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흔들리는 한인회 위상 바로 세워야"

원로회 모임서 중심역할 강조
슈가로프한인교회, 송종규 씨
사회봉사상, 공로감사상 수상

 
지난 15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 영광교회에서 한인 원로들이 기념 촬영을 했다.

지난 15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 영광교회에서 한인 원로들이 기념 촬영을 했다.

 
애틀랜타 한인 원로들이 최근 흔들리고 있는 애틀랜타 한인회의 위상을 우려하며 선배로서 모범을 보이자고 다짐했다.  
 
애틀랜타 한인 원로회(Atlanta Legacy Society)는 지난 15일 둘루스 주님의 영광교회에서 모임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인 원로 40여 명이 참석했다. 은종국 전 한인회장이 식사와 수첩·수건 등 기념품을 후원했다.  
 
원로회는 25년 이상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 거주하면서 한인 협회·단체의 장을 역임했거나 한인회 이사로 2년 이상 활동한 한인들의 모임으로 매년 정기 모임을 갖고 있다.
 
원로들은 먼저 애국가와 별이 빛나는 깃발을 합창한 뒤 순국선열과 호국 영령, 그간 작고한 20명의 원로와 지난해 세상을 떠난 고 최진 변호사, 고 김선희 전 코스모 병원장, 고 이춘봉 전 재향군인회 남부지회장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박선근 대표위원장은 원로들의 활동에 고마움을 전하는 동시에 원로이자 선배로서 한인사회의 발전을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당부했다. 박 위원장은 "내가 원로로서 자격이 있는지, 처음에는 대표위원장 타이틀까지 주니까 부담된 것도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우리가 모일 때마다 이 모임이 있다는 게 다행으로 느껴진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원로회는 어떤 의도나 목적을 갖고 출범한 게 아닌, 한인사회에서 훌륭하게 봉사한 분들의 공적을 조촐하게나마 기려 고마움을 전하고 서로 안부를 묻고 지내는 데서 시작됐다"면서 "이민 사회에 먼저 도착한 선배로서, 한인사회가 앞으로 잘 나아갈 수 있도록 자극을 주는 게 우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책임감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한인 사회가 요즘 어지럽고 한인회의 (입지)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면서 "선장은 모든 결정을 내리고 이 결정에 책임은 필수적이며 선장 혼자서는 항해할 수는 없고, 선원이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우리를 이끌어 가고 있는 김학규 간사장의 정성과 의도는 엄청 좋지만 (갈수록 연로해) 이를 실천할 기력이 달리니 앞으로 젊은 사람들이 함께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행사를 후원한 은종국 전 회장은 "지나온 한인 이민사회 역사도, 오늘날 우리 애틀랜타 한인사회도, 먼저 이땅에 온 선배들이 있었기에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지금도 적지 않은 분들이 (한인사회 발전을 위해) 애쓰고 있다는 게 참 감사하고, 오늘 같은 자리가 더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대접받는 것보다 대접하는 게 더 복이 있다는 사실 잘 아실 거다"면서 "오늘 이런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애틀랜타 한인 원로회는 지난 15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 영광교회에서 슈가로프한인교회에 사회 봉사상을 수여했다. 왼쪽부터 박선근 대표위원장, 김학규 간사장, 최봉수 목사, 서영선 사모, 은종국 전 한인회장.

애틀랜타 한인 원로회는 지난 15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 영광교회에서 슈가로프한인교회에 사회 봉사상을 수여했다. 왼쪽부터 박선근 대표위원장, 김학규 간사장, 최봉수 목사, 서영선 사모, 은종국 전 한인회장.

 
한편 원로회는 슈가로프한인교회(담임 최봉수 목사)와 송종규 전 애틀랜타 한국학교장에게 각각 사회 봉사상과 공로 감사상을 수여했다.  
 
특히 슈가로프한인교회는 코로나19팬데믹이 시작된 후 '사랑의 음식 박스' 나눔 행사를 34회차까지 진행하며 이웃 사랑을 몸소 실천해 이 상을 받았다. 박선근 위원장 2000달러, 권요한 전 대한체육회장 1000달러 등 총 3000달러의 헌금을  최봉수 목사에게 전달했다. 
최 목사는 "한 번 봉사할 때마다 60~70명의 자원 봉사자가 참여했는데 이는 내가 상을 받을 일이 아니라, 하나님이 이웃을 섬길 기회를 주신 것"이라며 "헌금은 이웃을 위해 사용하겠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애틀랜타 한인 원로회는 지난 15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 영광교회에서 송종규 전 애틀랜타 한국학교장에게 공로감사상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박선근 대표위원장, 김학규 간사장, 송종규 박사, 은종국 전 한인회장.

애틀랜타 한인 원로회는 지난 15일 오후 둘루스 주님의 영광교회에서 송종규 전 애틀랜타 한국학교장에게 공로감사상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박선근 대표위원장, 김학규 간사장, 송종규 박사, 은종국 전 한인회장.


배은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