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소주는 나의 정체성”…한인들 출시 잇달아

한국의 대표적 술 소주가 초록병에서 ‘캔(can)’에 담기고 있다.   그 중심에는 ‘코리안-아메리칸’이 있다.   온라인매체 스릴리스트는 23일 최근 주류 업계에서 각광받고 있는 캔소주들과 한인 창업자들을 소개했다.   먼저 그레이스 최씨가 만든 ‘JUMO(주모)’가 있다. JUMO는 소주 칵테일로 총 3종류가 있다. 최씨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항상 코리안 아메리칸의 유산을 기념하는 브랜드를 만들고 싶었다”며 “내가 정말 즐기는 일, 친구, 가족과 함께 무엇을 할 때 가장 좋아하는지 봤더니 소주를 마시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최근 ‘SOKU(소쿠)’라는 캔소주를 내놓은 캐롤 박 대표도 있다. 박 대표는 지난 2017년 ‘SOOL’을 창업,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막걸리 ‘MAKKU(마쿠)’를 선보였다. 이번에 내놓은 SOKU에는 딸기, 파인애플 등 다양한 과일맛의 소주가 담겨있다.   박 대표는 “앞으로 한국을 술을 더 연구해서 미국 시장에 소개하는 게 내 목표”라며 “더 많은 이들이 소주를 쉽게 접할 수 있게 하기 위해 SOKU를 선보이게 됐다”고 전했다.   변호사로 활동하던 캐롤린 김씨는 ‘YOBO Soju(여보 소주)’를 만들어 주류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인물이다. 김씨는 최근 여보 소주의 확장판이 스파클링 소주 ‘HUNNI(훈니)’를 새롭게 선보였다.   김씨는 “소주를 초록생 병으로만 생각하지 말아달라”며 “그 이상의 풍요로움을 담아내고 시장에 존재하지 않는 제품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이들에게 소주는 한인으로서의 성장 과정을 이야기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보도했다.     한 예로 ‘JUMO’의 경우는 캔에 한복 디자인을 새겨 한국 문화를 알리고 있다.     JUMO를 만든 최씨는 “아이들에게 코리안 아메리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인지, 그 정체성에 대해 자부심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며 “소주를 통해 한국을 알릴 수 있다는 것이 행운이라고 생각된다”고 전했다.   SOKU의 박 대표 역시 “나는 퀸즈에서 자랐고 학창시절 때 한국 학생회 회장, 비영리 단체에서 번역 일도 했었다”며 “한국 문화를 계속 공유하는 것은 내 경력에 있어 매우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장열 기자정체성 소주 스파클링 소주 한인들 출시 소주 칵테일

2022-05-24

미국 수돗물은 '유독성 칵테일'…방사성 물질부터 농약 성분까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미국 수돗물에서 건강을 해칠 수 있는 물질이 수년 전 발견됐으나 규제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은 환경단체인 환경워킹그룹(EWG)을 인용해 미국 규제 당국과 수도 사업자들이 지난 2년 동안 수돗물에서 확인된 56개의 새로운 화학물질을 분석했다고 전했다. 이들 물질에는 간을 손상하고 암이나 불임 등 다양한 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한 물질들도 들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EWG에 따르면 규제 당국은 수돗물에서 소독약의 부산물인 농약 성분과 방사성 물질들이 포함된 것도 확인했다. 미국 수돗물에서는 특히 독성 물질인 '과불화화합물(PFAS)'이 확인됐다. PFAS는 프라이팬 코팅제나 패스트푸드 포장용지 등 여러 공업에 쓰인다. 이 물질에 오염된 물을 마시는 사람은 무려 1억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EWG는 이런 물질이 이미 수년 전에 발견됐음에도 규제를 받지 않고 있다는 점을 문제로 지적했다. 이 단체는 적절한 감시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수돗물에 포함되는 유해물질의 종류가 더 많아질 것이라고 강조한다. 미국 환경보호국(EPA)은 '규제되지 않은 오염물 감시 규칙'(UMCR)에 따라 수돗물에 포함된 물질들을 추적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규제의 초기 단계에 불과하고 이들 대상으로 한 새로운 규제가 적용되는 데까지는 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EPA는 2013년 놀라운 수준의 PFAS를 발견했지만 아직도 이를 규제하지 않고 내년 중에 겨우 2개 종류만 규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EWG의 선임 과학자인 타샤 스토이버는 "우리가 마시는 물을 보호할 충분히 강력한 규제가 거의 없고 규제 절차는 너무 느리다"고 지적했다. 가디언은 수돗물 사용자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스스로 학습해 여과기를 사서 설치하고 규제 강화를 지지하는 것뿐이라고 진단했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 방사성 방사성 물질들 유독성 칵테일 수돗물 사용자들

2021-11-05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