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접종 확인' 시행 임박 한인 업주들 고심

LA시 내달 4일부터 적용
인력 부족 등 어려움 호소
"장사 어떻게 하나" 걱정

 LA한인타운 마당 몰의 CGV극장 입구에 백신 접종증명서 소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LA시는 11월 4일부터 식당, 영화관, 체육관, 박물관, 미용실 등 각종 실내 업소에서의 고객 백신 접종 확인을 의무화 했다. 김상진 기자

LA한인타운 마당 몰의 CGV극장 입구에 백신 접종증명서 소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LA시는 11월 4일부터 식당, 영화관, 체육관, 박물관, 미용실 등 각종 실내 업소에서의 고객 백신 접종 확인을 의무화 했다. 김상진 기자

내달부터 시행되는 LA시의 백신 접종 증명 의무화〈본지 10월 7일 자 A1면〉를 앞두고, 한인 업주들은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LA시에서는 오는 11월 4일부터 마켓, 약국 등을 제외한 모든 실내업종과 공공장소에서 입장객의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는 업소들은 적발될 시 첫 번째는 경고를 받지만, 두 번째부터는 적발될 때마다 1000달러, 2000달러, 5000달러 등 갈수록 높은 벌금이 부과된다.  
 
하지만 당장 백신 카드를 검사할 인력 문제부터, 단골손님들의 경우 쉽게 입장을 거부할 수 없는 부담감 등으로 난감해 하고 있다. 그러나 1000달러가 넘는 고액의 벌금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규정을 따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지난 10월 초부터 고객의 백신 카드 검사를 하고 있는 한신포차의 존 박 사장은 인력 부족이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일일이 QR 코드 찍어보고, 종이카드를 검사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며 “저녁 시간이 되면 손님들은 밀려 들어오는데, 모든 직원이 바빠 남는 손이 없다. 어쩔 수 없이 검사를 못 하고 손님을 들여야 할 때도 있다”고 말했다.  
 
백신 카드가 없는 손님을 돌려보내야 하는 것도 업소 입장에서는 난처한 일이다.  
 
박 사장은 “백신 카드가 없어 돌아간 고객도 있다”며 “경제적으로도 손해지만 무엇보다 식당까지 찾아온 손님을 돌려보내야 한다는 게 정말 미안하고 난감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백신 카드를 확인하는 일이 많이 불편하다”며 “한시적으로는 가능하겠지만 오래지속 될 수는 없는 규정"이라며 상황이 좋아져 빨리 폐지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직 뚜렷한 방안을 마련하지 못한 업소들도 있다.  
 
꽁지네의 김경래 매니저는 “아직 대책이 없다. 많은 벌금 때문에라도 따르긴 해야 하는 데 막막하다”며 “지금도 업소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손님들의 백신 카드를 일일이 검사하고, 예상되는 실랑이를 해결할 여유가 없을 것 같다”고 우려를 표했다.
 
대형 연회장이 있는 옥스포드팔래스호텔 문 원 지배인은 “어떤 절차를 밟아야 하는지 보건국에 문의해본 뒤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며 “요즘은 보통 주최 측에서 참석자들에 대한 접종 여부 사전조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 호텔 쪽에서는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지 파악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조례를 인지하고 있지 못한 손님들과의 분쟁을 우려하는 업소들도 많았다. 특히 단골손님이 많은 업종은 난색을 보였다.  
 
명동칼국수 측은 “오랜 단골인 시니어들이 많이 찾아주는 데 백신을 맞아도 백신 카드를 안 가지고 다니는 경우가 다반사”라며 “그렇다고 백신 카드가 없다고 매정하게 돌려보낼 수도 없는 노릇인데 난감하다. (조례가) 본격적으로 시행돼봐야 상황을 알 거 같다” 전했다.
 
준 미용실 에스더 원장은 “팬데믹 이후로 손님도 줄었는데, 그나마 있는 손님과도 싸우게 생겼다”며 “장사를 어떻게 하라고 만든 규정인지 모르겠다”고 분노했다.
 
한인타운의 한 분식업 식당 업주는 “이런 강력한 규정을 제시해놓고 그 여파에 대한 대응 방법은 물론 언제까지 시행될지 정확한 기간도 명시하지 않았다”며 백신을 강제하면서 업주들이 부딪힐 현실적인 고충에 대해서는 뚜렷한 대안이 없는 시정부의 무책임함을 지적했다.  
 

장수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