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최저임금, 매년 물가연동 자동인상”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가 매년 최저임금을 물가지수에 연동시켜 자동으로 올리는 방안을 제안했다. 지난해 뉴요커들이 높은 물가에 허덕인 만큼, 저임금 노동자의 물가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방안이다. 주택공급은 대폭 늘리고, 정신질환자 치료 시설을 늘려 높은 범죄율의 근본 원인을 뿌리 뽑겠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10일 호컬 주지사는 올바니 주의사당에서 '2023년 신년연설'(State of the State address)을 통해 "생활비 급등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이들은 뉴욕의 저임금 노동자"라며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그는 시간당 최저임금이 15달러에 다다른 후엔 물가지표(북동부 소비자물가지수 CPI-W)에 연동, 매년 자동으로 최저임금을 올리는 방안을 제안했다. 현재 뉴욕시와 롱아일랜드, 웨스트체스터카운티 최저임금은 시간당 15달러다. 다만 최저임금이 지나치게 올라 고용시장을 냉각시키지 않도록 연간 인상 상한선을 둘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국에서 최저임금을 물가와 연동시켰거나 시키겠다고 밝힌 주는 17개다.     뉴요커들의 최대 이슈인 '치안' 문제에도 방점을 찍었다. 그는 "주지사로서 최우선 과제는 '뉴요커의 안전'"이라며 "결국 사람들은 안전하지 않다고 느끼거나, 렌트나 모기지를 감당할 수 없다면 떠나게 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중간선거에서도 높은 범죄율 때문에 예상보다 많은 유권자가 공화당 후보를 지지한 바 있다.     호컬 주지사는 범죄의 근본적 원인인 정신질환·주택부족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전략이다. 10억 달러를 투입해 정신질환자를 위한 주거유닛을 3500개 만들고, 병상도 1000개 늘린다. '뉴욕 하우징 콤팩트'를 통해 10년간 80만 개의 주택도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더 높은 밀도의 주택건설을 허용하고, 지하 아파트를 합법화하는 등의 방법으로 다가구 프로젝트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그는 "지난 10년간 뉴욕주엔 120만 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겨났지만, 주택은 단지 40만 채 지어졌다"며 "팬데믹 기간 다른 도시에 비해 렌트 상승률이 높았던 이유"라고 지적했다.     한편 그는 정치적 논쟁거리로 떠오른 보석개혁법에 대해선 지지 의사를 분명히 밝히면서도, 개선 여지는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은행 잔고 규모가 감옥에 가는지 아닌지를 결정해선 안 된다"면서도 "법의 취지를 반영하려면 개선 여지가 있다는 데 동의하며, 건설적 논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캐시호컬 호컬 뉴욕주지사 주지사 최저임금 인플레이션 물가 뉴욕 인플레 신년연설 2023 호컬주지사

2023-01-10

[2023 새해 달라지는 것들] NY·NJ 등 전국 23개주 최저임금 인상

새해에는 뉴욕주와 뉴저지주를 포함, 전국 23개주에서 최저임금이 인상된다. 에너지 가격 급등세로 인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작년에 시행됐던 뉴욕주 휘발유세 인하는 새해부터 적용되지 않는다. 뉴욕주에서는 올해 가을부터는 채용공고를 할 때 임금 범위를 공개해야 한다. 지난해 뉴욕시가 먼저 시행한 데 이어, 올해는 뉴욕주에서도 채용시 임금공개 의무화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최저임금 NY 14달러20센트, NJ 14달러13센트로=올해 뉴욕주와 뉴저지주는 물가를 반영해 최저임금을 올리기로 했다. 뉴욕시와 인근 카운티를 제외한 뉴욕주 최저임금은 기존 13달러20센트에서 14달러20센트로, 뉴저지주 최저임금은 시간당 13달러에서 14달러13센트로 인상된다. 뉴욕시와 롱아일랜드, 웨스트체스터카운티의 경우 이미 최저임금이 시간당 15달러까지 오른 터라 추가 최저임금 인상은 적용되지 않는다. 뉴저지주의 경우 2018년 8달러60센트 수준이던 최저임금을 2024년 15달러까지 단계적으로 올리기로 했다. 당초 계획으로는 매년 1달러씩 최저임금을 올릴 계획이었으나, 최근 물가상승률이 폭발적으로 높아진 만큼 1달러 인상 외에 추가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반영해 최저임금을 올리기로 했다.     ◆뉴욕주 휘발유세 경감 종료=뉴욕주는 지난해 연말까지 시행됐던 휘발유세 경감 방안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해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등으로 급등한 휘발유값 때문에 주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갤런당 33센트인 휘발유세를 일시적으로 16센트 낮춘 바 있다. 하지만 최근엔 휘발유값이 점차 떨어지고 있는데다, 휘발유세로 거둬들이는 세수도 막대하기 때문에 다시 기존 수준으로 되돌리기로 결정했다. 뉴욕주는 올해 휘발유세 경감 조치로 인해 약 5억8500만 달러의 세금이 덜 걷힌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뉴욕시 이어 뉴욕주도 채용시 급여공개 의무화=올해 가을엔 뉴욕주 전역에서도 급여공개 의무화가 실시된다. 지난달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가 관련 법안(S9427·A10477)에 서명했기 때문이다. 법안은 뉴욕시 조례와 마찬가지로 직원이 4명 이상인 사업체는 채용공고에 급여 범위를 표시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온라인 공고는 물론이고, 전근 등을 위해 사내 게시판에 공지하는 채용 안내에도 연봉 범위를 투명하게 알려야 한다. 법안은 서명 270일 직후인 2023년 9월 17일부터 발효된다. 주법 시행 이후 사업체들이 이를 지키지 않다 적발될 경우 최대 3000달러 벌금이 부과된다.   ◆뉴욕시 쓰레기봉투 배출시간 늦춘다=‘쥐와의 전쟁’을 선포한 뉴욕시는 쓰레기를 길가에 내놓을 수 있는 시간을 오후 4시에서 오후 8시로 늦춘다. 쓰레기가 길가에 머물러 있는 시간을 줄이고, 쥐를 덜 꼬이게 하기 위해서다. 다만 뚜껑이 있는 쓰레기통은 오후 6시부터 내 놓을 수 있다. 쓰레기 봉투 처리 시간대 변경과 관련한 조치는 4월 1일부터 시행된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2023 새해 달라지는 것들 최저임금 전국 뉴욕주 최저임금 뉴저지주 최저임금 추가 최저임금

2023-01-01

미주한상총연 대표단, 워싱턴DC 방문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총회장 황병구)가 내년 10월 가주 오렌지카운티에서 열리는 ‘2023 세계한상대회’를 앞두고 홍보와 기업유치, 정부 지원을 끌어내기 위한 행보를 시작했다.   최행렬 총괄수석부회장, 이경철 정무담당 수석부회장, 김현겸 부회장, 김성진 운영위원장(한상대회 조직위 기획조정본부장)이 이끄는 미주한상총연 대표단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워싱턴DC를 방문해 조태용 주미한국대사와 면담을 가졌다. 재외동포재단의 강모세 부장, 김혜원 대리도 동행했다.     조 대사와의 면담에서 미주한상총연 대표단은 주미한국대사관이 ‘2023 세계한상대회’에 대한 한국정부의 지원을 이끌어내달라고 부탁했고, 한미 양국 간 최초의 국가급 무역박람회인만큼 윤석열 대통령도 참석해주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달했다.   대표단은 미국상공회의소 관계자들도 만나 지원과 협조를 부탁했다. 미 상공회의소가 지원에 나설 경우 전시 참가 기업 수도 600개 이상으로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찰스 프리먼 미 상공회의소 아시아 담당 수석부회장은 “상무부를 포함한 관련 정부기관에 협력 요청을 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전폭적 지원 의사를 밝혔다. 이어 대표단은 주한미국대사를 역임한 캐서린 스티븐스 소장이 이끄는 한국경제연구소(KEI)를 방문해 협력을 논의하기도 했다.   한편 대표단은 뉴욕 일원 대표적인 한인 기업들도 차례로 방문해 한상대회 홍보에 나섰다. 지난 12일엔 뉴저지주에서 열린 뷰티서플라이 박람회에 참석, 미주뷰티서플라이총연합회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김은별 기자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미주한상 한상대회 2023 조태용 조태용대사

2022-08-22

[주디장 이민법] 2023년 회계연도 H-1B 등록 과정

H-1B는 특별히 이민국에 바로 접수하지 않고 사전 등록으로 시작하여 추첨을 하여 적당량의 등록자를 추려냅니다. 이후 추려낸 등록자만 이민국에 H-1B 케이스를 접수할 수 있습니다. 이후 접수된 케이스를 리뷰하고 이민국은 비자 승인을 결정합니다.     사전 등록 기간과 과정 2021년의 경우 H-1B 사전 등록은 3월 9일부터 3월 25일까지였고, 3월 30에는 이민국이 추첨을 마쳤습니다. 2022년도 정확한 날짜는 이민국 발표를 기다려야 하나 3월로 예상하고 준비하면 됩니다. 사전 등록을 위해 고용주는 가장 먼저 이민국에 온라인 어카운트를 열어야 합니다. 해당 사이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s://myaccount.uscis.gov/users/sign_up   참고로 온라인으로 정보를 찾아보실 때 연도가 헷갈릴 수 있습니다. 이민국 회계 연도가 10월에 시작하기 때문에 2021년 3월에는 2022년에 해당하는 H-1B 비자의 추첨을 진행했고, 2022년 3월에는 2023년에 해당하는 H-1B 비자를 추첨하게 됩니다.   회사는 이 동일한 어카운트로 매년 H-1B 사전 등록을 할 수 있으며 여러 명의 H-1B 후보의 등록을 관리할 수 있습니다. 지원자 개인은 등록을 할 수 없습니다. 이민국이 3월에 등록 기간을 열어주면 그 기간 안에 H-1B를 스폰서 할 직원들의 등록합니다. 이민국 등록 비용은 $10입니다. 등록 기간 종료 후 다음 3월 말에 추첨이 이루어지고 추첨 결과를 발표합니다. 이 때 추첨 결과는 로펌과 회사 어카운트로만 연락이 갑니다. 개인을 알 수 없습니다.     추첨이 되면 언제까지 접수해야 하나요? 지난 2년의 경우 추첨이 된 후 청원서 접수 기간은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였습니다.  이 기간 안에 H-1B 청원서를 마무리 짓고 접수를 마치면 접수증이 발행되고 이민국은 심사에 들어갑니다. 심사 후 승인이 나야 H-1B 승인서를 받게 됩니다.       H-1B 추첨 등록 시 한 사람이 여러 번 할 수 있나요? 같은 회사가 같은 사람을 여러 번 등록할 수는 없으나, 여러 회사에서 취업 제의를 받았다면 여러 회사가 따로 같은 한 사람을 위해 등록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이 규정을 악용한 경우가 발생하여 이민국은 관련 회사(related entity –계열사, 자회사/손자회사 등)들이 한 사람을 여러 번 등록하는 것을 금지하였습니다. 이 결정에서 중요하게 보는 것은 업무 내용이 결국 같은 장소, 같은 고객을 위해서 하는 동일한 포지션이냐는 것입니다.     추첨 결과는 어떻게 나오며 2차 추첨 가능성이 있습니까? ‘Selected’인 경우 추첨에서 뽑혀 접수할 자격을 얻는 것이고 ‘Submitted’ 인 경우는 추첨에서 선택되지 않았으나 추첨풀에 남아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 청원서 접수가 적으면 이민국이 다시 추첨할 때 대상이 됩니다. 2020년에는 2차 추첨, 2021년에는 3차 추첨이 이루어졌습니다.  ‘Denied’의 경우 사전 등록이 겹치거나 신청비 문제로 기각이 되어 추첨 풀에서 아예 제외됩니다.     주디장/이민 변호사    Copyright. Judy J. Chang, Esq. All Rights Reserved.   The information contained in article is provided for general information only and should not serve as a substitute for legal advice.  주디장 이민법 과정 이민국 발표 추첨 가능성 이민국 회계 2023 H1B 2023 취업비자

2022-01-28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