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LACMA 한국 미술 특별전

체스터 장 박사가 지난해 1000여 점이 넘는 한국의 고미술품을 기증한 LA카운티미술관(LACMA)이 한국 근대 미술을 보여주는 특별전시회를 2차례 진행할 예정이라 한인 커뮤니티의 기대를 모은다.   LACMA는 내달 7월 17일부터 12월 11일까지 동양화가 박대성 화백의 개인전(Park Dae Sung: Virtuous and Contemporary Brush)을 진행한다. 박 화백은 지난해 3월 경주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어린이 관람객이 작품을 훼손했지만 용서해줘 화제가 된 바 있다.   또 9월 11일부터 내년 2월 19일까지는 한국 근대미술을 탐구하는 특별전시회(The Space Between: The Modern in Korean Art)도 진행한다. 이 특별전시회의 경우 장 박사의 기증으로 이름이 더 유명해진 한국의 ‘국민화가’ 박수근 작품 2개와 이중섭 작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그러나 본지를 통해 장 박사가 공개한 박수근과 이중섭 작품은 이번 전시회에서는 전시되지 않고 2024년에 별도 전시회를 통해 공개된다.     이에 대해 LACMA의 아시아관 담당 국장이자 큐레이터인 스티븐 리틀 박사는 본지에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미술관을 폐쇄하면서 전시 스케줄도 밀렸다. 장 박사의 컬렉션은 오는 2024년에 보여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연화 기자특별전 한국 한국 근대미술 한국 미술 이번 전시회

2022-06-22

마음으로 투영한 자연 색으로 표현

EK갤러리(관장 유니스 김)가 여행이나 생활 속에서 마주하는 나뭇잎이나 나무를 소재로 자연을 그리는 배정연 작가의 LA 첫 전시회 ‘세레나데(Serenade)’를 14~27일 개최한다.     EK갤러리는 “이번 전시 작품에 평온하고 서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조금씩 변해가는 자연의 모습이 담겨 있다”며 “마치 저녁 무렵 창 앞에서 부르는 사랑의 노래 세레나데처럼 다정한 색감과 달콤한 붓 터치들의 향연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작품 활동을 통해 씨앗, 나무, 풀 시리즈를 보여 주었던 배정연 작가는 이번 전시회에서 창이나 틈새, 담 너머로 보이는 자연을 한지를 배접한 종이 위에 칠하고 문지르고 긁어내는 작업의 반복을 통해 서로 관계의 연결을 표현한 40여점을 선보인다.     브렌다 이 큐레이터는 “자연 속에서 만난 대상을 그대로 표현하기보다는 어떤 현상에서 느끼고 와 닿는 마음의 형상을 다양한 색채와 잔잔한 선으로 표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 작가는 이화여대 미술대학 졸업 후 대학에서 강의했고 CSU 새크라멘토 대학원에서 스튜디오 아트를 전공했다.     또한 뉴욕, 시카고에서 다수 그룹전과 개인전, 스위스 취리히 컨템포러리 아트 페어, LA 아트 쇼에 참가하는 등 활발한 작업 활동을 하고 있다.     오프닝 리셉션은 14일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열린다.     ▶주소: 1125 Crenshaw Blvd. LA     ▶문의: (323)272-3399 이은영 기자마음 투영 컨템포러리 아트 이화여대 미술대학 이번 전시회

2022-05-08

포용하고 화합하고…한인· 주류 여류화가 전시회

한인 여류화가와 주류화가가 함께 커뮤니티 경계를 넘어 화합의 전시회를 개최한다.     재미여류미술가회(KAWAA.회장 미셸오)는 다음 달 5일부터 7월 3일까지 주류사회 화가들과 함께 ‘화합(Embrace)’ 전시회를 머켄탤러 문화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KAWAA 회원 11명과 LA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주류 작가 15명 등 총 26명이 참여하고 캘스테이트 롱비치 미술대학 박선욱 교수가 큐레이팅을 맡는다.     전시 작품은 회화뿐만 아니라 사진, 도자기, 설치작품까지 모든 예술 장르를 아우르는 총 40여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미셸오 회장은 “펜데믹이 길어지면서 민족 간 갈등에 우크라이나 전쟁까지 발발하며 마음이 차가워지고 있다”며 “서로 화합하고 민족과 민족이 사랑으로 이해하며 포용하는 취지에서 ‘화합’이라는 제목 아래 여러 커뮤니티 작가들이 작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사실화, 추상화, 소묘뿐만 아니라 사진, 도자기, 조각, 설치작품, 텍스타일 디자인까지 여러 장르의 예술 작품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대규모 그룹전이다.     박선욱 교수는 “예술 작품 장르별 한인 작가와 주류작가 작품을 함께 걸어 관객들이 작품으로 작가들의 대화를 감상할 수 있는 이색 전시회”라며 “대규모 그룹전이라 작가들의 대표작품을 한눈에 감상할 기회”라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 참여 작가는 김구자, 김영신, 미셸오, 양문선, 이정미, 정은실, 정인옥, 제인장, 주선희, 페기리, 한석란, 아니타 번, 줄리 허프스, 스티브 러브, 제니퍼 페이스트, 새브남 유세피안, 샤론 수호비, 타마라 골드, 비나 카만, 마리아노 시내트, 에바 말호트라, 칼리 오드웨이어, 제넷 니어후드, 마샤 주드, 아틸리오 페르니스코, 마크 스티븐 그린필드 등 총 26명이다.     1965년 월터 머켄탤러가 풀러턴시에 기증해 문화공간으로 조성된 머켄탤러 문화센터는 8.5에이커 대지에 건축된 아름다운 중세 스타일의 저택이다. 갤러리 전시 뿐만 아니라 매주 야외극장에서 음악공연 등 다양한 문화 행사가 열린다.     ‘화합’ 전시회 오프닝 리셉션은 다음 달 5일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열린다.     ▶주소: 1201 W. Malvern Ave, Fullerton   ▶문의: (714)738-6595   이은영 기자여류화가 전시회 한인 여류화가 이색 전시회 이번 전시회

2022-04-24

인종· 출신국 넘어 화합 …한·흑 예술가 전시회

LA 폭동 30주년을 기념해 한인과 흑인 아티스트들이 인종과 출신국을 넘어 화합과 공존을 꿈꾸며 특별한 전시회를 마련했다.   갤러리 웨스턴(관장 이정희)은 LA폭동 30주년 기념 ‘피스 투게더’ 전시회를 오는 29일부터 5월 7일까지 개최한다.   ‘피스 투게더’ 전시 기획은 120년 미주 한인 이민역사에서 가장 아프고 중요한 사건인 1992년 4월 29일 발생한 LA 폭동에서 시작됐다.     갤러리 측은 “LA 한인사회가 인명 및 경제적 피해를 입고 정신적인 상처도 깊었지만, 한인사회를 되돌아보고 타인종들과 더불어 평화롭게 사는 지혜를 모색하는 긍정적인 기회가 되었다”며 “한흑 아티스트들이 작품을 통해 이런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피스 투게더’ 전시회 참여작가는 아드리안 화이트, 부에나 존슨, 델리스 프랭크, 도우 페어샐, 조지 에반스, 장인경, 제이슨 새한 장, 정 린 스트랜스키, 미셸서, 이명규, 래몬테 웨스트모어랜드, 김상진, 수잔황, 탈리타 롱, 빈센트 민숙 양, 김원실, 영 서머스, 질 해리스, 케빈 구 등 총 19명으로 이들의 그림과 사진 40여점이 전시된다.       이 관장은 “이번 전시회는 다민족 다문화가 어우러져 사는 LA에서 더불어 행복하게 사는 세상을 찾으려는 작은 노력의 시작”이라며 “전시회를 통해  과거지향의 시각에서 벗어나 미래를 향한 평화와 공존을 함께 설계하고 위로와 치유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오프닝 리셉션은 29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열린다.     ▶주소: 210 N. Western Ave. #201. LA   ▶문의: (323)962-0008   이은영 기자출신국 예술가 예술가 전시회 전시회 참여작가 이번 전시회

2022-04-17

문화원, 한복 등 ‘우리 생활’ 전시회…한국인의 삶 체험 18일까지

LA한국문화원(원장 박위진)이 ‘우리 생활(Our Life)’이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진행한다.   내달 18일까지 LA한국문화원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회는 ▶한복 의상 미디어 전시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나뉘어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영화, 드라마 등 미디어를 통해 보여지는 한복과 실물 한복을 어우러지게 관람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전통 풍습과 미학이 잘 드러나는 귀주머니, 한지가면, 돌잡이 프로그램도 마련해 한국인의 삶의 한 면을 체험을 통해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해 진행된다.   LA한국문화원의 박위진 문화원장은 “‘우리 생활’은 전통문화를 통해 생활 속에 담긴 삶의 가치를 다시금 살펴보고, 뿌리의 소중함을 깊이 있게 알아보기 위해 기획된 전시”라며 “선조들의 복식문화 속에서 삶에 내재한 생활 철학과 미의식을 되새기며 현대인들의 삶의 방향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LA한국문화원은 온라인 사전예약제를 통해 관람시간 별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수하고 백신접종 증명, 마스크 착용 점검 및 발열 검사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문의: (323) 936-3014   장열 기자문화원 전시회 문화원 한복 박위진 문화원장 이번 전시회

2022-02-15

남가주 1월 전시 캘린더

오미크론 확산 속에도 새해 1월 남가주에서 박물관 전시가 쏟아지고 있다. 고대 지도를 감상할 수 있는 헌팅턴 라이브러리 매핑 픽션 전시부터 자연사박물관의 제인 구달 박사 멀티미디어 전시까지 50여개에 이른다. 각 박물관은 사전 예약과 함께 코로나 19 안전지침을 미리 확인하고 관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LA 카운티박물관(LACMA)  5세기 전에 시작된 멕시코 원주민의 기원과 유럽 문명의 혼합을 멕시코 원주민의 관점에서 볼 수 있는 전시회 ‘믹스팬트리’가 5월1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식민지 시대의 그림과 고대 유물을 관람할 수 있다. 또한 남가주 지역 원주민 공동체 지도를 감상할 수 있는 전시회가 6월 12일까지 열린다. 10~25달러. 12세 이하는 무료다.   ▶문의: (323)857-6010. lacma.org    ◇헌팅턴 라이브러리 5월 2일까지 헌팅턴 라이브러리에서 열리는 ‘매핑 픽션’ 전시회에서 1935년 지도 ‘호머 오디세이’ 등 희귀한 고지도를 볼 수 있다. 또한 29일부터는 현대 중국 서예를 감상할 수 있는 리우 팡 유안의 서예전인 ‘가든 오브 워드’도 열린다. 13~29달러. 4세 미만은 무료다.    ▶문의: (626)405-2100. huntington.org   ◇세라믹 아트 아메리칸 뮤지엄(AMOCA) 남가주 지역 대표적인 도예 박물관인 AMOCA는 샌프란시스코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의 조각, 사진 및 비디오 작품을 5월 1일까지 전시한다. 또한 북가주 베이지역의 조각가 5명의 마인드 매터(Mind+Matter) 전시회도 23일까지 열린다. 5~7달러, 12세 이하는 무료다.   ▶문의: (909)865-3146 amoca.org   ◇자연사 박물관 희귀 보석을 통해 예술과 과학을 탐구하는 신선한 전시가 2월 21일까지 열린다. 또한 저명한 학자이자 운동가인 제인 구달 박사의 삶과 성취를 보여주는 특별 멀티미디어 전시가 4월 17일까지 열린다. 특별전은 6~10달러 추가 티켓이 필요하다. 8~17달러 2세 이하는 무료다. ▶문의: (213)763-DINO. nhm.org   ◇바워스 박물관 ‘알라딘’, ‘타이태닉’, ‘프린세스 다이어리 2: 로열 인게이지먼트’를 비롯한 디즈니 및 20세기 스튜디오 영화에 사용된 보석 및 액세서리를 볼 수 있는 특별 전시회가 6월 19일까지 열린다. 10~25달러, 12세 미만은 무료다.   ▶문의: (714)567-3600. Bowers.org     이은영 기자남가주 캘린더 이번 전시회 박물관 전시 멀티미디어 전시

2022-01-16

미술작품 디지털로 관객과 만나

 팬더믹 여파로 미술과 미술시장의 플랫폼은 디지털화가 가속되고 있다.     RBG를 이용한 이미지, 비디오와 애니메이션, 그리고 알고리즘 작품들은 NFT의 형식으로 보관되고, 사람들은 컴퓨터 모니터와 휴대폰 화면으로 미술작품을 접하는데 익숙해져 가고 있다.     리앤리갤러리(관장 아녜스 이)가 이렇게 변화되고 있는 시대적 상황에 맞는 ‘화신유령(Incarnated Ghosts)’ 전시회로 새해 첫 포문을 연다. 이번 전시회는 이성재, 이부키 구라모치, 미카엘 맨션, 유케쥰, 유관주 등 젊은 작가 5인이 참가한다.     아녜스 이 관장은 “다소 생소한 플랫폼으로 비디오 상영과 설치, 디지털 회화 등이 전시된다”며 “가상현실에 갇혀 존재하는 듯하지만, 전시장으로 끄집어내어 육체와 자연에 대한 이야기를 관객들에게 전한다”고 말했다.     한국과 LA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는 다매체 작가인 이성재 작가의 작품은 현대자동차 후원의 VH 어워드,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LA아트쇼 등에 초대 전시되기도 했다.     이번 전시회 작품 주제는 ‘대답 되지 않는 질문’이다. 풍경을 기반으로 한 추상 비디오 작업으로 색상, 형태, 구성이 천천히 변화한다. 한 장소의 풍경으로부터 서서히 전환하면서 거리감과 시차 등으로 발생하는 불확정적이고 애매한 상황을 그려낸다.     이부키 구라모치 작가는 일본 출생으로 융복합 작가다. 이번 전시회에서 ‘육체를 상실한 의식’이라는 주제로 작품을 풀어간다.   구라모치 작가는 “디지털로 추출된 몸이 시공간을 넘어서 다양한 형태로 변형되며 신체에 갇힌 나의 영혼과 열기를 가지고 끊임없이 숨 쉬며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다국적 기업, 국제기구, 대학 미술관 같은 넓은 영역의 기관과 협력 작업을 해온 미카엘 맨션 작가의 작품 주제는 ‘비와 활’이다. 활의 움직임을 이용해 제작한 움직이는 추상이다.   대만에서 활동 중인 유케쥰 작가는 기술적인 전문성을 기반으로 섬세한 디지털 회화를 선보인다. 그의 ‘디지스케이프’ 작품은 자연의 모습과 시점의 상호작용을 이용한 디지털 연작이다. ‘숲’이라는 제목의 작품은 숲의 시각적 아름다움에 중점을 두며 표현된 3번째 디지털 회화 시리즈다.     유관주 작가는 인간과 기계, 그리고 환경의 상호작용에 관해 관심을 갖고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작품의 주제는 현재 지구환경과 맞서 싸우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가 직면한 인류사에 대한 진지한 이야기다.     비록 상처를 입었지만 나름의 회복을 겪어낸 모든 생명체가 스스로의 방식으로 진화하고 발전해 이 피할 수 없는 재해에 맞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시 기간은 오는 8~29일까지며 오프닝 리셉션은 4일 2시부터 4시까지다.     ▶주소: 3130 Wilshire Blvd. #502 LA     ▶문의: (213)365-8285 이은영 기자미술작품 디지털 디지털 회화 설치 디지털 이번 전시회

2022-01-02

사진동호회 '코암' 전시회

오렌지카운티 사진 동호회 ‘코암(KoAm) 포토클럽’(회장 조관휘)의 두 번째 정기 사진전 ‘순간에서 영원으로’(From Click to Eternity)가 어바인 소재 레이크뷰 시니어센터(20 Lake Rd., Irvine)에서 8일부터 시작돼 31일까지 열린다.     ‘순간에서 영원으로’ 전시회는 팬더믹 록다운 이후부터 지금까지 30명의 회원들이 공들여 만들어낸 작품 사진을 전시하며 모두 프로 급의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전시작은 풍경 사진이 많았던 이전과 달리 거리 사진, 인물 사진, 스틸라이프 사진, 예술 사진과 개념 사진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며 각자의 개성을 담아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미네소타주 로체스터와 뉴욕, 서울 등에 거주하며 작품을 보내온 회원들이 적지 않다. 코암 활동 중 거주지를 옮겨야 했던 회원들이었지만 팬더믹 이후 시작된 온라인 줌 클래스로 계속해서 사진 활동을 이어올 수 있었다.     지난 8일 저녁 열린 전시회 리셉션에서 조관휘 회장은 “팬더믹으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좋아하는 사진을 중단할 수는 없었다”며 “다행스럽게도 회원님들 전원이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났고 과거보다 더 가열찬 사진 활동을 해왔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내년엔 더 좋은 모습으로 커뮤니티와 연결 지은 좋은 사진들을 보여주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어바인 시니어 센터는 회원 40명의 결집력과 활동상이 뛰어난 코암에 대해 예외적으로 가장 먼저 대면 클래스 룸을 열도록 했다.     창립 3년째인 코암은 2019년 1월부터 시니어센터 클래스룸을 기반으로 활동을 시작했고 현재 40명의 회원 규모로 성장했다. 2020년 3월 첫 전시회를 열었지만 팬더믹 록다운으로 열자마자 문을 닫는 상황을 맞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곧바로 줌 클래스를 개설해 계속해서 사진 강좌와 작품 활동을 이어오다 지난 9월부터 시니어 센터에서 다시 대면 강의를 시작했다.       ▶문의: (949)299-7891사진동호회 전시회 전시회 리셉션 시니어센터 클래스룸 이번 전시회

2021-12-09

판매 수익 전액 기부 전시회…샤토 갤러리 ‘댓 타임 2021’

샤토 갤러리(관장 수 박)가 연말 소품 전시회 ‘댓 타임 2021’을 다음달 18일까지 개최한다.     샤토 갤러리는 “올해 전시 작가들과 2022년 전시할 작가들의 작품 전시회를 통해 성탄의 의미를 예술 애호가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이번 전시회를 계획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이어 이번 전시회를 통한 판매 수익 전액을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힘든 시간을 보낸 사람들을 돕기 위해 비영리단체에 기부한다.     지난해에는 ‘할러데이 후원 온라인 매장’을 개설해 후원이 필요한 예술가들을 지원했다. 올해도 비영리단체 익셉셔널 칠드런스 파운데이션과 컬쳐 허브 LA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한인 작가뿐만 아니라 외국 작가까지 총 29명의 회화, 판화, 도자기, 조각, 사진 등 다양한 작품들을 한 장소에서 감상할 수 있다.   참여 작가는 에드워드 알파노, 매그다 오디프레드, 세리 번햄, 변혜수, 데이비드 에딩톤, 애나 어네홀름, 콜린 프레이저 그레이, 보니타 헬머, 현혜명, 정은실, 김원실, 김성일, 김희정, 김진실, 김구자, 로버트 이, 이명규, 카오루 맨사우어, 마이크 모리스, 리사 뮬러-트레드, 장경자, 박다애, 미쉘오, 박영구, 수바그 미셸서, 케일라 탄게, 필립 바우한, HK 자마니 등이다.     수박 관장은 “크리스마스와 연말의 따뜻한 마음을 모으는데 많은 관람객이 동참할 수 있도록 작품 가격을 낮췄다”고 밝혔다.     전시회 작품은 샤토 갤러리 웹사이트(www.shattogallery.com)에서 감상 및 구매할 수 있다.   ▶주소: 3130 Wilshire Blvd #104, LA   ▶문의: (213)277-1960 이은영 기자전시회 갤러리 작품 전시회 샤토 갤러리 이번 전시회

2021-11-28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