담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당초 업주들이 부당하다고 주장한 부분이지만 관리회사는 이를 묵살하고 다시 요구했다.
 
로데오 갤러리아 쇼핑몰 건물 소유는 CBB 은행의 박순한 이사장이지만 쇼핑몰 내 업소들에 대한 임대권은 지난 7월 가주마켓의 이현순 대표(법인명 카르메니타 유한회사)에서 구 새한은행 이사장을 지낸 김일영 심장내과 전문의(법인명 이메드라 841 패밀리 유한회사)로 이전됐다.
 
이메드라는 로데오 갤러리아 임대권을 확보한 뒤 퍼시픽 매니지먼트를 설립, 최근 임대료 인상을 통보했다.
 
문제는 임대권자가 바뀌기 전 건물주가 받지 못한 캠차지를 업주들에게 매장 크기에 따라 수천에서 수만 달러씩 요구한 부분이다.
 
권 회장은 “법원 경매를 통해 모든 상황을 알고 임대권을 확보한 뒤 업주들에게 부담을 전가하는 것”이라며 “분명 기존 계약 때 지불한 디파짓이 있는데 3~4개월 렌트비에 해당하는 새로운 디파짓까지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일부 강경한 입장의 업주들은 관리회사 측이 주장하는 전용 및 공용면적이 정확하게 측정됐는지 직접 점검까지 나설 태세여서 향후 협상과정이 험난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류정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