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LACMA 한국 미술 특별전

체스터 장 박사가 지난해 1000여 점이 넘는 한국의 고미술품을 기증한 LA카운티미술관(LACMA)이 한국 근대 미술을 보여주는 특별전시회를 2차례 진행할 예정이라 한인 커뮤니티의 기대를 모은다.   LACMA는 내달 7월 17일부터 12월 11일까지 동양화가 박대성 화백의 개인전(Park Dae Sung: Virtuous and Contemporary Brush)을 진행한다. 박 화백은 지난해 3월 경주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어린이 관람객이 작품을 훼손했지만 용서해줘 화제가 된 바 있다.   또 9월 11일부터 내년 2월 19일까지는 한국 근대미술을 탐구하는 특별전시회(The Space Between: The Modern in Korean Art)도 진행한다. 이 특별전시회의 경우 장 박사의 기증으로 이름이 더 유명해진 한국의 ‘국민화가’ 박수근 작품 2개와 이중섭 작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그러나 본지를 통해 장 박사가 공개한 박수근과 이중섭 작품은 이번 전시회에서는 전시되지 않고 2024년에 별도 전시회를 통해 공개된다.     이에 대해 LACMA의 아시아관 담당 국장이자 큐레이터인 스티븐 리틀 박사는 본지에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미술관을 폐쇄하면서 전시 스케줄도 밀렸다. 장 박사의 컬렉션은 오는 2024년에 보여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연화 기자특별전 한국 한국 근대미술 한국 미술 이번 전시회

2022-06-22

잊었던 한국 미술의 거장 재조명

LA한국문화원(원장 정상원)이 ‘백철극 화백 회고전’을 10일부터 내달 1일까지 문화원 아트갤러리에서 개최한다.     고 백철극 화백(1912-2007)은 평안북도 박천에서 태어난 한국미술 서양화 1세대 작가로 미국, 캐나다, 프랑스에서 활동하다 LA에서 작고한 한인 추상 화가로 한국 미술의 숨겨진 역사로 평가받고 있다.     백화백은 1940년 중국의 상하이로 이주, 일본미술가 협회가 주관하는 전시회에 데뷔해 대상을 수상했다.   1970년 뉴욕 개인전을 시작으로 뉴욕과 파리에서 화가로서 본격적인 창작 활동을 했다.     1980년 파리시장상 등을 수상하며 국제무대에 이름을 올렸고, 1981년에는 ‘세느강 풍경’으로 ‘도톤느’상을 연속 수상했다.     백화백은 2007년 LA에서 지병으로 95세에 삶을 마감했다. 그의 대표적인 작품인 ‘침략자’와 ‘비행기II’는 국립현대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이번 회고전에서는 고 백철극 화백의 24여점의 대표 유화작품을 비롯해 크로키 및 드로잉 작품, 사진, 편지 등 유품을 통해 생전 작품세계와 삶이 소개된다.     특히 작가가 28세에 중국의 거리 풍경을 인상파 기법으로 그려낸 ‘상하이 거리’, 60년대 후반 작가의 독특한 화법으로 표현한 ‘소나기’, ‘비’ 시리즈, 작가의 동양적인 미술세계를 보여주는 ‘침략자’ 시리즈, 70년대 초부터 한국의 수묵화를 연상케 하는 ‘오리엔탈 리듬’, 1987년 구상적인 미술양식과 추상적인 양식을 동시에 표현한 ‘튤립’ 등 다채로운 유화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1932년 작가가 어머니께 그려줬던 자화상 드로잉, 정물화, 상하이 레이디 등 다양한 크로키 드로잉 작품들도 전시된다.   LA한국문화원의 정상원 문화원장은 “어둡고 불행한 시대에 태어나 열정적으로 자신의 고뇌를 평생동안 화폭에 반영한 고 백철극 화백 회고전을 유족들과 함께 준비했다”며 “우리가 잊고 있었던 한국 서양화 1세대 화가의 작품들을 재조명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프닝 리셉션은 10일 오후 6시에서 9시까지다.     ▶주소: 5505 Wilshire Blvd. L.A., CA 90036       ▶문의: (323)936-3014  이은영 기자재조명 한국 한국미술 서양화 한국 미술 이주 미술가

2022-06-05

"타인종에 K아트 알리려 미술관 개관"

K팝, K드라마를 넘어 ‘K아트’를 알리기 위해 발 벗고 나선 주인공이 있다.     바로 ‘베리타스 갤러리(The Veritas Gallery)’ 스티브 박 관장(60·사진)이다.     수십 년 동안 교육 관련 콘텐트 사업을 해온 박 관장은 미국에 한국 미술을 알리겠다는 일념 하나로 지난달 28일 한국 미술 전문 갤러리 베리타스 갤러리를 LA인근 샌마리노 지역에 오픈했다.     박 관장은 “K팝과 드라마, 영화 등 많은 한국 콘텐트들이 미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지만, 아직 한국 미술, ‘K아트’에 대한 인식은 부족하다”며 “잠재력 있는 한국 작가들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미국에 무대를 만들어주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 출발점이 LA에 한국 미술 갤러리를 오픈하는 것이었다고 박 관장은 말했다.     우연히 아내의 지인을 통해 뉴욕 ‘K&P 갤러리’ 김숙기 관장을 만나면서 그의 야심찬 계획은 더욱 탄력을 받았다.     동부 쪽을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김 관장과 협력해 다양한 형태의 크로스오버 전시회를 개최하며 서부 쪽에도 K아트를 알리기로 한 것이다.      박 관장은 “오는 8일까지 하는 개관전에 현재까지 다녀간 방문객 98%가 타인종”라며며 “학부모들이 자녀들을 데려와 한국 미술에 대해 알려주기도 한다”고 전했다.     특히 “평범한 돌에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자개의 아름다움을 덧입혀 예술로 탄생시키는 등 인종을 불문하고 보는 사람들에게 많은 메시지를 주는 한국 예술 작품들에 나도 매료됐다”고 감탄했다.     순수 자개나 전통 한지, 한글 등 한국 전통 요소들로 제작된 작품들은 작품을 볼 때 동시에 한국 문화를 배울 수 있어 좋은 교육의 장이 된다는 설명이다.     지난 1990년대 유타주로 유학을 온 박 관장은 줄곧 교육 콘텐츠 사업을 운영해왔고 지난 2013년부터 초중고 대상 영재교육센터 ‘영스칼라(Young Scholars Institute·YSI)’의 대표를 맡고 있다.     박 관장은 팬데믹으로 학원이 어려운 와중에도 개인 돈을 투자해 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타인종들에게 K-아트를 알리고, 한국 작가들을 돕는 일을 더는 미룰 수 없었다”며 “앞으로 한국 작가들이 언제든지 미국에 와서 더 넓은 세상을 보며 영감을 얻고 작품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한국 미술 작가들의 타운을 만드는 것이 꿈”이라고 전했다.     한편, 베리타스 갤러리는 오는 2월 1일부터 한국 작가 50명의 작품을 약 한 달 동안 전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장수아 기자타인종 미술관 미술관 개관 한국 미술 한국 콘텐트들

2022-01-09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