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먹는 장사?…팬데믹에도 식당 오픈 활발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역시 먹는 장사?…팬데믹에도 식당 오픈 활발

LA한인타운 포함 인근지역 60여곳 개업
타인종 고객 유입 영향 종류도 다양화

팬데믹 동안 영업제한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한인타운과 인근 지역에 다양한 업종의 식당들이 개업했다. 김상진 기자

팬데믹 동안 영업제한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한인타운과 인근 지역에 다양한 업종의 식당들이 개업했다. 김상진 기자

팬데믹 동안 영업 중단 등 많은 제한에도 불구하고 한인타운과 인근 지역에 식당 개업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당 조회만 120만 건에 이르는 푸드 테크 스타트업 푸드 업(Foodup)에 본지가 ‘팬데믹 동안 개업 식당’ 현황 조사를 의뢰한 결과 한인타운과 인근지역인 아트 디스트릭트, 리틀 도쿄 지역에서 개업한 식당은 총 60여곳으로 조사됐다.  
 
‘팬데믹 동안 개업 식당’ 자료 분석에 따르면 팬데믹 이후 한인타운과 인근지역 식당 개업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이전 신규 개업 식당이 한식당 위주였던과 다르게 팬데믹 이후 개업 식당 중 가장 많은 업종은 일식당으로 총 11곳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아메리칸(8곳), 한식(7곳), 퓨전(6곳), BBQ(5곳) 및 치킨(5곳) 순이었다.  
 
식당 업계 관계자는 “최근 타인종들이 한인타운 주거지로 유입되면서 식당 업종도 한식에서 다변화하고 있다”며 “특히 퓨전, 디저트 메뉴가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푸드업 사이트에서 신장개업 식당 리뷰 ‘좋아요’ 순위는 1위 바베큐 가든(181), 2위 제일좋아(147), 3위 MUN‘S 스테이크(128), 4위 인터크루(93), 5위 히어 피시피시(90), 6위 빨강망또(88), 7위 수다 스시&라운지(77), 8위 테헤란로 그릴(64), 9위 죽향2(58), 10위 멜로멜로(46)로 나타났다.    
 
지난 7월 개업한 바베큐 가든은 실속있는 고기 콤보와 한국에서 인기인 항아리 삼겹살 스페셜 메뉴가 인기다. 그다음 높은 추천 수를 기록한 제일좋아는 지난 7월 문을 열은 퓨전 레스토랑이다. 살몬덮밥과 한국식 물회로 한인은 물론 타인종 고객 사이에서 명성을 얻으며 UCLA로부터 교내 팝업 식당 제안도 받았다.  
 
고급 메뉴를 표방한 식당도 다수다. MUN’S 스테이크는 셰프가 엄선한 ‘셰프의 선택’ 외 위스키, 보드카, 스카치, 진, 럼 등 고급 주류를 갖추고 고객층을 차별화했다. 1960년대 초 개업한 한국 최고 등심 전문 식당인 대도식당도 지난 6월 LA에 해외 첫 1호점을 열었다. 또한 옥스포드 호텔 내 수다 스시 앤 라운지, 로텍스 호텔 내 중식당 홍연도 올해 개업했다.  
 
팬데믹 동안 한인타운에 분식 및 디저트 매장 개업도 붐이었다. 16.99달러에 무제한 떡볶이를 표방한 빨강망또, 한국 유명 떡볶이인 신전 떡볶이, 커피 업계의 애플로 불리는 블루 보틀, 망고젤리로 유명한 멜로멜로도 한인타운에 상륙했다.    
 
코로나바이러스 시대라는 불투명한 영업 환경에도 불구하고 2호점을 낸 식당도 있다. 건강식으로 소문난 죽향이 지난 7월 뉴서울호텔 내 2호점을 열었고 선농단은 이달 초 웨스턴점 개장을 준비 중이다.  
 
팬데믹 여파로 인한 악재 속 개업 후 식당마다 운영 상황은 천차만별이지만 물류대란과 인력난, 식재료 상승이라는 공통 문제를 안고 있다.  
 
한인타운 내 기존 식당들이 PPP를 받아 숨통이 틔였지만 신장 개업한 식당들은 별다른 정부 보조 없이 코로나19, 델타변이, 물류대란, 렌트비 재상승, 인력난, 식재료 상승, 포장용기 가격 급등, 백신접종카드 확인 등의 수많은 난제를 통과 중이다.
 
7가 바베큐 김명아 대표는 “팬데믹 초기 직원 한 명과 식당을 운영하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올유캔이 29.99달러로 가성비 좋은 BBQ 전문점이라는 옐프 리뷰가 쌓여 고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