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한국어 이중언어 수업 '올해의 교사' 뽑혔다

한국어 이중언어 프로그램을 가르치는 한인 교사가 올해의 교사로 선정됐다.     한국어진흥재단(이사장 모니카 류)은 22일 전국 비영리 교육재단인 이중언어교육협회(Association of Two-Way & Dual Language Education·ATDLE)가 최근 올해의 교사로 애너하임초등학교교육구 산하 토머스제퍼슨 초등학교의 김성경 교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 교사는 지난해 말 한국어진흥재단이 제1회 문애리교수상을 수상한 교사이기도 하다.     재단에 따르면 ATDLE는 김 교사가 근무하는 토머스제퍼슨 초등학교와 애너하임초등학교 교육구에 김 교사의 선정 사실을 알리고 오는 28일 리버사이드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시상식에 초대했다.   ATDLE가 학교와 교육구에 발송한 이메일에 따르면 "김성경 교사는 지난 수년간 학교와 학생들에게 이중언어 교육을 위해 헌신하고 커다란 업적을 남겼다"며 "특히 이중언어 프로그램 활용법을 가르치는데 모범을 남겼다"고 올해의 교사로 뽑은 이유를 설명했다.     한국어진흥재단의 모니카 류 이사장은 이번 김 교사의 수상 소식에 "이중언어 몰입 프로그램의 대부분을 스패니시나 중국어가 차지하고 있는 현실에서 한국어 교사가 최우수 교사로 선정돼 의미가 더 크다"며 "그만큼 한국어 이중언어 교육이 우수하고 뛰어나다는 걸 알려주는 것"이라고 수상 소식을 반겼다.   학교 측도 김 교사의 수상 소식에 "이중언어 교육자 중에서 한국어 프로그램의 한인 이중언어 교사가 수상한 건 처음"이라며 "굉장히 자랑스럽고 기쁜 일"이라고 전했다.     재단 측에 따르면 김 교사는 라틴계 학생들이 대부분인 학교에 한국어 이중언어 몰입 프로그램(KDL)을 설치해 가르치고 있다. 이중언어 몰입 프로그램은 이중언어 수업의 50%는 한국어로, 나머지 50%는 영어로 가르치는 것으로, 이중언어 교육 방법 중 가장 효과적으로 알려져 있다.   애너하임 초등학교 교육구는 오렌지카운티에서는 처음으로 2019년부터 산하 초등학교 전체에 이중언어 몰입 프로그램을 도입했으며, 토머스제퍼슨 초등학교는 한국어 이중언어 몰입 프로그램을 처음 설치했다.   한편 ATDLE는 전국 이중언어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결성된 기관으로, 이중언어 프로그램 개발 및 확대를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해 매년 컨퍼런스를 통해 전국 교육구와 교육기관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27일부터 사흘동안 리버사이드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다. ATDLE에 따르면 미국에 스패니시, 중국어, 한국어, 스패니시, 일본어로 된 이중언어 몰입 프로그램이 약 1800개가 운영되고 있다.  장연화 기자이중언어 한국어 이중언어 교육자 한국어 이중언어 이중언어 프로그램

2022-06-22

LA한국교육원 대면 프로그램 재개

LA한국교육원이 5일 2년 만에 대면 프로그램을 재개했다.   교육원은 각종 한국 역사·문화 체험 강좌를 진행해왔으나 팬데믹과 함께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5일 몬테비스타 초등학교 학생 50여 명은 교육원을 방문해 한국 역사·문화 체험 학습을 했다. 학생 50여명이 1시간씩 한지 공예와 태권도 체험 수업을 하는 동안 교육원엔 오랜만에 활기가 돌았다.     교육원 신주식 원장은 “2년만에 학생들의 목소리를 들으니 기쁘다”며 “오늘을 계기로 한국 문화 및 역사 체험을 활성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원장은 태권도와 전통 공예·무용, 사물놀이 등 한국 체험 경험을 하는 비한인 청소년들이 늘 것으로 기대했다.   학생들을 인솔한 몬테비스타 초등학교 교사들도 팬데믹 이후 첫 필드트립을 반겼다. 한국어반 김은아 교사는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을 주고자 교육원을 방문했다”며 “이중언어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다양한 문화와 역사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교육원은 새 프로그램으로 이민사 강좌를 준비해 5월 중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학생과 교사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별도로 설명회를 가질 계획이다. 김예진 기자la한국교육원 프로그램 이중언어 프로그램 프로그램 재개 초등학교 학생

2022-05-05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