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내년 말 착공한다

한인사회 숙원사업인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가 내년 말쯤 착공할 예정이다.   게이트웨이 프로젝트를 주관하는 비영리단체 LANI(Los Angeles Neighborhood Initiative)는 이같이 밝히면서 LA 시와 곧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고 4일 밝혔다.   LANI에 따르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완공 만료일은 2024년 12월 31일로 예정돼 있다. 이때까지 프로젝트를 완공해야 한다는 뜻이지만 착공 시점은 이보다 빠를 전망이다.   LANI의 애나 아포스톨로스 매니저는 본지와 통화에서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착공은 내년 말 이뤄질 것”이라면서 “이번에는 중단될 일이 없다. 한인사회가 한인타운 한복판에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공사 기간은 4개월 정도”라고 밝혀 2024년 여름 전에 프로젝트가 완성돼 일반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게이트웨이는 한인타운의 랜드마크로 2008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올림픽 불러바드와 노먼디 애비뉴 교차로의 다울정 옆에 LED 아치형 게이트를 세우는 360만 달러 규모 프로젝트다. 중단된 사업이었으나 최근 에릭 가세티 LA 시장이 승인 서명을 하면서 재추진 동력을 얻었다.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디자인은 한인 앨리스 김씨가 공동대표로 있는 'JFAK'사가 맡았다. 당초 디자인을 다시 설계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아포스톨로스 매니저는 “기존에 JFAK가 완성했던 디자인으로 설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JFAK은 칼텍 항공연구소 건물과 LAPD 경찰운송센터 등을 설계한 바 있다.     한편 게이트웨이 프로젝트는 지난 14년간 중단과 부활을 수차례 반복해 한인사회의 빈축을 샀다. 이와 관련, 아포스톨로스 매니저는 “얼마 전 LA 시장이 직접 나서 프로젝트에 서명했다”며 “종전과 달리 시장이 추진에 나섰다는 점에서 이번에는 한인사회의 숙원사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원용석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한인사회 숙원사업

2022-08-04

재추진 게이트웨이, 한인사회 냉담

한인사회의 숙원사업이 아니라 ‘희망 고문’ 사업이다.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가 어렵게 부활했지만, 한인사회 반응은 냉담하다.     〈본지 7월 21일 A-3면〉   지난 2008년 프로젝트 출범 이후 무산과 부활을 반복해 넌더리가 났다는 반응도 나왔다. 한인타운에 거주하는 김현성 씨는 “화가 난다. 다른 말로 표현할 길이 없다”며 “엄청난 규모 프로젝트도 아닌데 얼마나 질질 끌었나”라고 반문했다. 과거 게이트웨이 사업에 관여했던 관계자도 “솔직히 이제는 지겹다. 이번에도 희망 고문 하는 게 아닌가 의심스럽다. 착공하기 전에는 못 믿겠다”고 했다.   반면 LA한인회 제임스 안 회장은 “한인회와 한인상공회의소 등 회장들의 임기가 짧아 인수·인계가 제대로 안 이뤄져 집중력이 약했다”며 “이번에는 완공되는 날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2년 전 LA 10지구 시의원 후보로 출마한 그레이스 유 변호사도 “이번에는 성사될 것”이라며 “LA 시장이 서명했다는 것은 시장이 움직인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단 4년 만에 완공된 히스토릭 필리피노 타운의 ‘이스턴 게이트웨이’와는 차이가 큰 것이 사실이다. 지난 4월 공개된 이 조형물은 총 58만7000달러의 예산이 투입돼 타운 동쪽 입구인 베버리 블러바드 선상 1가 인근에 있다.   LA시 관계자는 “이스턴 게이트웨이는 20년 숙원사업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2018년부터 4년 만에 이뤄낸 속전속결 프로젝트”라고 했다. 미치오패럴 LA 13지구 시의원이 직접 예산 마련을 위해 뛰었고, 지난 5월 아·태평양계 문화유산의 달 시작 전에 무조건 사업을 마치라고 지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움직여 사업을 성사했다.    게이트웨이 한인사회 재추진 게이트웨이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이스턴 게이트웨이

2022-07-21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시장 서명 재추진 동력

한인사회 숙원사업인 코리아타한인사회 숙원사업인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가 최근 에릭 가세티 LA 시장의 서명으로 재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프로젝트 사정에 밝은 익명의 소식통은 20일 본지와 통화에서 “게이트웨이 프로젝트가 지난주 가세티 시장의 승인 서명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커뮤니티 아트 앤 레크리에이션 센터(K-ARC)의 이창엽 회장도 “10지구 게이트웨이 프로젝트와 관련해 수석보좌관 헤더 허트와 긴밀한 미팅을 가졌다. 프로젝트가 다시 살아나 다행이다”고 말했다.   프로젝트를 주관하는 비영리단체 LANI에 따르면 시장 서명으로 프로젝트가 부활했으나 디자인 업체와 재계약, 각종 허가 절차를 밟아야 하는 과정을 다시 거쳐야 한다. 또 공청회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도 반영해야 한다.   한편 게이트웨이는 한인타운 랜드마크로 2008년부터 추진된 사업이다. 다울정 옆에 LED 아치형 게이트를 세우는 총 360만 달러 규모 프로젝트로 14년간 중단과 부활을 수차례 반복했다.   2018년 10월 LA 시의회가 사업예산 지출 안을 가결하면서 살아난 게이트웨이 사업은 마크 리들리-토머스 LA 10지구 시의원이 지난해 10월 연방대배심에 기소되면서 중단됐다. 원용석 기자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게이트웨이 사업

2022-07-20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