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LA한인타운 버스 정류장서 '묻지마 폭행'

LA한인타운 한복판에서 대낮에 아시안 남성이 ‘묻지마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LA경찰국(LAPD)에 따르면 21일 오후 1시 45분쯤 윌셔 불러바드와 버몬트 애비뉴 버스 정류장에서 32세 아시안 남성이 괴한에게 얼굴을 가격당했다.     공개된 CCTV 영상에서 피해자는 당시 휴대폰으로 비디오 게임을 하면서 버스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그때 근처 벤치에 앉아있던 큰 체격의 흑인 남성이 갑자기 일어나 피해자에게 접근하더니 그의 얼굴을 힘껏 주먹으로 가격했다. 피해자는 그대로 바닥에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 상황을 목격한 다른 남성이 대응하려는 듯 거칠게 용의자에게 다가왔다.     그러자 용의자는 정신을 잃은 채 힘없이 늘어져 있는 피해자를 억지로 일으키며 “봐라, 그는 괜찮다”라고 말했다고 KTLA 등 매체는 전했다.     용의자는 목격자에게 피해자를 넘긴 채 한동안 지켜보다가 현장을 유유히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에 응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피해자는 의식을 회복하기 시작했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자신의 이름을 리오(Leo·사진)라고 밝힌 피해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공격을 당하기 전 불안해 보이는 한 남성이 다가오고 있는 걸 알아차렸다”며 “깊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그 이후 정신을 잃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바닥에서 일어나 정신을 차렸을 땐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았다”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몰라 무서웠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해군 출신의 대만계로 알려졌다.     리오는 용의자가 누군지 모르며 왜 자신을 겨냥했는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또한 공격 이유가 자신이 아시안이기 때문인지도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LAPD는 인근 CCTV 영상을 확보하고 목격자들을 인터뷰하면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위 살피고 위험 인물 피하는게 상책"…'묻지마 폭행 피해' 예방법 장수아 기자정류장 타운 타운 정류장 la한인타운 한복판 아시안 남성

2022-06-22

트럭운전사 모시기 경쟁 "연봉 2배 껑충"

트럭 운전사의 몸값이 치솟고 있다. 연방 노동통계국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전국의 트럭 운전사 180만 명의 평균 연봉은 4만9000달러에서 최근 10만 달러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트럭 운송은 전세계 공급망의 핵심 수단으로 전국적으로 트럭 운전사가 부족하면서 트럭 운전사의 임금이 상승했다.     미국트러킹협회(ATA)는 현재 부족한 운전자 수가 8만 명에 이른다고 집계했다. 전자상거래가 급성장하면서 상점 및 창고 인력 외에도 개별 택배를 현관까지 배달하기 위한 운송 과정에서 더 많은 인력이 필요한 현실이다. 운송업계는 전세계 상품의 73%가 미국을 거친다고 추산했다.   이에 따라 트럭 운전사를 양성하는 트럭 드라이빙 스쿨이 인기를 얻고 있다. 둘루스에 있는 '달리스 트럭 드라이빙 스쿨'의 3주 과정은 내년 3월까지 꽉 차 있다. 이 학교의 강사 릭 테일러 씨는 "대학 졸업생의 전망과 견주어도 나쁘지 않다"면서 "지난해 1700명을 교육했고 올해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부 창고업체는 직접 트럭 운전사 양성에 나서기도 했다. 최근 군에서 제대한 대학생 카일렌 카(24)씨는 150시간 트럭 운전 훈련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게인즈빌 인근 식품 회사 창고에서 일했던 카 씨는 "운전자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자 회사가 새로운 운전 훈련 프로그램을 개설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물류대란이 지속되면서 트럭 운전사들의 고충도 깊어지고 있다. 최소 수 주 동안은 가족과 떨어져 지내야 하고 트럭 정류장이나 길가에서 먹고 씻고 자야 한다. I-85 트럭 정류장에 있는 샤워실 14개 중 1개를 이용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던 데니스 커밍스 씨는 애틀랜타 저널(AJC)과의 인터뷰에서 "뉴욕주에서부터 13시간을 운전하고 밤에는 트래블 센터에 정차해 운전석에서 쪽잠을 잤다"면서 "씻을 준비가 됐지만 기다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근래에는 창고에서 대기하는 시간마저 길어졌다. 조지아주 운전사인 미치 본드 씨는 "냉장 트레일러를 내리기 위해 20시간 이상을 기다렸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내년 가을쯤 운전자 부족 현상이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시건주립대의 제이슨 밀러 교수는 "2022년 가을까지 운전자의 공백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배은나 기자미국 트럭운전사 트럭 운전사들 트럭 드라이빙 트럭 정류장

2021-12-10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