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백의 그림, 몸으로 느껴 보라" 이우환 화백 구겐하임 회고전 개막

“북미 지역 뮤지엄에서 처음 열리는 전시회입니다. 거대한 영향력을 지닌 미술가, 철학자이자 교수인 이우환(사진)의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 회화·조각·종이작업·설치작 등 90여 점을 소개합니다.”

리처드 암스트롱 구겐하임뮤지엄 관장은 23일 ‘이우환 무한의 제시(Lee Ufan: Marking Infinity)’ 언론 프리뷰에서 밝혔다.

고 백남준의 회고전 이후 11년 만에 구겐하임뮤지엄에 초대된 한인 작가, 이우환 화백의 회고전은 그의 75세 생일인 24일 개막된다. 전시는 1층 원형갤러리에 설치된 철판과 돌 조각 ‘대화’로 시작해 드로잉과 회화, 모노하 시기의 조각과 설치작, 그리고 ‘관계, 바람에서'와 ‘조응’ 시리즈까지 시대 순으로 작품의 진화 과정을 보여 준다. 이어 부속 갤러리 두 곳에선 돌 설치작 ‘관계’와 여백을 강조한 ‘대화’ 시리즈가 선보인다.

이 화백은 “추상적이며 하얀 내 작품은 내용을 찾으려다가는 보지 못할지도 모른다. 내 작품은 정체성을 표현하려는 것이 아니라, 관계를 보여 주려는 것이다. 전시장을 거닐면서 호기심 많은 우주, 긴장과 이완을 통해 무한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1세기의 위대한 건축가’로 불리우는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가 설계한 구겐하임뮤지엄은 나선형 빌딩이다. 지난 22일 동안 밤낮으로 작품을 설치해 온 이 화백은 이 과정이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하얀 벽의 입방체 갤러리가 아닌 나선형 특수한 공간의 구겐하임에 작품을 진열하는 것이 어려웠다. 그러나 언덕 비탈길을 올라가는 느낌으로 변화가 많은 공간에 진열하면서 내가 보이고 싶은 것을 깨닫게 되고, 몸으로 만나 느끼면서 생각하게 만들었다. 결과적으로 구겐하임은 내게 자극적이고, 생생하고 생동감 있는 장소가 됐다”고 밝혔다.

이 화백은 24일 오후 6시30분 전시 기획자인 알렉산드라 먼로 큐레이터와 대화의 시간을 연다. 회고전은 9월 28일까지 계속된다.

박숙희 문화전문기자 suki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