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재반 폐지 반대” 한 목소리

 
 퀸즈 지역 학부모·정치인들이 15일 오클랜드가든 PS203 초등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이 발표한 영재반(G&T) 폐지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이날 그레이스 멩 연방하원의원, 존 리우·토비 앤 스타비스키 뉴욕주상원의원, 에드워드 브라운스타인 주하원의원, 피터 구 뉴욕시의원, 린다 이(23선거구)·샌드라 황(20선거구) 시의원 민주당 후보 등과 학부모들은 영재반 프로그램의 폐지는 결국 학생들의 성취욕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폐지돼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린다 이 후보 캠페인]

퀸즈 지역 학부모·정치인들이 15일 오클랜드가든 PS203 초등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이 발표한 영재반(G&T) 폐지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이날 그레이스 멩 연방하원의원, 존 리우·토비 앤 스타비스키 뉴욕주상원의원, 에드워드 브라운스타인 주하원의원, 피터 구 뉴욕시의원, 린다 이(23선거구)·샌드라 황(20선거구) 시의원 민주당 후보 등과 학부모들은 영재반 프로그램의 폐지는 결국 학생들의 성취욕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폐지돼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린다 이 후보 캠페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