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플, 중 기업과의 애플카 협상 좌초 상태”

CATL·BYD, 미국 공장 거부

애플이 ‘애플카’ 생산을 위해 CATL 등 중국 배터리·전기차 업체들과 협상을 벌였으나, 애플카 전용 공장을 미국 내에 지으라는 요구를 이들이 거부해 협상이 좌초 상태라고 로이터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애플은 대신 일본 파나소닉과 배터리 공급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로이터는 협상 사정에 밝은 익명의 소식통 3명을 인용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당초 세계 최대 배터리 생산업체인 CATL,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와 협상을 진행했으나, 최근 두 달 사이 양사가 애플 측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하지만 애플 측은 여전히 CATL 또는 BYD 측과 협상 재개 희망을 버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은 배터리로 한국 기업들이 생산하는 NCM(니켈·코발트·망간) 등 삼원계 배터리보다는 비용이 저렴하고 CATL이 주력하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CATL의 경우 공장 건설에 따르는 비용 문제에다 최근 반도체 등 첨단기술을 둘러싼 미중 간 갈등이 극심한 가운데 미국 내 공장을 세우는 데 주저했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또 애플은 애플카만을 위한 독자적인 제품 개발팀을 구성하라고 CATL과 BYD에 요구했으나, 양사는 인력 부족 문제를 들어 이 또한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