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1만2천대 리콜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테슬라,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1만2천대 리콜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탑재된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1만2천대를 리콜 중이라고 로이터 통신 등이 2일 보도했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제출된 문건에 따르면 최근 테슬라는 2017년부터 현재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차량 가운데 1만1천704대를 리콜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차량에 탑재된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전방 충돌 경고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긴급 제동 장치가 갑자기 활성화되는 등 주행 시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 리콜 사유다.
 
테슬라 측은 2017년부터 판매된 모델S·X·3과 2020년부터 판매된 모델 Y 중 지난달 23일 탑재된 소프트웨어가 이뤄진 차량이 리콜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테슬라가 지난달 23일 완전자율주행(FSD) 베타 버전을 탑재한 일부 차량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한 이후에 이뤄진 것이다.
 
테슬라는 자사 차량에 탑재하는 자율주행 보조 기능의 기본 옵션인 '오토파일럿'(Autopilot)에 추가 옵션인 FSD 기능을 출시했고, 제한된 고객에게 이 기능을 제공해 도로 주행 데이터를 수집해왔다.
 
NHTSA에 따르면 업데이트 다음날인 24일부터 고객들로부터 전방충돌 경고나 자동 긴급 제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사례 신고가 들어왔으며, 이에 테슬라는 해당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삭제한 후 새로운 업데이트된 버전을 배포했다.
 
NHTSA는 현재 테슬라 자율주행 보조 기능과 연관된 12건의 충돌 사고를 조사 중이다. 이번 리콜은 NHTSA가 지난달 소프트웨어 결함 문제와 관련해 왜 테슬라가 리콜하지 않았는지를 묻는 등 미흡한 조치를 추궁한 데 따른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