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미스 아시아·틴아시아 한인 여성 나란히 선발

미국을 대표하는 ‘미스 아시아 USA’와 ‘미스 틴아시아 USA’에 한인이 뽑혀 화제가 되고 있다.   행사를 주관한 버젤리아 프로덕션 측은 지난 19일 리돈도비치 퍼포밍아츠센터에서 열린 ‘2023 미스 아시아 USA 및 미스 틴아시아 USA 선발대회’에서 미스 아시아 USA에 아리아나 피네다(한국명 김주연·19)양이, 미스 틴아시아 USA에 에마 유(한국명 유송휘·15)양이 각각 선발됐다고 발표했다.     필리핀계 아버지와 한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피네다양은 노스웨스턴대학에서 의용 생체공학을 공부하는 재원이다.     암전문병원인 시티오브호프에서 암 연구에 참여하고, 여성들의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분야 공부와 진출을 격려하는 온라인 스템 매거진을 시작하기도 했다.   피네다 양은 이날 당선 후 소감으로 “여성과 여학생들이 우리 세계가 직면한 가장 시급한 도전을 해결할 수 있는 혁신가, 교육자, 연구원, 리더가 될 수 있도록 커뮤니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미스 틴아시아 USA로 선발된 유양은 한인타운에서 태어나 성장한 2세로, 한국어에도 능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그램 고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유양은 치어리더이자 여자배구팀 선수로 뛰고 있으며, 학생회와 라틴장애인연합(UDLA)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차세대 리더다.   이들의 대회 출전을 도운 힐스뷰티 미용실의 제니 윤 대표는 “출전한 한인 학생들이 좋은 결과를 갖게 돼 기쁘다”며 “이들이 한인 커뮤니티를 대표한 만큼 캘리포니아주와 미전역에 아름다움과 목소리를 전달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연화 기자아시아 미스 미스 아시아 한인 커뮤니티 한인 여성들

2022-11-22

"스스로 지킨다"…호신술 배우는 한인 여성 는다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이후 LA한인타운에는 피트니스나 호신술을 배우려는 여성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A를 포함해 전국에서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는 아시안 증오범죄에 대응하고 개인적으로는 건강 증진을 위한 목적이다. 30일 한인타운 옥스퍼드 애비뉴에 있는 ‘태조 킥복싱’(관장 케빈 김)에는 다수의 한인 여성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업이 진행됐다.       20~30대 젊은 여성들은 남성도 들기 힘든 65파운드의 역기를 번쩍 든다. 태조 킥복싱에서는 현재 킥복싱과 함께 크로스핏(CrossFit) 등을 가르치고 있다.       케빈 김 관장은 “80여명의 여성 회원 중에 75%가 20~40대 한인 여성들”이라며 “가장 고령으로 70세 할머니 회원도 있다”고 말했다. 김 관장은 총을 쏘는 방법까지 물어보는 여성들이 많다며 위기 상황 대응에 높은 관심을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꼭 증오범죄 등 범죄 대처만이 아니더라도 신체적 건강과 정신적 자신감을 위해 많이들 배우러 온다”며 “아무래도 단련된 분들은 위기 상황에 더 인식이 빠르고 강할 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 극복도 빠르다”고 말했다.     여성 회원들을 담당하는 루나 백 코치는 “누가 따라오더라도 옛날에는 당황했는데 지금은 ‘뭐야’하고 담담하게 반응하게 됐다는 분들이 있었다”며 “체력적으로 강해지다 보니 정신적으로도 자신감이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년째 크로스핏을 배우고 있다는 준 최(38)씨는 “옛날에는 타인종들이 많았는데 최근 들어 한인들이 많아졌다”며 “운동하니까 더 부지런해지고 자신감도 생겼다”고 말했다.       한인타운 인근에 있는 ‘무림궁’문아리 관장은 수요가 많아지면서 지난 1월부터 여성만을 위한 수업을 따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월, 수, 금 오전 10시에 있는 여성 호신술 수업에서는 50~80세까지 중장년층 한인 여성들이 문 관장의 지도 아래 위기 상황별 다양한 대처법과 호신술을 배우고 있다.       문 관장은 “회원 중에 60대이신 여성은 딸과 함께 걷는 데 흑인이 밀어 크게 다친 이후 외출하는 데 두려움을 느끼기도 했고, 27세 한 여성은 한인타운 식당에서 밥을 먹는데 흑인 여성 무리가 이유 없이 폭행을 가해 피해를 보기도 했다”며 “내가 본 이래 지금 가장 한인타운이 위험한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어 “주위에서 이런 일이 비일비재해지면서 자기방어를 위해 호신술을 배우러 오는 여성들이 많고 특히 개인 지도를 통해 집중적으로 기술을 익히고자 하는 경우도 늘었다”고 말했다.    장수아 기자호신술 한인 여성 회원들 여성 호신술 한인 여성들

2022-04-03

[커뮤니티 액션] 플러싱 한복판에서 칼부림을 당한 한인 청년

지난달 27일 플러싱에서 한인 청년 임창영 씨가 목과 얼굴에 칼부림을 당했다. 임 씨는 처음엔 “아시아로 돌아가라(go back to Asia)”는 말을 들었다고 했지만, 워낙 충격이 컸던 상황이라 나중엔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했다.       임 씨는 두 살 때 미국에 와 한국말도 서툰 거의 2세다. 그는 뉴욕에서 아시안이 가장 많이 사는 지역 가운데 하나인 플러싱 한복판에서 칼부림을 당했다. 범인들은 아무것도 빼앗지 않고 칼만 휘두르고 도망치다 붙잡혔다. 반아시안 증오범죄인지 여부는 재판을 통해 판가름나겠지만 또 한 명의 아시안이 아무런 까닭 없이 공격을 당한 것만은 뚜렷하다. 지난달 13일 맨해튼에서 한인 여성 크리스티나 유리 이 씨가 살해당한 뒤 보름도 안 돼 또 일어난 아시안 피해 범죄다.     지난주 민권센터 스태프들은 임 씨 가족을 돕기 위해 그의 집으로 갔다. 민권센터가 플러싱에서 ‘증오범죄 방지구역’ 활동을 펼치고 있던 터라 마음이 착잡했다. 임 씨의 상처는 끔찍했다. 임 씨의 부모님은영하염없이 한숨만 쉬고 있었다. 더 병원에 있기를 바랐는데 무슨 까닭인지 퇴원을 빨리하라고 해서 할 수 없이 나왔다고 했다. 임 씨는 붕대로 얼굴과 목을 감은 채 제대로 말을 하기도 힘든 상태였다. 임 씨의 부친 임재섭 씨는 “범죄자들이 누구였던지 간에 이런 일이 제발 그만 일어났으면 좋겠다”며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민권센터의 회견에 나와 주겠다고 했다.   지난해 애틀랜타에서 한인 여성들이 살해당한 이후 1년여간 반아시안 증오범죄를 규탄하는 수없이 많은 회견과 행사들이 있었다. 하지만 범죄는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수십여 년간 미국사회에 몰아쳐 온 ‘반이민자 정서’가 코로나바이러스를 ‘차이나바이러스’라고 부르던 지난 대통령 시절 극에 달한 탓이다. 이민자를 공격하며 표를 얻는 정치인들의 ‘반이민자 정책’이 불러온 재앙이다. 이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정책 변화 없이는 미국 곳곳에서 아시안을 표적으로 삼는 범죄가 계속 저질러질 것이다. 미국사회의 체질을 뿌리부터 바꿔야 반아시안 폭력을 멈출 수 있다.  잠재적인 범죄자들에 대한 단속 강화 등 공권력의 힘을 키우는 것만으로는 절대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다.     우선 연방정부에서부터 ‘반아시안 범죄’의 뿌리는 ‘반이민 정책’에 있다는 점을 깨닫고 이민자를 억누르는 현행 이민법 개혁에 나서며 이민자를 환영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시와 주정부에서는 아시안과 이민자 커뮤니티에 대한 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무조건 많이 달라는 것이 아니다. 뉴욕시 아시안 인구는 15%가 넘었다. 하지만 뉴욕시의회의 아시안 커뮤니티 단체 지원금은 5%를 겨우 넘는다. 정치인들이 인구 비례에 맞게 지원은 하지 않으면서 범죄를 규탄한다고 회견을 열고 백날 외쳐봐야 소용이 없다.     민권센터뿐 아니라 여러 아시안 단체들은 이미 증오범죄 방지를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민권센터의 플러싱 ‘증오범죄 방지구역’ 활동에는 이미 100여 개가 넘는 업소들이 참여하고 있다. 300개 업소를 목표로 스태프와 자원봉사자들이 매주 두 차례 거리로 나서고 있다.   우리 커뮤니티는 우리가 지킨다는 각오로 앞으로 계속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다. 김갑송 / 민권센터 국장커뮤니티 액션 플러싱 한복판 반아시안 증오범죄 한인 여성들 플러싱 한복판

2022-03-10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