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화는 달라도 사랑은 '하나'

LA한국문화원서 10일~23일
한국·미국·한인 작가 그룹전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이 '사랑'을 주제로 다른 문화를 하나로 묶는 그룹전을 개최한다.

문화원 측은 한국과 미국 작가 그리고 미주 한인 등 4명의 작가들이 함께 '사랑을 전하다'라는 주제로 그룹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시회는 10일부터 23일까지 LA한국문화원 2층 아트갤러리에서 열린다.

최희선 전시 담당자는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각자 서로 다른 장르와 서로 다른 재료를 사용하여 자신들의 사랑을 표현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참여작가는 안진의, 최진희, 미셸 오, 해리엇 자이틀린이다.

한국에서 온 안진의 작가는 전통적인 한국화에서 사용하는 석채를 주재료로 혼합하여 한지 혹은 캔버스에 꽃을 그리는 것이 특징이다.

또 한 명의 한국 작가 최진희씨는 유리를 사용해 아침이슬로 덮인 여린 풀잎을 표현한다.

미국에 살고 있는 한인 미셸 오 작가는 '터치(Touch)'라는 테마 작품 시리즈를 소개한다. 'Touch'는 'The Touch of Heart'의 줄임말이다. 오 작가는 "매일 일상을 살아가면서 겪는 인생의 자취와 고뇌의 상념들이 우리 가슴속에 새겨진다. 그 흔적들을 터치라는 작품으로 녹여 냈다"고 말했다.

해리엇 자이틀린 작가는 LA의 유명 여성작가로 유화, 판화, 퀼트, 사진, 조각 등 미디어와 재료의 경계를 넘나들며 수많은 작품 활동을 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한국계 유대인 손녀딸에 대한 사랑을 주제로 한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김낙중 LA한국문화원장은 " 문화원은 항상 이웃인 다른 커뮤니티에 가까이 다가가 서로 다른 문화를 공유하는 한편, 우수한 우리 문화를 소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같은 주제로 한 다른 문화의 작품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전시회 개막식은 10일 오후 7시에 열리며 참여 작가들이 함께할 예정이다.

▶문의:(323)936-3014


오수연 기자 oh.sooye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