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한인타운 '묻지마 폭행범' 체포

LA한인타운 한복판에서 대낮에 아시안 남성을 폭행한 흑인 용의자가 범행 사흘 만에 사건 현장에서 체포됐다.   LA경찰국(LAPD) 한인타운 관할지서인 올림픽경찰서는 지난 24일 오전 10시쯤 윌셔 불러바드와 버몬트 애비뉴 인근 버스 정류장에서 토니 얼 킹(45)을 중범 폭행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날 킹은 앞서 경찰이 공개한 용의자의 범행장면이 담긴 CCTV를 본 제보자의 신고로 체포됐다. 킹이 붙잡힌 버스 정류장은 지난 21일 오후 1시45분쯤 대만계 남성이 흑인 남성에게 뚜렷한 이유없이 폭행당한 장소다.   드레이크 매디슨 LAPD 경관은 해당 사건에 대해 "묻지마(unprovoked) 폭행"이라고 설명했다.   CCTV 녹화 영상에 따르면 정류장 벤치에 앉아있던 용의자는 6피트쯤 떨어져 서서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던 피해자 등 뒤로 다가가 다짜고짜 팔꿈치로 피해자의 얼굴을 폭행했다.   피해자는 의식을 잃고 그대로 바닥에 쓰러졌다. 다행히 마침 폭행 장면을 본 한 시민이 용의자를 제지했다. 그러자 용의자는 피해자를 억지로 일으켜 세우는 등 이해하지 못할 행동을 하기도 했다. 용의자는 한동안 피해자를 지켜보다 현장을 떠났다.   현장에 응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피해자는 의식을 회복했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피해자는 바닥에 쓰러지면서 뒤통수에 타박상을 입었고 팔꿈치에 가격당해 코 부위가 찢어졌다.   자신의 이름을 리오(Leo)라고만 밝힌 피해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난 그저 게임만 하고 있었다.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틀지도 않았고 조용히 서있기만 했을 뿐인데 방어할 틈도 없이 폭행을 당했다"면서 "얼굴을 맞고 난 뒤 의식을 완전히 잃었고 나중에 CCTV 영상을 보고서야 무슨일이 벌어졌는지 알게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레오는 해군 출신의 대만계로 알려졌다.   킹은 보석금 5만달러가 책정된 채 구금된 상태다. 경찰은 아직 킹을 상대로 증오범죄를 적용하지 않았다. 정구현 기자한인타운 폭행범 폭행범 체포 la한인타운 한복판 한인타운 관할지서인

2022-06-26

LA한인타운 버스 정류장서 '묻지마 폭행'

LA한인타운 한복판에서 대낮에 아시안 남성이 ‘묻지마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LA경찰국(LAPD)에 따르면 21일 오후 1시 45분쯤 윌셔 불러바드와 버몬트 애비뉴 버스 정류장에서 32세 아시안 남성이 괴한에게 얼굴을 가격당했다.     공개된 CCTV 영상에서 피해자는 당시 휴대폰으로 비디오 게임을 하면서 버스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그때 근처 벤치에 앉아있던 큰 체격의 흑인 남성이 갑자기 일어나 피해자에게 접근하더니 그의 얼굴을 힘껏 주먹으로 가격했다. 피해자는 그대로 바닥에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 상황을 목격한 다른 남성이 대응하려는 듯 거칠게 용의자에게 다가왔다.     그러자 용의자는 정신을 잃은 채 힘없이 늘어져 있는 피해자를 억지로 일으키며 “봐라, 그는 괜찮다”라고 말했다고 KTLA 등 매체는 전했다.     용의자는 목격자에게 피해자를 넘긴 채 한동안 지켜보다가 현장을 유유히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에 응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피해자는 의식을 회복하기 시작했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자신의 이름을 리오(Leo·사진)라고 밝힌 피해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공격을 당하기 전 불안해 보이는 한 남성이 다가오고 있는 걸 알아차렸다”며 “깊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그 이후 정신을 잃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바닥에서 일어나 정신을 차렸을 땐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았다”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몰라 무서웠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해군 출신의 대만계로 알려졌다.     리오는 용의자가 누군지 모르며 왜 자신을 겨냥했는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또한 공격 이유가 자신이 아시안이기 때문인지도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LAPD는 인근 CCTV 영상을 확보하고 목격자들을 인터뷰하면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위 살피고 위험 인물 피하는게 상책"…'묻지마 폭행 피해' 예방법 장수아 기자정류장 타운 타운 정류장 la한인타운 한복판 아시안 남성

2022-06-22

한인타운서 'K팝 페스티벌'…팬들이 주최자로 참여 관심

팬들이 주최하는 K팝 페스티벌이 LA한인타운 한복판에서 열린다.   오늘(17일)과 내일(18일) 이틀 동안 윌셔와 카탈리나의 로버트 케네디 커뮤니티 스쿨에서 열리는 ‘K-플레이! 페스트’는 한국의 걸그룹 투애니원(2NE1) 멤버 중 한명인 공민지의 특별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라 K팝 팬들이 대거 모일 전망이다.   이날 행사는 지난 2014년 한류 먹거리 축제를 시작한 ‘K타운 나이트 마켓’을 주축으로 LA한국문화원, 한국의 유명 아이스크림 메로나, 대만의 유명 음료회사싱푸탕, 한류를 주제로 제작하는 의류업체 ‘KORE’, 엔터테인먼트사 SM 소속 아티스트들의 기념품 판매처인 SM글로벌숍 등이 후원사로 참여한다.     특히 LA한국문화원은 K타운 나이트 마켓과 투애니원의 메인 댄서로 활약한 공민지를 직접 초청, K팝의 저력을 현지에 선보일 예정이다. LA한국문화원은 축제를 준비하던 K타운나이트마켓으로부터 함께 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고 아티스트를 직접 섭외했다고 밝혔다.     축제 첫날인 17일 오후 9시 30분에 무대에 오르는 공민지는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미국에서도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민지는 지난 4월에 개최된 코첼라 축제에서 투애니원 멤버들과 완전체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 행사와 관련해 정상원 문화원장은 “이번 행사는 현지 로컬 축제와 연계하여 K팝을 더욱 효과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현지 사회와 함께 소통하며 한국 문화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K-플레이! 페스트’에서는 공민지 외에도 수십 명에 달하는 현지 아티스트들이 다양한 장르의 K팝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한국의 길거리 음식을 비롯해 50여개의 트렌디한 먹거리, 패션, K팝 관련 아이템 판매 부스가 설치돼 K팝을 다각도로 홍보할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kplayfest.com)를 참조하면 된다. 장연화 기자한인타운 페스티벌 la한인타운 한복판 k팝 페스티벌 la한국문화원 한국

2022-06-16

타운서 한인 노부부 흉기 위협

한인 노부부가 대낮에 LA한인타운 한복판에서 칼을 든 괴한으로부터 위협을 당했다.   이 용의자는 노부부에게 품속에 있던 단도를 꺼내 찌르는 시늉까지 하며 위협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인타운 시니어센터에 따르면 16일 오전 11시20분께 70대인 김모씨 부부가 시니어센터로 들어와 “강도 피해를 당할 뻔했다”며 경찰에 신고를 부탁했다.   사건은 이날 오전 11시 시니어센터 인근 노먼디 애비뉴에서 김씨 부부가 길거리 주차를 하던 중 발생했다.     남편 김씨는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아내가 운전을 하고 나는 옆자리에 있었는데 한 남성이 계속 우리를 향해 사진을 찍었다”며 “‘왜 사진을 찍느냐’고 물었는데 갑자기 품속에 있던 칼을 보여주며 차로 다가와 조수석 문을 열려고 시도했다”고 말했다.   남편 김씨는 놀란 나머지 차문을 잡고 소리를 지르며 저항했다. 이 괴한은 김씨 부부가 소리치며 저항하자 문을 여는 것을 멈췄다.     김씨는 “이 남성은 우리를 계속 노려보면서 뒷걸음질치다가 다시 품속에 있던 칼을 꺼내 사람을 찌르는 시늉까지 했다”며 “대낮에 한인타운 한복판에서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노인들은 더욱 조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니어센터 박관일 사무국장은 “노부부를 위해 경찰에 바로 신고했고 한인타운 순찰 강화도 당부했다”며 “최근 뉴욕서 한인 여성 피살 사건도 있었고 민감한 시기에 이런 일이 발생했기 때문에 우리도 바로 대응한 것”이라고 말했다. 장열 기자노부부 타운 한인타운 시니어센터 la한인타운 한복판 한인 노부부

2022-02-16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