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태산 같던 꿈

바닷가에 서면  
밀려오는, 소리 없는 아우성
빚을 갚으라는 떼거지 소리
빚진 나는 어디에 숨어야 하나
 
 
철썩, 철썩 바닷가의
저 불쌍한 바위섬만  
두들겨 맞는 비명
빚을 갚으라는 몰매소리
빚진 바위섬은 빚을 갚고  
언제 잔잔한 모래섬이 될려나
 
 
태산 같던 나의 꿈은
작은 모래알처럼 찌부러져
물거품이 됐나?
영원한 빚쟁이가 됐나?
 
 
아, 저 푸른 바다 속
용궁으로 가 숨어 버릴까
아니지요, 그래도 높은 하늘을  
우러러, 두 손 모아 감사해야지요

박복수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