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생활속에서] '바복, 책복, 남복' 하는 새해되길

송병주 목사/선한청지기교회

새해가 되면 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한다.

원래부터 '복'을 좋아하는 한국인들의 마음에 잘 맞는 말이기도 하겠지만 기복신앙에 대한 알러지 반응을 가진 필자로서는 이것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 되었다.

얼마 전에 트위터에서 필자가 목사인지 모르고 축복의 글을 써주었다. "새해에는 대박 나세요." 순간 '아멘'으로 받을 뻔했다. 그리고 생각을 담아 썼다. "주신 축복을 감사하게 받습니다. 하지만 목사인지라 '대박'은 좀 부담이 되는군요. 대박 나지 않고 '쪽박'을 차도 좋으니 옳고 바르게 사는 축복을 누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고민하고 생각해본다. 우리에게 복을 받으라는 말을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까? 내가 너무 기복신앙에 대한 거부반응으로 민감한 것은 아닐까?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기복신앙이 잘못된 것이지만 하나님은 분명히 복의 근원이시기에 제대로된 개념을 가져야겠다 생각했고 주신 마음을 따라 한 문장으로 정리했다.

"새해에 바르게 복 받으시고 책임감 있게 그 복을 누리시며 남모르게 받은 복을 나누시기 바랍니다." 혼자 적어 놓고 참 잘 적었다고 자화자찬했다. 줄이면 '바복' '책복' '남복' 이다.

〔〈【사실 기복신앙은 분명코 잘못되었지만 그렇다고 저주받는 것이 훌륭한 신앙은 아닐 것이다. 】〉〕우리의 선택은 못 먹고 못 사는 것과 잘 먹고 잘 사는 것 사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바르게 먹고 바르게 사는 것에 있다. 무조건 많이 받고 싶어하는 탐욕적인 기복신앙이 문제이지 바르게 받는 축복이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그리고 부유한 사람이 풍요를 과다로 변질시켜 흥청망청한 것이 문제지 받은 축복에 죄의식을 느끼고 사는 것이 잘하는 것만은 아니다. 부유층의 무책임한 돈 잔치가 우리를 슬프게 하지만 책임감 있게 복을 누리는 것은 또한 아름다운 모습일 것이다. 그리고 그 받은 복을 자신만의 것으로 여기고 이기적인 탐욕에 빠지는 것이 슬픈 일이다. 하지만 '배워서 남주자. 벌어서 남주자' 정신으로 살아가는 모습… 그래서 한 걸음 더 나아가서 남 모르게 복을 나누는 모습은 더욱 큰 기쁨이 될 것이다.

기복신앙을 극복하자는 것이 단순하게 지지리도 복 없는 인생을 살자는 말은 아닐 것이다. 기복신앙을 극복하는 삶은 고통을 축복으로 여기고 바르게 축복을 받고 누리고 나누는 길이다. 분명코 큰 고통도 우리가 믿음의 눈을 들면 축복의 통로임을 보게 된다.

그래서 고통을 축복으로 바꾸고 절망 찬양으로 바꾸고 눈물을 감사로 바꾸며 살아가는 모습 속에 진정한 축복의 삶이 있다.

그리고 한걸음 더 나아가서 삶에 넘치는 현실적인 축복이 있을 때 바르게 받고 책임감 있게 누리며 남 모르게 나누는 삶도 또한 아름다운 축복의 삶일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