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LACMA 한국 미술 특별전

체스터 장 박사가 지난해 1000여 점이 넘는 한국의 고미술품을 기증한 LA카운티미술관(LACMA)이 한국 근대 미술을 보여주는 특별전시회를 2차례 진행할 예정이라 한인 커뮤니티의 기대를 모은다.   LACMA는 내달 7월 17일부터 12월 11일까지 동양화가 박대성 화백의 개인전(Park Dae Sung: Virtuous and Contemporary Brush)을 진행한다. 박 화백은 지난해 3월 경주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어린이 관람객이 작품을 훼손했지만 용서해줘 화제가 된 바 있다.   또 9월 11일부터 내년 2월 19일까지는 한국 근대미술을 탐구하는 특별전시회(The Space Between: The Modern in Korean Art)도 진행한다. 이 특별전시회의 경우 장 박사의 기증으로 이름이 더 유명해진 한국의 ‘국민화가’ 박수근 작품 2개와 이중섭 작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그러나 본지를 통해 장 박사가 공개한 박수근과 이중섭 작품은 이번 전시회에서는 전시되지 않고 2024년에 별도 전시회를 통해 공개된다.     이에 대해 LACMA의 아시아관 담당 국장이자 큐레이터인 스티븐 리틀 박사는 본지에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미술관을 폐쇄하면서 전시 스케줄도 밀렸다. 장 박사의 컬렉션은 오는 2024년에 보여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연화 기자특별전 한국 한국 근대미술 한국 미술 이번 전시회

2022-06-22

한국 국립현대미술관, 9월 LACMA서 기획전

한국의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7일 올해를  ‘미술 한류’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언하고 LA 등에서 기획전 등 대규모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이에 맞춰 9월부터 LA카운티미술관(LACMA)에서 ‘사이의 공간: 한국 근대미술’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회는 미국에서 처음 열리는 대규모 한국 근대미술 전시로, 1900~1965년 제작된 한국화와 유화, 조각, 사진 등 140여 점을 소개한다. 내년에는 뉴욕 구겐하임미술관에서 ‘아방가르드: 1960-70년대 한국의 실험미술’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날 “올해는 미술 한류를 강화해 우리 미술을 해외에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한국 근대미술의 본격적인 해외 전시는 초유의 일이며, 앞으로 현대미술 전시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6월 독일 중부 소도시 카셀에서 개막하는 국제 현대미술전 카셀 도쿠멘타에도 참가한다. 국내에서 아시아 미술을 다뤘던 ‘MMCA 아시아 프로젝트’를 바탕으로 공생을 주제로 새로운 전시를 꾸밀 계획이다.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 ‘워치 앤 칠’을 활용해 유럽·중동·아프리카 주요 미술관과의 교류도 확대한다.   올해 탄생 90주년을 맞은 비디오아트 선구자 백남준을 재조명하는 ‘백남준 축제’도 펼쳐진다. 노후화로 가동이 중단돼 복원 작업을 해온 ‘다다익선’은 상반기 시범 가동을 거쳐 하반기에 공식적으로 재가동될 예정이다. 복원을 기념해 백남준이 한국 현대미술에 남긴 발자취를 돌아보는 전시 ‘백남준 효과’가 11월부터 과천관에서 열린다. 6월부터는 아카이브 전시에서 ‘다다익선’의 설치부터 복원까지 다양한 자료를 보여준다. ‘다다익선’ 관련 심포지엄 개최, 복원 백서 발간도 추진 중이다. 과천관에 있는 초대형 비디오아트 ‘다다익선’ 재가동을 계기로 백남준을 조명하는 다양한 전시와 행사도 마련한다.국립현대미술관 기획전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 한국 근대미술 한국 현대미술

2022-01-09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