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헷갈리는 띄어쓰기

늦게 출발해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 “조금만 서두를걸” 꽉 막힌 길 위에서 되뇌어 봤을 이 말들, 맞게 띄어 쓴 걸까?
 
‘걸’의 띄어쓰기를 어려워하는 사람이 많다. ‘좋았을걸’ ‘서두를걸’로 모두 붙이거나 ‘좋았을 걸’ ‘서두를 걸’로 전부 띄는 경향이 있지만 구분해야 한다.
 
“새벽에 나섰으면 좋았을 걸 그랬나?”에선 ‘걸’을 앞말과 띄어 쓰는 것이 바르다. 이때의 ‘걸’은 ‘것을’의 준말이다. ‘것’은 의존명사이므로 앞에 놓인 꾸미는 말과 띄어 적어야 된다. “네가 먼저 가족에게 사과한 걸 몰랐구나”와 같이 띄어야 한다.  
 
“조금만 서두를걸”처럼 ‘-ㄹ걸’로 쓰였을 때는 붙인다. ‘-ㄹ걸’은 구어체로 혼잣말에 주로 사용한다. 그렇게 했으면 좋았을 것이나 하지 않은 어떤 일에 대해 가벼운 뉘우침·아쉬움을 나타내는 종결어미다. “잘못했다고 먼저 사과할걸” “버스에서 미리 자 둘걸”과 같이 어간에 붙여 적는다. 띄어야 하는 의존명사와는 문법적 기능이 다르다. 지나간 일에 대한 후회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적으로도 차이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