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OC] 교차로 감시카메라 샌타애나 '큰 효과'…애너하임은 별 차이없어

교차로 정지신호 위반 단속용 감시 카메라의 사고 방지 효과와 관련 오렌지카운티 두 도시의 통계가 상반된 결과를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는 최근 전국의 인구 20만명 이상 14개 도시를 대상으로 교차로 감시 카메라 설치 이전과 이후의 차량 충돌사고 사망자 수를 비교 그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대상 도시는 전국의 인구 20만 이상 도시 가운데 1992년~1996년까지 5년 동안은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지 않았지만 2004년~2008년까지 5년 동안은 감시 카메라를 운용한 곳들로 선정됐다. IIHS는 도시별로 감시 카메라 설치 이전과 이후 각 5년 동안의 적색 신호 위반으로 인한 충돌사고 사망자 수 변화를 집계했다. 그 결과 감시 카메라 설치 이후 사망자 수가 설치 이전에 비해 35%(159명) 감소했다고 밝혔다. IIHS는 또 조사 기간 중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지 않은 48개 도시에서의 교차로 신호위반에 따른 충돌사고 사망자 수 변화 추이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샌타애나와 애너하임이 조사 대상 지역에 포함된 오렌지 카운티에선 감시 카메라와 사망자 수 감소간의 상관 관계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았다. 15개 교차로에서 20개의 감시 카메라를 운용하는 샌타애나에선 충돌사고 사망자 수가 카메라 설치 이전에 비해 24% 감소했다. 반면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지 않은 애너하임에선 샌타애나보다 더 높은 29%의 사망자 감소율을 기록했다. IIHS는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지 않은 도시들 가운데에도 신호체계 개선 등의 이유로 사망자 수가 감소했음을 인정했다. 임상환 기자

2011-02-06

신호 감시카메라 사망사고 줄인다…고속도로안전보험협 조사, 14개 주요도시서 35% 감소

미국 대도시 교차로에 설치돼 있는 신호위반 감시 카메라가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를 크게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지니아주 알링턴에 있는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주요 교차로에 빨간불 신호위반을 단속하는 감시 카메라를 설치한 도시의 경우 지난 10여 년 사이에 충돌사고 사망자 수가 3분의 1 수준까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안전보험협회는 이번 조사를 위해 미국에 있는 인구 20만명 이상 도시 99개(2008년 센서스 기준) 중 1992년부터 1996년까지 5년 동안은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지 않았으나 이후 2004년부터 2008년까지 5년 동안에는 감시 카메라를 설치 작동한 14개 도시를 추렸다. 14개 도시는 애리조나주 챈들러와 피닉스, 워싱턴DC 등인데 뉴욕·뉴저지주 도시는 없다. 조사진이 1992~96년과 2004~08년 두 기간 동안 이들 도시들 교차로에서 빨간불 신호등 위반으로 발생한 사망자 수를 조사한 결과 전체적으로 35%나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빨간불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할 경우 그렇지 않을 때와 비교해 3명 사망할 것이 2명 정도로 줄어든다는 것이다. 특히 조사 대상 도시 중 챈들러의 경우 이 기간 동안 무려 사망자 수가 79%나 감소. 안전보험협회는 또 같은 기간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지 않는 48개 도시를 추려내 교차로에서 신호를 지키지 않아 발생한 사망자 수를 조사했다. 이들 도시도 신호체계 개선 등으로 사망자 수가 줄기는 했다. 그러나 1992~96년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지 않다가 2004~08년에 설치한 대도시의 사망자 수 감소율이 35%였는데 비해 이들 48개 도시의 사망자 수 감소율은 14%에 그쳤다. 이는 감시 카메라 외의 각종 개선 노력으로 신호 위반으로 목숨을 잃는 사망자 수가 줄기는 했지만 그 폭이 14개 도시에 비해 절반 이하에 그쳤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이다. 이 조사에서 뉴욕주 로체스터와 버펄로는 사망자 수가 각각 62%와 15%가 늘었고, 교통법규 준수 프로그램과 경찰관 단속 확대 등을 시행한 뉴저지주 뉴왁의 경우에는 이례적으로 사망자 수가 51% 감소했다. 이 같은 감시 카메라의 효용에 대해 워싱턴DC 캐티 레니어 경감은 “교차로에 빨간불 신호위반을 단속하는 카메라를 설치하면 경찰 인력과 사망자 수를 줄일 수 있다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 여기에 투입될 경찰력을 범죄 예방에 돌려 주민들의 안전을 도모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시정부들이 세수증대를 목적으로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고, 단속 기준도 명확하지 않다고 반발하고 있다. 전미자동차협회 미드 애틀랜틱지구 래지나 에버렐라 대변인은 “감시 카메라가 교통사고를 줄이기는 하지만 컴퓨터와 기계로 작동되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어쩔 수 없이 빨간불 신호를 지키지 못할 때도 위반으로 처리해 티켓을 발부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해야만 ‘예산 징수기’가 아닌 ‘생명을 구하는 기계’로 평가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2000년 주요 교차로에 신호위반 감시카메라를 설치한 도시가 30개를 넘지 않았으나 2010년에는 500개 이상으로 늘었다. 박종원 기자 jwpark88@koreadaily.com

2011-02-01

[OC] 교차로 감시 카메라 퇴출···풀러턴, 업체와 계약 해지

풀러턴시가 7개월 가까이 논란의 대상이 됐던 교차로 신호위반 감시 카메라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 시 당국은 지난 해 12월 3개 교차로에 설치됐던 감시 카메라 운용을 중단한 데 이어 최근 시 변호사를 통해 감시 카메라 운용업체인 네스토르사측에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풀러턴시의 계약 해지는 지난 해 11월21일 카메라에 의해 적발된 운전자의 항소에 대해 OC지방법원이 계약상의 문제점을 지적한 데서 비롯됐다. 당시 항소심을 주재한 로버트 모스 판사는 풀러턴시가 '네스토르'측에 티켓 수 증가에 따른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관행은 잘못된 것이며 시정돼야 한다고 명령했다. 풀러턴 경찰국은 판결에 따라 지난 해 12월12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적발된 운전자들에게 벌금통지서를 보내지 않기로 했으며 이후 감시 카메라의 존재는 유명무실해지기에 이르렀다. 네스토르측에 인센티브조로 매달 3만800달러를 지급해 왔던 시 당국도 판결 이후 수당 지급을 중단한 데 이어 최근 계약 조항의 문제를 들어 아예 계약을 해지하게 된 것이다. 이로써 올해 들어 OC에선 두 개 도시가 감시 카메라 운용을 포기하게 됐다. 지난 3월 주요 교차로 20곳에서 감시 카메라를 시험 운용했던 헌팅턴비치시는 켄 스몰 경찰국장이 "사고 방지 목적을 달성하는 데 있어 비용 대비 효율성이 낮다"는 이유로 강력히 반대함에 따라 지난 2일 도입 포기를 선언한 바 있다. 〈본지 3일자 A-18면> 풀러턴시가 감시 카메라를 퇴출함에 따라 카운티 도시 중 감시 카메라를 운용하는 곳은 가든그로브 코스타메사 샌타애나 로스알라미토스 샌후안카피스트라노 등 5개 시로 줄었다. 한편 풀러턴시는 감시 카메라 대신 정지신호 위반 감시 임무만을 부여받은 2명의 순찰경관을 주요 교차로에 배치하기로 했다. 신호등 점멸 상태를 확인하는 장비를 소지한 두 경관은 매그놀리아 스트리트와 오렌지소프 애버뉴 채프먼과 오렌지소프 애버뉴 등지에서 활동하게 된다. 임상환 기자 limsh@koreadaily.com

2009-06-17

18년전 헌팅턴비치 성폭행 사건 '한인 용의자' 잡았다

18년전 크리스마스 이브 헌팅턴 비치에서 발생한 집단 성폭행 사건의 용의자로 한인 남성이 체포됐다. 오렌지카운티 검찰은 기물파손 중범 혐의로 현재 구치소에 수감중인 손형민(영어명 조셉.39)씨를 총 17건의 성폭행 관련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손씨는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고 275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손씨는 지난 1990년 12월24일 새벽 12시30분쯤 라틴계 공범과 함께 아파트로 귀가중이던 한 여성을 차로 납치 권총으로 때리고 위협한 뒤 차 뒷좌석에서 수차례 집단 성폭행한 혐의다. 검찰에 따르면 당시 용의자들은 피해 여성이 살려달라고 비는 동안 장전된 탄환의 수를 세면서 죽이겠다고 협박했고 여성을 풀어줄때도 피해 여성의 팬티로 눈을 가린 채 알몸으로 거리 한복판에 버리고 가는 등 끔찍한 범행을 서슴치 않았다. 이후 18년간 드러나지 않았던 손씨의 혐의는 경찰의 DNA 분석으로 덜미를 잡혔다. 손씨는 지난 5월16일 기물파손 혐의로 체포돼 60일 실형을 산 뒤 풀려났으나 8월18일 보호관찰형 위반으로 다시 구속됐다. 손씨는 재구속 과정에서 중범혐의자에 대한 의무화 조치에 따라 DNA 샘플을 제출했고 이 샘플이 18년전 성폭행 피해자에게서 채취된 증거와 일치했던 것. 손씨의 체포로 자칫 영원히 미제로 남을 뻔 했던 사건 수사가 18년만에 활개를 띠면서 공범 체포도 눈앞에 두게됐다. 정구현 기자 koohyun@koreadaily.com

2008-10-07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