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조이스 안 부에나파크 1지구 시의원 후보 초반 세몰이

오는 11월 8일 열릴 부에나파크 1지구 시의원 선거에 출마한 조이스 안(사진) 후보가 시 커미셔너, 인근 지역 시의원들의 지지를 잇따라 받아내며 캠페인 초반 세몰이에 나섰다.  지난달 8일 출마를 선언한 안 후보는 시 커미셔너 중 존 시버트, 김익원, 샘 이, 섀런 데사이, 후아니타 마르티네스의 지지를 받았다.  1지구의 현직 시의원이자 안 후보에게 출마를 권유한 써니 박 시장은 안 후보가 출마를 선언할 때 지지를 선언했다. 지난 3일엔 디드레 투-하 우엔 가든그로브 부시장, 프랭크 요코야마 세리토스 시의원이 안 후보 지지에 나섰다.  안 후보는 오는 10일 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다. 부에나파크 시 커미셔너와 인접 도시 선출직 정치인들이 일찌감치 정치 신인인 안 후보 지지에 나선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박 시장은 "자신이 아는 누군가가 출마할지 모르기 때문에 후보 등록이 완료될 때까지 기다려 후보들이 누군지 살펴본 뒤 지지 관련 입장을 결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안 후보의 사례는 그가 준비된 후보란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캠페인 초기, 지지 선언이 잇따르는 것은 정치 신인인 안 후보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안 후보에게 지지가 몰리면 시의원 선거 출마 여부를 저울질하던 이들이 자신감을 잃고 등록을 포기할 수도 있다.  1지구의 등록 마감일은 12일이지만, 실제로는 17일 마감된다. 박 시장이 OC 4지구 수퍼바이저 본선에 진출, 1지구에 출마하지 않기 때문이다. OC선거관리국 규정에 따르면 현직이 출마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 마감 시한은 닷새 동안 연장된다.  안 후보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캠페인 웹사이트(joyceahnbp1.com)에서 찾아볼 수 있다. 임상환 기자조이스 세몰이 후보 초반 후보 지지 후보 등록

2022-08-05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