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여행 계획에 큰 도움 주겠다"…6일 '여행칼럼' 시작 김평식씨

등산 여행 전문가 김평식(사진)씨가 오랜만에 중앙일보 독자들에게 돌아온다.

오는 6일부터 '매거진 J' 섹션의 '김평식 여행칼럼: 미국은 넓다'를 통해서 미국의 구석구석 명승지와 관광지를 소개하게 된다.

이전에는 50개 주의 최고봉 등정기와 산 이야기 등을 연재하여 한인 산악인들의 큰 관심을 끌었던 바 이번에는 여행을 좋아하는 한인 대중들을 위해서 자신이 직접 방문하여 체험한 귀중하고 값비싼 여행 정보를 지면에 쏟아부을 계획이다.

김씨는 "50개주를 여행하다보면 다른 민족에 비해서 한인 여행자들이 의외로 많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서 "그러나 이들이 항상 시간에 쫓기며 살기에 철저한 사전 계획이 힘들었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 항상 이들을 도와주고 싶었다"고 집필 동기를 설명했다. 특히 독자들은 여행 기회를 미리 생각하고 스크랩해두면 나중에 사전 자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물론 아무도 모르는 관광지는 아닙니다. 누구나 현지 호텔에 가면 프런트 데스크에서 구할 수 있는 로컬 브로셔를 생각하면 됩니다. 많지만 누가 가르쳐주기 전에는 어떤게 더 가치 있는지 알기 어렵죠. 현지주민이 조용히 소개해주는 그런 컨셉이 됩니다. 덧붙이자면 이 칼럼을 통해서 간접 여행을 통해서 메마른 이민자의 삶에 제공되는 풍부한 윤활유 역할을 기대는 것이죠."

김씨에게 이번 칼럼연재를 통해서 소개될 몇곳을 미리 귀띰해달라고 하자. 메인주에 있는 아버지 부시의 저택 멤피스에 있는 엘비스 프레슬리의 집을 짚어줬다. 이런 곳은 알아뒀다가 기회가 되면 꼭 방문해야할 곳들이라고.

"여행을 하다보면 한인들이 운영하는 관광업소들도 있다"는 김씨는 "특히 콜로라도주 덴버 인근 로키산맥에 있는 한인이 운영하는 노상온천도 찾아볼만하다"고 덧붙였다. 산꼭대기부터 욕탕이 스물몇개가 연속돼 있는데 아래로 내려올수록 수온이 낮아지는 그곳이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알면 얼마나 반갑고 대견하겠냐고.

한편 김씨는 이번 칼럼 집필때문에 새로운 곳을 더 찾지 않아도 될만큼 구석구석을 방문했지만 이와는 별도로 올가을엔 북한의 5대 명산 탐방을 준비하고 있다.

▶문의:(323)731-3451

장병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