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LA, 2030년부터 개솔린 차 판매금지 추진

LA 시내에서 2030년부터 개솔린 자동차 판매가 금지하는 규정안이 추진된다.   폴 코테즈 시의원은 다음 주 퇴임을 앞두고 2028년부터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개솔린 자동차 판매 허가를 줄여가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22일 정식 제출했다.   발의안에 따르면 2028년에는 2만8000달러 이상 가격의 개솔린 차량을, 2029년에는 2만2000달러 이상 가격의 개솔린 차량의 판매를 금지한다.   코테즈 시의원의 주문에 따라 LA 수도전력국과 종합서비스부서는 향후 90일 동안 해당 규정의 실효성 여부에 대한 연구조사를 마치고 시의회에 보고할 계획이다.   이미 가주 정부는 2035년에 개솔린 신규 차량 판매를 금지한 바 있는데 만약 코테즈 시의원의 발의안이 최종 통과되면 LA시는 가주보다 5년 빨리 개솔린 차 판매가 금지되게 된다.     시의회는 또 이날 소매업체들이 직원들에게 '최소 14일 전에 업무 스케줄 고지'를 의무화했다. 이미 초안은 22일 시의회를 통과했으며 연휴가 끝나는 다음 주 이뤄질 재투표도 통과가 기정사실화 돼 있다.     해당 규정이 통과되면 내년 4월부터 마켓 체인점 등 직원이 300명 이상 되는 LA 내 업체들에 고지 의무화가 적용된다. 동시에 시의회는 업무를 마친 후 다음 업무까지는 최소 10시간은 휴식을 보장하도록 했다. 이번 조례안은 2019년 커렌 프라이스 시의원이 발의한 내용으로 최근 3년 동안 실효성 여부에 대한 연구조사가 진행된 바 있다.     조례안은 업주의 갑작스러운 업무 배정으로 혼돈이 생기고, 충분한 휴식이 어렵다는 노동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UCLA의 연구 조사에 따르면 이번 조례안은 약 14만여 명의 노동자들에게 적용될 예정이다.     환경 보호와 관련한 또 한가지의 조치는 관내 '오일 시추 금지안'이다. 시의회는 관내 새로운 오일 또는 천연가스 시추를 금지하는 조례안을 관련 위원회의 검토와 투표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해 시의원 10명의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폴 크레코리언 의장은 "매우 중요하고 오래된 안건으로 환경과 주민들의 건강을 보호하는 조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가주 정부도 시추 현장이 주택에서 최소 3200피트 떨어져 있어야 한다는 새 규정을 지난해 만든 바 있다. 최근 LA카운티와 롱비치도 유사한 조례안을 통과시킨 바 있어 유사한 조치들이 인근 도시와 카운티에서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인성 기자판매금지 개솔린 개솔린 차량 개솔린 자동차 개솔린 신규

2022-11-23

"개솔린 신차 판매금지 곧 발표"…가주 2035년부터 실시 계획

캘리포니아주가 2035년부터 휘발유 등 내연기관을 사용하는 신차 판매를 금지한다.   뉴욕타임스(NYT)는 24일 캘리포니아의 환경 규제당국인 대기자원위원회(CARC)가 금명간 이 같은 계획을 발효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지난 2020년 전기나 수소를 동력으로 이용하는 배출가스 ‘제로(0)’인 자동차만 판매하도록 하는 계획을 마련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 계획이 발효되면 현재 12% 수준인 캘리포니아 내 전기·수소 신차 비율이 2035년부터는 100%로 늘어나게 된다.   이 계획에는 또 2026년까지 전기·수소차 신차 비율을 35%로, 2030년까지는 68%로 늘린다는 중간 목표도 포함됐다.   다만 이번 조치는 신차 판매에만 적용되며, 캘리포니아 주민들이 2035년 이후에도 내연기관 차를 보유하거나 중고차로 판매하는 것을 막지는 않는다.   캘리포니아주는 전국에서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이기 때문에 이 같은 규제는 미국 내 자동차 시장 전체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NYT는 적어도 12개 주가 내연기관을 사용하는 신차 판매를 금지하는 캘리포니아의 계획과 동일한 내용의 규제를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뉴섬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탄소 공해를 근절하기 위해 담대한 조치를 취한다면 기후 위기 문제를 풀 수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 업계는 캘리포니아주의 계획에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자동차 업계의 이익을 대변하는 자동차혁신연합(AAI)은 “계획을 달성하는 것은 상당한 도전이 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친환경 자동차 판매를 위해서는 전기나 수소 등 연료충전 시설을 설치해야 하고, 리튬과 코발트 등 배터리 제작에 필요한 광물질도 충분히 확보해야 하는 등 전제조건이 충족돼야 한다는 것이다.   AAI는 친환경 차 개발과 판매를 위한 연방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다.판매금지 개솔린 개솔린 신차 신차 판매 수소차 신차

2022-08-24

전자담배 ‘쥴’ 퇴출 모면…FDA 판매금지 잠정중단

전자담배 ‘쥴(JUUL)’에 대한 판매금지 명령이 잠정 중단됐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 퇴출 위기에 몰렸던 쥴은 일단 한숨을 돌렸다.   연방 식품의약국(FDA)은 5일 트위터를 통해 지난달 ‘쥴’에 내렸던 판매 금지 명령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FDA는 ‘과학적 문제’로 추가 검토를 진행하는 동안 쥴 제품은 한시적으로 허용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런 조치가 ‘유통 거부 명령(Marketing Denial Order)’에 대한 완전한 취소는 아니며 쥴의 홍보·판매나 배송에 대한 허가를 의미하는 것도 아니라고 덧붙였다.   FDA는 지난달 23일 액상형 니코틴이 든 전자담배 카트리지에서 유해 화학물질이 나올 가능성이 있고 청소년 흡연 증가의 원인이 됐다며 쥴에 대한 판매 금지를 명령했다. FDA의 이런 결정에 쥴은 연방 법원에 FDA의 명령을 중지시켜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연방 법원이 쥴의 소송을 받아들이면서 FDA는 소송이 진행되는 동안 판매금지 조치를 시행할 수 없다. 그러나 쥴 제조사는 규정에 따라 전자담배가 대중의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점을 증명해야 한다. 성인 흡연자의 경우 전자담배를 피우면서 일반 담배를 끊거나 줄일 수 있고, 10대의 경우 중독되지 않는다는 점도 증명해야 한다. 장연화 기자전자담배 판매금지 판매금지 잠정중단 판매금지 명령 전자담배가 대중

2022-07-06

FDA, ‘쥴’ 판매금지 일시 중단

미국 시장서 퇴출 위기에 몰렸던 전자담배 ‘쥴’(JUUL)이 일단 한숨을 돌렸다.     5일 연방 식품의약청(FDA)은 트위터를 통해 지난달 ‘쥴’에 내렸던 판매 금지 명령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FDA가 추가 검토를 진행하는 동안 ‘유통 거부 명령’(marketing denial order)을 일시 중단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번 조치가 앞선 명령에 대한 취소는 아니며, 쥴 전자담배의 홍보·판매나 배송에 대한 허가를 의미하는 것도 아니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3일 FDA는 액상형 니코틴이 든 전자담배 카트리지에서 유해 화학물질이 나올 가능성이 있고 청소년 흡연 증가의 원인이 됐다며 쥴 전자담배에 대한 판매 금지를 명령했다.   FDA가 10여일 만에 쥴 전자담배에 대한 입장을 바꾼 것은 법원의 제동 때문이다. 지난달 FDA 명령 후 연방항소법원은 소송이 진행되는 동안 FDA 명령의 효력을 중지시켜 달라는 쥴의 요청을 승인했다.   이번 조치로 쥴 전자담배는 일단 시장 퇴출 위기를 넘겼지만, 쥴 제조사는 전자담배가 대중의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점을 증명해야 한다. 성인 흡연자의 경우 전자담배를 피우면서 일반 담배를 끊거나 줄일 수 있고, 10대의 경우 중독되지 않는다는 점을 증명해야 한다. 2017년부터 쥴은 미국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단맛, 과일 향 등이 나는 가향 제품으로 시장을 공략했고 기존 궐련 담배와 완전히 다른 외형과 휴대성 등을 앞세웠다. 김은별 기자판매금지 일시 판매금지 일시 전자담배가 대중 전자담배 카트리지

2022-07-06

가주 "내연기관 새 차 2035년부터 판매금지"

캘리포니아 주민은 2035년부터 내연기관 새 차를 살 수 없을 전망이다. 가주 당국은 기후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자동차 보급정책을 강화할 예정이다.   CNBC뉴스에 따르면 이번주 가주대기자원위원회(CARB)는 전기 및 탄소제로 자동차 도입 계획안을 발표했다. 이 계획안은 2035년까지 단계적으로 휘발유와 경유를 쓰는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가주대기자원위원회(CARB)가 계획안을 정책으로 확정하면 2026년까지 승객용 신차의 35%는 전기 또는 수소 자동차로 판매해야 한다. 이후 10년 동안 친환경 차량 판매비율을 높여 2035년부터는 내연기관 신차 판매가 전면 금지된다.     가주 당국은 2035년부터 자가용 부문 탄소제로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가주 당국에 따르면 현재 기후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오염의 약 40%는 내연기관 자동차가 원인이다. 지구온난화 등을 막기 위해서는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 규제가 불가피하다는 것.   한편 가주 내 전기자동차 비율은 2020년 8%, 2021년 12%로 증가하고 있다. 가주 당국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45년까지 재생에너지 사용률을 100%까지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김형재 기자내연기관 판매금지 내연기관차 판매 내연기관 자동차 내연기관 신차

2022-04-14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