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VA-MD 결혼율, 이혼율 모두 줄었다 펜데믹으로 심화돼

    미국의 결혼율과 이혼율이 모두 하락하는 가운데 펜데믹으로 인해 더욱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센서스국의 최근 조사에 의하면 2019년 15세 이상 여성 1천명당 16.3명이 결혼했다. 이는 2009년 1천명당 17.6명에 비해 1.4명이나 줄어든 것이다. 통계기준점인 2019년의 15세 이상 여성은 1억3709만1569명, 결혼한 여성은 224만1263명이었다. 반면 이혼율은 2009년 15세 이상 여성 1천명당 9.7명에서 2019년 7.6명으로 크게 줄었다. 결혼율은 와이오밍주(22.3명)가 가장 높았고 델라웨어주(11.7명)가 가장 낮았다. 이혼률은 아칸소주(10.7명)가 가장 높았고 워싱턴D.C.(4.8명)와 메인주(4.8명)가 가장 낮았다. 버지니아 결혼율은 10년 사이 18.8명에서 17.7명으로 줄었고 이혼율은 메릴랜드는 16.1명에서 15.6명으로 각각 줄었으나, 워싱턴D.C.는 16.9명에서 21.4명으로 크게 높아졌다. 흑인인구가 줄고 백인 등의 유입이 급격하게 증가한 탓이다 이혼율은 버지니아가 10.2명에서 7.9명, 메릴랜드는 8.2명에서 7.1명, 워싱턴D.C.는 8.3명에서 4.8명으로 각각 줄었다.펜데믹이 시작된 2020년 결혼 건수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질병예방통제센터(CDC)의 최근 발표에 의하면, 2020년 결혼 건수는 170만건으로 전년 대비 17% 줄었다. 이는 지난 1963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미국은 지난 2016년부터 결혼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2020년 펜데믹으로 결혼을 미루는 커플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사태로 인해 봉쇄령이 내려지고 대규모 회합 등이 금지되면서 결혼을 미루거나 아예 포기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CDC 발표에 의하면 버지니아와 메릴랜드를 비롯한 46개주와 워싱턴D.C.의 결혼 건수가 줄었다. 버지니아는 전년 대비 36%, 메릴랜드는 37% 하락했다. 하와이는 48%, 캘리포니아는 44%가 하락해 타격이 가장 컸다. 네바다는 결혼 관련 규제가 적어 '결혼의 성지'로 불렸으나 2020년 하락률이 19%였다. 반면 몬태나, 텍사스, 알라배마, 유타 주 등은 결혼 건수가 증가했다. 결혼율과 함께 이혼율도 감소하는 현상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펜데믹으로 법원과 이혼전문 변호사 업계 등도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으며, 위기 상황에서 경제적 곤란 사유 등으로 이혼에 대한 유인이 줄어든 탓으로 판단하고 있다. CDC는 아직 2021년 결혼 및 이혼 통계를 발표하지 않았으나, 큰 폭의 증가세를 기대하긴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상당수의 업계 관계자들은 2021년 이후 결혼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나, 빠른 시간 안에 펜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옥채 기자 kimokchae04@gmail.com결혼율 이혼율 결혼율 이혼율 버지니아 결혼율 반면 이혼율

2022-08-05

최저임금 오르자 이혼율 하락…UCLA·랜드연구소 공동연구

‘최저임금을 올리면 이혼율이 감소한다’는 연구보고서가 나왔다. 부부가 돈 문제로 스트레스를 덜 받게 돼 이혼 가능성도 작아진다는 것이다.   20일 NBC4뉴스는 UCLA 심리학자와 랜드연구소 경제학자가 공동진행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결혼 연기와 이혼율 감소’ 보고서를 인용해 최저임금을 인상하면 저소득층 이혼율이 줄어든다고 보도했다.   UCLA 심리학자 벤자민 커니, 토마스 브래드버리 교수, 랜드연구소 제프리 웬거 경제학자는 최근 결혼과 가정 저널(the Journal of Marriage and Family) 학술지에 최저임금과 저소득층 결혼생활 상관관계를 연구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연방정부 시간당 최저임금 7.25달러 이상을 전제로 최저임금을 1달러 올리면 1~2년 사이 이혼율이 7~15%나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나누면 이혼율이 남성의 경우 10~15%, 여성의 경우 7~12%로 감소했다.   보고서는 저소득층일수록 결혼생활 유지에 경제 상황이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각종 공과금 납부 등 경제부담이 커질수록 부부 사이 스트레스가 쌓이고, 그 여파로 친밀감 조성 기회가 줄어들어 결국 이혼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는 것.   반면 부부 벌이가 나아지면 금전 문제로 인한 스트레스가 줄고 보다 생산적인 부부관계 형성 기회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UCLA 심리학자 커니는 “금전적 어려움에 부닥치면 배우자와 친밀한 관계 유지가 어렵다”며 “반대로 돈을 더 벌면 결혼생활 유지가 쉽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부부가 (금전으로 인한)스트레스 상황에 높아지면 서로 부딪힐 문제가 더 생기고 갈등을 풀어야 하는 상황도 늘어난다. 결국 두 사람이 친밀감을 쌓는 일과 멀어지게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보고서는 정부의 자녀 세금혜택 등 직접적인 재정지원이 긍정적인 가족관계 형성을 돕는다고 전했다. 심리학자 커니는 “가정의 가치를 중시한다면 최저임금 인상 등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고서는 저소득층을 시간당 임금이 16달러 이하인 노동자로 정의했다. 50개 주에서 저소득층이 가장 많이 분포한 연령대는 18~35세로 나타났다. 이와 별도로 가주에서 최저임금이 1달러 오를 경우 저소득층 결혼율은 3~6% 감소했다.   연방센서스 추산 2020년 기준 16세 이상 이혼 인구는 2876만 명으로 집계됐다. 보고서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onlinelibrary.wiley.com/doi/10.1111/jomf.12832)에서 알 수 있다. 김형재 기자랜드연구소 최저임금 저소득층 이혼율 최저임금 인상 이혼율 감소

2022-04-21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