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인플레에 한국 유학생 감소…1월 기준 4만7682명

미국 내 한국 출신 유학생 수가 전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이 20일 발표한 학생 및 교환 방문자 정보시스템(SEVIS) 유학생 통계에 따르면 1월 현재 한국 출신 유학생은 4만7682명으로 집계됐다. 직전 통계 때인 지난해 11월의 4만8708명에서 2.1% 줄어든 규모다.   통계에 따르면 학사학위 과정이 1만9635명으로 가장 많았고, 박사 과정이 1만223명으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석사 과정을 밟고 있는 한국인 유학생은 7899명으로 집계됐다. 이외에 커뮤니티 칼리지 등에 재학 중인 준학사(Associate Degree) 학위 과정에는 2144명이 등록해 있으며, 어학연수생이 2374명으로 각각 파악됐다.   주별로 보면 가주에 가장 많은 8641명이 공부하고 있으며, 뉴욕주(6712명)가 뒤를 이었다. 국가별로는 중국 26만2992명, 인도 25만4828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한편 다소 상승세를 보였던 한국인 유학생이 다시 감소 추세로 돌아선 것은 미국의 경제 상황 때문으로 보인다.     교육 관계자들은 팬데믹이 완화되면서 온라인 위주로 진행되던 대학 수업이나 활동이 대부분 정상화됐지만, 인플레이션으로 물가가 상승해 유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에서 점차 외국인 채용 조건을 까다롭게 적용하고 있는 데다 취업 비자 수속도 쉽지 않은 현실도 유학 감소를 부추기고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장연화 기자 chang.nicole@koreadaily.com인플레 유학생 한국인 유학생 한국 유학생 유학생 통계

2023-01-24

한국 유학생 소폭 늘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감소했던 유학생들이 미국으로 다시 돌아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출신 유학생들도 다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국제교육연구소(IIE)가 13일 발표한 ‘오픈도어’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2021~2022학년도에 등록한 미국 내 외국 유학생은 94만8519명으로, 전년도 91만4095명보다 3.8% 늘었다.    특히 신규 등록 유학생 수는 26만1961명으로 전년도(14만5528명)보다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또한 코로나 팬데믹이 시작된 2019~2020학년 이후 3년 만에 보인 증가세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발생한 지 2년 만에 유학생 수가 회복세에 들었다”고 밝혔다.    국가별 유학생 규모를 보면 한국 출신은 4만755명으로, 전년도의 3만9491명에서 3.2% 증가했다. 미국 내 최대 유학생 출신은 중국으로 29만86명이며 그 뒤로 인도가 19만9182명이다. 중국 유학생의 경우 전년 대비 8.6% 감소했지만, 인도 출신의 경우 18.9% 증가하며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유학생들의 학업 분포도를 보면 34만4532명이 학부 과정, 38만5097명이 석사 과정에 등록했다. 비학위 과정은 3만4131명이며 졸업 후 현장실습(OPT)에 등록한 학생도 18만4759명이다.    한편 유학생이 가장 많이 등록해 있는 대학은 뉴욕대(2만1081명), 보스턴 노스이스턴대(1만7836명), 컬럼비아대(1만6956명) 순이다. 가주에서는 USC(1만4992명)에 이어 UC샌디에이고(1만824명), UCLA(1만273명) 순이다. 또 캘리포니아주(13만4043명)에 유학생이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었고 뉴욕(11만3666명)이 2위로 파악됐다. 장연화 기자미국 유학생 한국 유학생 국가별 유학생 외국 유학생

2022-11-14

미국 내 한국 유학생 수 소폭 증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급감했던 미국 내 대학의 한국 출신 유학생이 2021~2022 학년도에는 3.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교육연구소(IIE)가 13일 발표한 ‘오픈도어’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2021~2022학년도의 한국 유학생(대학 이상, 졸업후현장실습(OPT) 포함)은 4만755명으로 전년도인 2020~2021학년도의 3만9491명 대비 3.2% 증가했다.   자료에 따르면 한국 출신 유학생은 중국 29만86명(30.6% 이하 괄호 안은 전체 유학생 중 비율), 인도 19만9182명(21%)에 이어 세 번째(4.3%)로 많았다. 중국 출신 유학생수는 전년도 대비 8.6% 감소한 반면, 인도 출신 학생 수는 전년도 대비 18.9% 증가했다.   전체로 보면, 2021~2022학년도 미국 대학에 등록한 외국인 유학생 수는 94만851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91만4095명보다 3.8% 늘어난 규모로, 2019~2020학년도부터 시작된 감소세 이후 3년만에 첫 증가세를 보였다.   또 2021~2022학년도 신규 등록 유학생 수는 26만1961명으로 전년도 14만5528명 대비 두 배 가까이 올랐다.   전체 유학생 중 학업 분포도를 보면 34만4532명이 학부 과정에 등록했다. 석사 과정에 전년도보다 17% 증가한 38만5097명이 등록해 학부생보다 더 많았다. 비학위 과정은 3만4131명, OPT는 18만4759명으로 전년도 대비 9.4% 줄었다.   유학생이 가장 많이 등록해 있는 대학은 뉴욕대(2만1081명), 보스턴 노스이스턴대(1만7836명), 컬럼비아대(1만6956명) 순이다.   유학생이 가장 많이 등록된 주는 캘리포니아주(13만4043명)였다. 뉴욕주는 11만3666명으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유학생이 많은 주로 나타났다.   IIE는 보고서에서 “국제교육 교류 및 유학생 유치에 열을 올리는 미국 대학들의 노력으로 코로나19 팬데믹이 발생한 지 2년이 채 지나지 않아 유학생 수가 회복세에 들었다”고 평가했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미국 유학생 한국 유학생 출신 유학생수 외국인 유학생

2022-11-14

조지아귀넷칼리지 신입생 급증…한국 유학생도 증가

  로렌스빌에 있는 조지아귀넷칼리지(GGC)의 올해 가을 학기 등록 신입생 수가 2021년 가을보다 14% 증가했다.     GGC의 등록 관리서비스국에 따르면 GGC의 지역 고등학생들에 대한 지원 활동이 신입생 수 증가에 결정적인 요소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GGC는 'ID(Instant Decision)데이' 프로그램을 만들어 입학 과정에 있어 학교가 성적증명서 픽업, 상담, 대학 워크숍 등을 제공해 입학과정을 하루 만에 마칠 수 있도록 했다. 이 서비스는 고등학교에 다니는 12학년 학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아울러 등록 관리서비스국는 한국, 베트남, 인도에서 온 유학생이 증가하면서 지난해에 비해 새 유학생 수는 두배 이상 증가했고, 새로운 전입 학생수도 지난해보다 33%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이번 가을학기 총 등록자 수는 지난해에 비해 총 1% 증가했고, GGC 캠퍼스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들이 지난해보다 16% 증가했다.   마이클 폴 GGC 등록 관리서비스국 부국장은 "우리는 코로나19 팬데믹 규제가 풀리면서 캠퍼스와 고등학교에서 예비 학생들을 만날 수 있었다"라며 "지금은 GGC는 캠퍼스 투어, 워크샵, 무료 테스트, 카운셀링을 통해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지아귀넷칼리지는 2006년에 로렌스빌에서 문을 연 4년제 대학이다. 2006년 개교 당시 학생은 118명으로 출발했지만 2019년에는 1만 2000명 이상으로 늘었을 정도로 빠르게 성장했다. 2010년에는 새로운 도서관을 완공해 현재 경영학, 교육학, 인문학, 공대 등 40개 전공을 가르치고 있다. 현재 약 7000여명의 학생이 재학중이며 500여명 교수가 강의하고 있다. 박재우 기자조지아귀넷칼리지 신입생 조지아귀넷칼리지 신입생 한국 유학생 등록 신입생

2022-08-30

한국 유학생 또 줄어…총 5만 8787명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한국 유학생 수가 계속 감소 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발표한 ‘2021-22년 학생 및 교환 방문자 프로그램(SEVP)’ 통계에 따르면 미국 내 한국 유학생은 5만8787명으로, 전년 대비 9430명(13.8%) 감소했다.     한국 유학생은 2020년에도 전년 대비 18.9%인 1만5854명이 감소해 2019년 이후 규모가 계속 축소되는 상황이다.     미국내 한국 출신 유학생은 여전히 중국(34만8992명), 인도(23만2851명)에 이어 세번째로 많다. 중국의 경우 유학생 규모가 8.8% 줄었으나 인도 출신은 12.2% 증가했다.     이런 현상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으로 본국으로 돌아간 학생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미국의 초·중·고교에 등록해 다니고 있는 조기 유학생도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를 보면 한국 학생은 4288명으로, 전체 조기 유학생 4만9630명 중 8.6%를 차지하고 있다. 조기 유학생의 경우 중국이 1만7375명으로 가장 많고 한국에 이어 멕시코로 파악됐다.  비자별 통계를 보면 유학비자(F-1, M-1)를 받아 미국에 입국한 전체 유학생은 총 114만2352명으로, 전년 대비 2만372명이 빠져나갔다. 또 졸업후현장실습(OPT) 프로그램 신청자도 10만5970명으로 역시 지난해(122만699명)보다 2만 여건이 줄었다. 장연화 기자유학생 한국 한국 유학생 조기 유학생 유학생 규모

2022-04-08

한인 유학생 5만명 대로 급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미국 내 한인 유학생이 전년도에 이어 또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발표한 ‘2021년 학생 및 교환방문자 정보시스템(SEVIS) 유학생 통계’에 따르면 미국내 한인 유학생(대학교 이상)은 5만8787명으로 전년 대비 9430명(13.8%) 감소했다.   2020년 18.9%(1만5854명)의 감소폭보다는 소폭 줄었지만, 2년 동안 2만5284명이 줄어든 셈이다.   미국내 한국 출신 유학생은 여전히 중국(34만8992명), 인도(23만2851명)에 이어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다.     하지만 중국 유학생 감소폭은 8.8%(3만3569명)로 한국 유학생 감소폭보다 적었고, 인도 출신 유학생은 오히려 2만5391명(12.2%)이 늘어났다.   한국 유학생 중 유치원부터 고등학교(K-12)까지인 ‘조기유학생’은 2021년 4288명으로 전년도 5427명에 비해 약 21% 줄었다.   한편, 2021년 미국 전체 유학생(학생(F)·직업연수(M) 비자 소지자)은 총 123만6748명으로 전년도인 125만1569명 대비 1.2% 감소했다.   뉴욕주만 따로 보면 2021년 주내 총 유학생 수는 14만2281명으로 북동부지역에서 가장 유학생이 많은 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유학생들의 취업 시장 한파는 더 커졌다.   2021년 유학생 졸업후현장실습(OPT) 프로그램 신청자 중 취업에 성공한 유학생은 10만5970명으로 지난해 12만2699명 대비 13.6% 감소했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유학생 한인 유학생 감소폭 한인 유학생 한국 유학생

2022-04-08

2020~2021학년도 작년 한국 출신 유학생 21% 감소

2020~2021학년도 미국 내 대학의 한국 출신 유학생이 21%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교육연구소(IIE)가 15일 발표한 ‘오픈도어’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2020~2021학년도의 한국 유학생(대학 이상)은 3만9491명으로 집계됐다. 2019~2020학년도의 4만9809명보다 1만318명, 21%나 감소한 것이다.   한국 출신 유학생 중 학부생(Undergraduate)은 1만7743명, 대학원생은 1만4238명이었으며 졸업후현장실습(OPT) 프로그램을 하고 있는 학생은 6670명이었다.   자료에 따르면 한국 출신 유학생은 중국(31만7299명), 인도(16만7582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하지만 유학생 수 감소폭은 인도(13%), 중국(15%)보다 컸다.   이와 별개로 IIE가 860개 대학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2021~2022학년도 가을학기 신규 등록 유학생은 전년 대비 68%나 증가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이번 가을학기 전체 유학생 수는 4% 늘었다.   해당 설문조사는 매년 미국 내 유학생 수 현황을 미리 알아보기 위해 실시된다. 지난해에는 700여 개 대학을 상대로 실시해 2020~2021학년도 가을학기의 신입 유학생이 전년 대비 43% 줄어들었다는 결과가 나왔다.  심종민 기자학년도 유학생 한국 유학생 출신 유학생 한국 출신

2021-11-15

"한국인 전용 취업비자 연 1만5000개 배정하자"

공화당 소속의 미셀 박 스틸(캘리포니아 48지구) 연방하원 의원이 한국 국적자를 대상으로 연간 1만5000개 E-4(기술지도) 취업비자 쿼터 배정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2일 발의했다.     정보기술(IT), 엔지니어링, 수학, 물리학, 사회과학, 생명공학, 의학, 건강 등 분야 전문 인력이 대상이다.   ‘한국인 전문직 비자 쿼터 배정 법안(H.R.3382)’에 대해 박 스틸 의원은 “한국과의 파트너십이 일자리 창출은 물론 미 경제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발의 이유를 밝혔다.     지난 2012년 한미자유무역협정(KORUS-FTA) 발효 후 미국 일자리 35만개가 창출됐다면서 “이번 법안은 일자리 창출을 배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스틸 의원은 E-4가 기술지도 비자라 미국인 일자리에 타격을 주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한시적인 비자로, 이들에게는 영주권 신청 자격이 주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미 미국은 한국보다 무역 규모가 훨씬 적은 호주, 싱가포르 등과 비슷한 내용의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연 평균 5만~6만 한국 유학생이 미국 대학에 진학하고 있으며, 이중 약 1만8000명은 STEM 전공 학생이다.     한국은 또 중국과 인도에 이어 미국 유학생이 전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으며, 국가별 인구 대비 유학 순위로는 세계 1위다.     박 스틸 의원은 이번 법안이 통과하면 ▶한국 학생들의 미국 내 기업 취업 장려 ▶미국 대학의 한국 대학생 유치 확대 ▶수학 세계 1위, 과학 세계 4위 등 STEM에 강한 한국 유학생의 미국 현지 활용 등 여러 긍정적인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테크놀로지가 미국 경제 성장의 중심에 있다면서 한국은 IT와 커뮤니케이션 테크놀로지 강국이기에 파트너십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과 미국의 70년 동맹 관계가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현재 특정 전문직 종사자를 대상으로 하는 H-1B 비자의 경우 75%가 중국과 인도 학생에게 발급되고 있으며, 한국 학생의 비중은 1.4%에 불가하다.     박 스틸 의원은 “이는 미국의 강한 동맹국인 한국에 불공평한 처사”라고 지적하면서 “한국과 미국은 민주주의, 자본주의 그리고 자유를 모두 중시하는 국가들인 동시에 교류 역사 또한 깊다. 미국 교육을 받은 한국 학생들은 미국 사회에 잘 스며들면서 미국의 가치와 다양성도 높여주고 있다”며 법안 통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용석 기자취업비자 한국인 한국인 전문직 한국 유학생 취업비자 쿼터

2021-11-02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