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전기료 체납 주민에 6억5천만불 지원

캘리포니아주가 팬더믹 기간 체납된 주민들의 유틸리티 요금을 대납해준다.     22일 개빈 뉴섬 주지사는 2020년 3월 4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전기 및 가스 등 유틸리티 요금이 체납된 140만 가구에 6억4700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해당 지원금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가정들을 위해 마련된 예산에서 사용된다.     뉴섬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캘리포니아는 생활비 증가로 어려워진 가정이 빚을 지고 살아가지 않도록 돕기 위해 전례 없는 약속을 한다”며 “140만 가구에 유틸리티 체납금을 탕감함으로써 고물가로 분투하고 있는 가정들을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지원금은 주정부에 기금을 신청한 가주 내 33개 유틸리티 회사들에 배당돼 크레딧 형식으로 고객들의 청구서에 찍힐 예정이다. 주민들이 직접 지원금을 신청할 필요는 없다.   유틸리티 회사들은 정부로부터 기금을 받은 후 60일 이내에 각 가구에 크레딧을 제공해야 한다.   체납 요금이 있는 주민은 청구서에서 본인이 크레딧을 받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가주는 ‘캘리포니아 체납금 페이먼트 프로그램’(CAPP)을 통해 팬데믹 기간 재정적 어려움으로 유틸리티 요금을 내지 못한 가구들에 16억 달러 이상의 재정 지원을 제공해 왔다. 장수아 기자유틸리티 체납금 유틸리티 체납금 유틸리티 요금 유틸리티 회사들

2022-11-23

'유틸리티 인플레' 겨울 난방비 17% 오른다

수백만 명의 소비자가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가계 재정이 위축되면서 전기 및 천연 개스비 등 유틸리티 비용에 허리가 휘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미 가정의 약 20%가 지난달 공과금을 체납했거나 연체했다. 특히 연 소득 5만 달러 이하 가구가 급등한 에너지 비용을 내는 데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소득층을 돕는 연방 프로그램 정책 기관인 미국에너지지원이사협회(NEADA) 보고서에 따르면 2000만 가구 이상이 공과금을 체납 중으로 체납액은 총 160억 달러에 이른다. 보고서에 따르면 8월 유틸리티 요금은 전년 대비 16%나 증가했다.     BOA는 “올 연말 난방비 증가로 다른 생활비 항목의 지출을 줄여야 한다는 압력을 받을 것”이라며 “외식 같은 지출을 줄이고 있고 할러데이 시즌에도 지난해보다 지출을 줄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겨울 난방비와 전기세 급등으로 가구마다 공과금 부담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NEADA는 “올겨울 난방 비용으로 약 17%나 더 지출해 10년 만에 최고 수준인 가정당 약 1200달러에 도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거용 전기 요금도 전년 대비 7% 증가해 전기를 사용해 난방하는 주택소유주는 1328달러, 천연개스에 의존하는 주택 소유주는 34% 증가한 952달러로 추정된다.     난방용 오일을 사용하는 주택소유주는 이번 겨울 가장 높은 난방비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평균 2115달러로 이는 전년 대비 13%나 증가한 수치다.       NEADA는 전체적으로 천연개스, 전기, 난방용 오일 등 가정용 난방 총 비용은 지난해 1279억 달러에서 올해 1499억 달러로 급증할 것으로 분석했다.     NEADA의 마크 올프 디렉터는 “저소득 및 중산층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에너지 비용 상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유가 급등과 기후변화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겨울을 앞두고 난방비 급등이 예상되면서 유틸리티 회사들은 에너지 사용량을 낮춰 난방비를 아낄 수 있는 각종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연방에너지국은 “하루 8시간 동안 온도 조절기를 7~10도 낮추면 난방비를 연간 10%까지 절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에너지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절약 팁은 ▶에너지 지원 프로그램 이용 ▶태양열 패널 등 친환경 재생에너지 활용 ▶밤에 집의 온도 낮추기 ▶스마트 온도조절기로 교체 ▶창문, 문 등 공기 누출 막기 ▶난방시스템 점검 ▶퍼니스 및 필터 교체 ▶커튼, 블라인드 열어두기 ▶이동식 히터 활용 등이 대표적이다.  이은영 기자유틸리티 인플레 겨울 난방비 연말 난방비 유틸리티 비용

2022-09-28

[로컬 단신 브리핑] 일리노이 저소득 가정 유틸리티 비용 지원 외

#. 일리노이 저소득 가정 유틸리티 비용 지원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한 유틸리티 비용(utility bill) 지원 프로그램(Low-Income Home Energy Assistance Program·LIHEAP)이 1일부터 시작됐다.   조건에 맞는 주민은 가스를 비롯 난방, 전기, 수도 등의 유틸리티 비용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지원 조건은 한달 소득 1인 기준 2265달러 이하(4인 기준 4625달러 이하)여야 하며 1달치 소득 증명을 제출해야 한다.     지원은 1일부터 내년 5월 31일까지 또는 예산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가능하며 웹사이트(helpIllinoisfamilies.com) 또는 전화(833-711-0374)를 이용하면 된다.     지난 해 LIHEAP을 통해 일리노이 30만2000가구가 평균 930달러의 지원금을 받았다.         #. 미네소타 서부 농장서 칠면조 조류독감 확인       한동안 잠잠하던 조류독감(bird flu)이 중서부 지역에서 다시 확인됐다.     미네소타 동물건강위원회(Board of Animal Health)는 지난 주말 미네소타 서부 미커 카운티 소재 한 농장 칠면조들이 잇따라 죽어, 조사 결과 급성 바이러스성 조류 독감으로 확인됐다고 31일 발표했다.     미네소타 보건 당국은 조류독감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해당 농장 내 칠면조들을 모두 폐사 조치했다.   미네소타에선 지난 5월 31일 이후 조류독감이 보고된 적이 없고 중서부 지역 전체로도 지난 6월 9일 인디애나 주에서 마지막 조류독감이 확인됐다.     하지만 지난 7월과 8월 캘리포니아를 비롯 워싱턴, 오레곤 등 서부 지역에서는 조류 독감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연방 농무부에 따르면 지난 2월 이후 미국 내 39개 주에서 조류 4000여만 마리가, 미네소타 주에서만 270만 마리가 폐사했다.     미네소타는 미국에서 가장 많은 칠면조를 생산하는 주다.        #. 10대 청소년, 20대 자매에 총격… 1명 사망     시카고 서부 지역에서 20대 자매를 상대로 총격을 가해 1명을 사망케 한 10대초청소년(16)이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달 24일 오후 8시20분경 시카고 리틀빌리지 소재 집 앞에 서 있던 셀레스트(24)와 제자벨 페레즈(22) 자매가 총격을 받았다.     이 총격으로 제자벨이 사망했으며 언니 셀레스트는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최근 시카고 서부 노스 론데일에서 체포된 10대 용의자는 1건의 1급 살인 혐의를 비롯 2건의 1급 살인 시도, 2건의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은 용의자가 이들 자매를 상대로 총을 쏜 경위를 조사 중이다.  Kevin Rho 기자로컬 단신 브리핑 일리노이 유틸리티 일리노이 저소득 유틸리티 비용 칠면조 조류독감

2022-09-01

유틸리티 연체 저소득층에 뉴욕주정부가 지원금

유틸리티 요금을 체납한 뉴욕주 저소득층이 체납 요금이 줄거나 사라진 8월 고지서를 받아들게 될 전망이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29일 저소득층의 전기·가스 유틸리티 요금을 지원하기 위해 5억6700만 달러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호컬 주지사는 “뉴욕주 역사상 최대 규모의 유틸리티 지원이 8월 1일부터 시작된다”며 “뉴욕주의회 공공서비스위원회(PSC)가 2억5000만 달러를 주 예산에서 할당할 수 있도록 승인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요 전기·가스회사의 저소득층 고객은 뉴욕주가 제공하는 일회성 크레딧을 받게 되며, 8월 청구서에서 기존 연체금액이 면제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에너지지원프로그램(EAP)에 등록한 저소득층 가구로 주전역 32만7000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 올해 12월 31일까지 EAP에 등록하는 가정에도 일정량의 크레딧이 지급될 예정이다.     기존 EAP에 등록된 저소득 고객은 별도 조치를 취하지 않아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유틸리티 체납 금액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될 경우 PSC에 전화(800-342-3377)로 신청할 수 있다. EAP는 1인 가구 기준 월소득 2729달러, 4인 가구 기준 월소득 5249달러를 넘지 않는 가구일 경우 신청 가능하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뉴욕주정부 유틸리티 유틸리티 연체 저소득층 가구 뉴욕주 저소득층

2022-07-29

저소득층 유틸리티 비용 지원금 추가 투입

 연방정부가 저소득층의 냉난방 유틸리티 비용을 지원하기 위해 3억8500만 달러를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이중 뉴욕주는 3600만 달러, 뉴저지주는 1280만 달러를 지원받아 저소득층의 냉난방비 부담을 덜 계획이다.   25일 백악관과 보건복지부(HHS) 등에 따르면, 연방정부는 각 주의 저소득층에너지지원프로그램(LIHEAP,혹은 HEAP)을 통해 3억8500만 달러 이상을 유틸리티 비용 지원에 쓰기로 했다. 앞서 연방정부는 미국구조법과 초당적 인프라법안 등을 통해 이미 LIHEAP를 지원한 바 있다. 이번 지원금까지 더해지면 연방정부 지원금은 총 84억 달러에 달하게 된다.   뉴욕주는 주 중간소득의 60% 수준보다 소득이 적은 가정에 한해 HEAP 지원을 받을 수 있다. 4인 가족 기준 월소득 5249달러보다 적게 벌면 홈페이지(https://otda.ny.gov/programs/heap/)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여름 냉방비 지원금 신청은 오는 5월 2일부터 시작될 예정인데, 에어컨·선풍기 구입 및 설치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뉴저지주 역시 주 중위소득의 60%(4인가족 기준 월소득 6438달러)를 넘지 않는 주민에게 지원금을 제공한다. 뉴저지주에서 지원금 신청은 오는 6월 30일까지 가능하지만, 지원금이 선착순 제공되기 때문에 자격이 된다면 즉시 신청하는 것이 좋다. 자격이 된다면 홈페이지(https://www.nj.gov/dca/divisions/dhcr/offices/hea.html)에서 서류를 다운받아 각 지역 담당기관에 제출하면 된다. 지원금은 구체적인 소득과 연료유형 등에 따라 다르며, 냉방지원혜택은 200달러로 정해져 있다. 김은별 기자저소득층 유틸리티 저소득층 유틸리티 지원금 추가 연방정부 지원금

2022-04-25

NJ 유틸리티 체납자 보호한다

 뉴저지주가 전기·가스·수도 등 유틸리티 요금 체납자들에 대한 보호에 나섰다.   25일 필 머피 주지사는 주의회를 통과한 법안(S2356)에 서명하면서 체납자들 가운데 6월 15일 이전까지 주정부 보조금 프로그램을 신청한 이들에게 승인 여부가 결정되기 전까지 60일간 서비스 중단 유예 기간을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유틸리티 업체들은 60일 서비스 중단 유예 대상자에게 체납 요금을 최대 12개월 분할 상환할 수 있는 플랜을 제공해야 한다. 단, 요금을 연체한 주민들이 30일 내로 납부 플랜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유틸리티 업체에서 서비스를 중단할 수 있다.   주정부에 따르면 주전역 전기·가스 요금을 체납한 가구는 약 85만 가구, 수도 요금을 체납한 가구는 15만7000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하지만 주정부 유틸리티 보조금 프로그램에 신청자는 지난 14일 기준 28만2994가구에 그치고 있다.   현재 뉴저지 주정부는 ▶연소득 10만5000달러 미만 가구(4인 가구 기준) 대상 유틸리티 보조금을 제공하는 유니버설 서비스 펀드(USF) 프로그램 ▶연소득 7만7000달러 미만 가구(4인 가구 기준) 저소득가정 에너지지원프로그램(LIHEAP) 등을 제공하고 있다. 정부 보조금 프로그램 관련 세부 정보는 웹사이트(www.state.nj.us/bpu/assistance/program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종민 기자유틸리티 체납자 유틸리티 체납자 주정부 유틸리티 유틸리티 요금

2022-03-27

'렌트비 지원 프로그램' 마감 열흘 앞으로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렌트비가 밀린 가주 주민들을 지원해온 ‘하우징 이즈 키(Housing is Key)’ 프로그램이 오는 31일 종료된다.   가주 주택 및 지역개발국(HCD)은 재원 부족으로 해당 프로그램 신청을 3월 말까지만 받는다고 최근 밝혔다.   HCD는 지난 15일 기준으로 총 48만건 이상의 신청을 받았고 심사를 거쳐 이 중 20만6000가구에 23억7000만 달러를 무상 제공했다.     2020년 4월 이후 팬데믹의 여파로 내지 못한 렌트비, 유틸리티 비용에 대해 가구당 평균 1만1508달러씩 그랜트 형식으로 지원된 셈이다.     가주 정부는 마감이 채 2주도 남지 않았다며 자격이 되는 테넌트와 랜드로드 모두 신청을 서둘러야 한다고 전했다.       ▶지원 자격   임대용 주택, 아파트, 모빌 홈 등에서 거주하는 테넌트가 대상이다. 그중 코로나19로 재정난을 겪은 경우다.     급여가 줄었거나 의료비, 보육비 부담이 늘어야 했는데 신청 시 이를 증명할 의무는 없지만, 이후라도 거짓이 드러나면 법적인 책임을 지게 된다.   또 지역 중간 소득(AMI)의 80%를 넘겨서는 안 된다. LA 카운티의 경우 개인 연 6만6250달러, 4인 가족 연 9만4600달러다. 카운티별 소득 기준은 신청 웹사이트(https://housing.ca.go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민권이 없어도 위의 조건들을 충족하면 신청할 수 있다. 2020년 4월 이후 받지 못한 렌트비가 있고 테넌트가 위의 조건에 해당하면 랜드로드도 테넌트의 협조하에 신청할 수 있다.     ▶제출 서류   세입자가 챙길 서류는 2020 택스 리턴, 2020 W-2(또는 1099-G), 현재 급여명세서, 캘프레시 등 연방 또는 주 정부 지원 프로그램 참가 서류다.     유틸리티 등의 지원이 필요하면 요금 고지서가 필요한데 LA 타임스는 신청자가 아이디만 제공할 수 있다면 서류 없이도 신청이 가능하다고 최근 안내했다.     랜드로드는 구비할 서류가 조금 더 많다. 여기에는 테넌트의 이름, 주소와 월 렌트비가 명시된 계약서, 2020년 4월 1일 이후 받지 못한 렌트비를 보여줄 수 있는 거래 명세서, 랜드로드의 W-8 또는 W-9 등이 포함된다.   ▶퇴거 되나?   가주 정부는 지난해 10월 1일 이전 이사한 경우에 대해 최소한의 임시 보호 방안을 제공한다. 주 법에 따르면 하우징 이즈 키를 신청해 거절되지 않은 이상 오는 31일까지는 누구도 퇴거시킬 수 없다. LA 시는 자체적인 퇴거 금지 규정이 있어 최소한 2023년 4월 1일까지 유지된다.   LA 카운티는 규정이 다소 복잡해 2022년 4월과 5월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렌트비를 내지 못한 경우 퇴거에서 보호되고 밀린 렌트비는 2023년 5월 31일까지 내면 된다. 또 카운티 AMI의 80% 미만의 테넌트 중 2022년 4~12월 코로나19 때문에 렌트비를 내지 못해도 퇴거에서 보호되며 밀린 렌트비는 2023년 12월 31일까지 내면 된다.   ▶도움받을 곳   하우징 이즈 키 핫라인(833-687-0967)에 전화하면 카운티별로 막판 신청을 도와주고 있는 비영리단체 등을 알려준다.     테넌츠 투게더(웹사이트 www.tenantstogether.org), 스테이 하우스드 LA(www.stayhousedla.org. 833-223-7368), 캘리포니아 렌트 릴리프 콜센터(833-430-2122, 오전 7시~오후 7시) 등이 대표적이다.   한인 비영리단체 중에는 샬롬센터(213-380-3700, 213-925-4777)가 코로나19 렌트비 지원을 도와준다. 류정일 기자프로그램 렌트비 렌트비 유틸리티 정부 지원 지원 자격

2022-03-20

NJ 유틸리티 요금 체납자 구제 끝난다

 뉴저지주에서 전기와 가스 등 유틸리티 요금을 내지 못하고 있는 가정과 사업체들은 서비스가 중단되는 사태를 피하기 위해 조속히 조치를 취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뉴저지주 공공요금 조정 기구인 뉴저지요금협의부(New Jersey Division of Rate Counsel)는 지난달 27일 “주정부가 실시하고 있는 겨울철 서비스중단유예조치(Winter Shutoff Moratorium Program)가 오는 3월 15일로 마감된다”며 “이후에는 일정 액수 이상 체납금이 밀려 있으면 언제든지 전기와 가스 서비스가 끊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저지주는 재정적인 어려움 등으로 추운 겨울 기간 동안 유틸리티 비용을 내지 못하더라도 주민과 세입자의 안전을 위해 전기와 가스 서비스를 일정 기간 중단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뉴저지요금협의부는 서비스 중단을 피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남은 2주일 동안 ▶주 또는 카운티 정부가 실시하는 유틸리티 보조금 지원 프로그램을 신청하거나 ▶지역 에너지회사와 개별적으로 접촉해 유틸리티 요금을 단계적으로 갚아 나가는 상환계획 협상을 맺을 것을 권고했다.   현재 뉴저지주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Atlantic City Electric ▶JCP&L ▶PSE&G ▶New Jersey Natural Gas 등 유틸리티 회사들은 대부분 체납금 조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고, 뉴저지 주정부도 저소득층을 위한 유틸리티 보조금 프로그램을 위해 현재 2억5000만 달러의 예산을 집행하고 있다. 정부 보조금 프로그램 관련 정보는 웹사이트(www.state.nj.us/bpu/assistance/programs/) 참조. 박종원 기자유틸리티 체납자 유틸리티 요금 유틸리티 보조금 유틸리티 회사들

2022-02-28

NJ 유틸리티 비용 지원 대상 확대

뉴저지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기·가스 등 유틸리티 비용 부담이 커진 저소득층을 위해 지원 프로그램 수혜 대상을 확대한다.     뉴저지주는 저소득가정에너지지원프로그램(LIHEAP.Low Income Home Energy Assistance Program)을 실시하고 있지만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소득 상한이 4인 가족 기준 연소득 4만8000달러 정도여서 혜택을 못 받는 주민들이 많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를 4인 가족 기준 연소득 10만5000달러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신청방법 등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nj.gov/dca/divisions/dhcr/offices/hea.html) 참조.     또 저소득층 가정에 유틸리티 비용 보조금으로 한달에 5달러에서 최대 180달러까지 지급하는 유니버설서비스펀드(USF · Universal Service Fund) 수혜 자격도 4인 가족 기준 연수입 10만5000달러로 올리기로 했다.     또 현재 유틸리티 비용을 연체하고 있거나 또는 서비스 중단 위기에 처한 저소득층 가정들은 기존에 실시하고 있는 ▶가스전기지급보조 프로그램(Payment Assistance Gas and Electric.웹사이트 njpoweron.org) ▶뉴저지셰어(NJ SHARES.웹사이트 njshares.org) ▶시니어들을 위한 뉴저지라이프라인(NJ Lifeline.웹사이트 aging.nj.gov) 등의 프로그램을 적극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유틸리티 지원 유틸리티 비용 현재 유틸리티 지원 프로그램

2022-02-22

뉴욕주 유틸리티 요금 연체 사상 최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2년 가까이 지나면서 경제적 타격으로 뉴욕주의 유틸리티 요금 체납이 사상 최대 수준에 달하고 있다.   17일 지역매체 더 시티(The City)는 주전역 유틸리티 공급업체 10곳이 제공하는 자료를 분석해 뉴욕주에서 130만 가구가 전기·가스 요금을 60일 이상 체납하고 있으며 이 금액은 17억 달러에 달한다고 전했다.   뉴욕시·웨스트체스터카운티 지역에 전기·가스를 공급하는 콘에디슨 이용자의 경우 41만1694가구(2022년 1월 기준)가 요금을 체납한 상황이다. 체납 금액은 8억1922만4604달러에 달한다.   더 시티는 코로나19 팬데믹 전 2020년 동기 대비 주전역 유틸리티 요금 체납 가구가 32% 이상, 체납 요금 총액은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 22일 뉴욕주의 유틸리티 체납으로 인한 서비스 종료 금지 모라토리움이 종료된 이후 콘에디슨·내셔널그리드 등 주전역의 유틸리티 업체들은 요금체납을 이유로 전기·가스 공급을 차단하고 있지 않다고 보고하고 있지만, 보도에 따르면 최근 주민들이 요금 청구서에서 서비스 중단 통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정부와 유틸리티 서비스업체들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유틸리티 요금을 체납한 주민들에게 지원 프로그램(ERAP·HEAP 등)을 신청하도록 장려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대규모 서비스 중단 사태를 방지할 만큼 충분한 예산이 프로그램에 할당되지 않았다는 우려도 나온다.   보도에 따르면 전국은퇴자협회(AARP) 등 비영리단체는 캐시 호컬 주지사에게 2022~2023회계연도 행정 예산안에 유틸리티 지원 프로그램을 위한 12억5000만 달러를 배정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현재 시행 중인 3억7300만 달러 규모 주택난방지원 프로그램(HEAP)의 경우 4인 가족 기준 연소득 6만2983달러 이하의 경우 최대 751달러를 지원받을 수 있는데, 주정부에 따르면 지난 10월 이후 140만 가구에 2억800만 달러가 지급된 것으로 확인된다.   하지만 HEAP 지원을 받은 가구의 경우 긴급렌트지원프로그램(ERAP)에 포함된 유틸리티 지원금을 받을 수 없는 점이 문제로 지적된다.   주 빈곤가정·장애지원국(OTDA)에 따르면, 지난해 6월 1일 이후 단 7만2000가구만 ERAP 신청시 유틸리티 지원금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ERAP 신청시 유틸리티 지원을 신청해 승인되면 최대 12개월치 전기·가스요금을 받을 수 있다. ERAP 프로그램은 지난 연말 신청이 마감됐다가 올해 1월부터 다시 신청을 받고 있지만 지난해 9월 이후 신청자의 경우 연방 자금 고갈로 지원금이 제공되지는 않고 있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유틸리티 뉴욕주 유틸리티 요금 유틸리티 서비스업체들 유틸리티 체납

2022-02-18

뉴욕 유틸리티 요금 내년 대폭 인상 전망

뉴욕시 일원의 유틸리티 요금이 내년에 크게 오를 수도 있을 전망이다.   3일 스펙트럼뉴스(NY1)에 따르면 뉴욕시와 웨스트체스터카운티 등에 전기와 가스를 공급하는 콘에디슨(ConEdison)은 2023년부터 전기요금 11.2%, 가스요금 18.2%를 인상시켜 줄 것을 뉴욕주 공공서비스위원회(State Public Service Commission)에 요청했다.   콘에디슨은 전기요금 인상으로 12억 달러, 가스요금 인상으로 5억 달러의 매출을 추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번 요금 인상이 전기·가스공급 시설을 업그레이드하고 청정에너지를 위한 투자를 위해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기자동차 및 신재생에너지(태양열·풍력 등) 투자를 통해 향후 3년간 240만 메트릭톤에 달하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자동차 50만 대가 1년에 배출하는 양이다.   주 공공서비스위원회는 오는 3월 2일 콘에디슨의 요금 인상안을 놓고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최종적인 요금 인상은 주 공공서비스위원회에서 콘에디슨의 인상 계획안을 검토하고 공청회 등을 거쳐 올해 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시 일원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은 지난 2020년초부터 매년 조금씩 인상돼 왔다.     2020년 당시 주 공공서비스위원회는 콘에디슨과 합의를 통해 전기요금을 2020년에는 4.2%, 2021년에는 4.7%, 2022년에는 4%, 가스요금은 2020년 7.5%, 2021년 8.8%, 2022년 7.2% 올리기로 결정했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유틸리티 인상 전기요금 인상 가스요금 인상 요금 인상안

2022-02-03

뉴욕주 유틸리티 지원금 배분 시작

뉴욕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세입자들을 위해 제공하는 긴급렌트지원프로그램(ERAP)에 포함된 유틸리티 지원금을 배분하기 시작했다.   26일 경제매체 크레인스뉴욕에 따르면 뉴욕주 빈곤가정·장애지원국(OTDA)은 지난주 34가구에 1만4000달러의 유틸리티 지원금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OTDA는 이번 지급은 현행 시스템이 잘 작동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추후 지원금 제공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지원금 지급은 뉴욕주의 유틸리티 체납으로 인한 서비스 종료 금지 모라토리움이 끝난 지난 12월 21일 이후 처음 배분되기 시작했다.   지난 1월 18일 기준 ERAP 신청시 유틸리티 지원금을 신청한 뉴요커는 약 7만7000가구로 파악되며 이중 6억6100만 달러가 승인됐다고 OTDA는 전했다.   별도 프로그램인 뉴욕주 난방비 지원프로그램(HEAP)에는 10만2000가구가 지원, 총 1억6000만 달러의 지원금이 제공됐다.   보도에 따르면 관계자들은 지난달 주전역 130만 가구가 17억 달러 상당의 유틸리티 비용을 체납한 상황이라고 파악하고 있다.   내셔널그리드·콘에디슨 등 주전역의 유틸리티 공급업체들은 “주정부와 협력해 ERAP를 신청했지만 아직 지원금을 받지 못한 주민들에게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7일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재무부에 현재 ERAP에 신청했지만 지원금을 받지 못한 17만4000가구를 위해 16억 달러의 예산을 추가해달라고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심종민 기자유틸리티 뉴욕주 유틸리티 지원금 뉴욕주 유틸리티 유틸리티 체납

2022-01-27

렌트비·유틸리티 지원 신청 대행

구세군 나성교회가 코로나19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미납 렌트비 및 유틸리티 요금 신청 대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세군 나성교회는 주정부 프로그램을 통해 세입자뿐만 아니라 건물주들까지 렌트비 및 유틸리티 요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곽한나 담당자는 “2020년 4월 1일 이후 코로나19 팬데믹에 의한 밀린 렌트비와 유틸리티 요금에 대해 자격만 맞는다면 100% 도움받을 수 있다”며 “신분이 없는 분들도 도울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당초 지난해 말 만료 예정이었던 주정부 렌트비 보조 프로그램은 올해 3월 31일까지 3개월 연장되면서 자격이 되는 거주용 건물 주민들은 도움을 받고 있다.     곽 담당자는 “지난달의 경우 한 달에 36명의 한인이 문의를 했고, 몇 달 전 신청한 어떤 분은 최대 2만2000달러까지도 보조를 받았다”며 “대신에 서류 심사가 까다롭기 때문에 필요한 서류를 꼼꼼히 챙겨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서류가 통과됐다고 해도 지원금이 바로 나오는 것이 아니라  3~4개월 정도 걸려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납 렌트비 지원금 신청에 필요한 서류는 ▶개인 및 가족정보(이름, 주소, 이메일 주소, 자동차 면허 등) ▶렌트비 미납 증명서류 ▶임대주 정보(이름, 주소, 이메일 주소 등) ▶2020 세금 보고  ▶EDD 실업수당 편지 등이다.     유틸리티 미납일 경우 ▶유틸리티 미납 증명서류 ▶해당 유틸리티 회사 정보(이름, 어카운트 번호 등) 등이 필요하다.     곽 담당자는 “구세군 나성교회로 전화(213-480-0714 (ext:1103))하면 자세한 상담을 통해 신청을 도와드린다”며 “혹은 주정부 렌트비 지원금 보조 웹사이트(housing.ca.gov)를 방문하거나 전화(833-430-2122)로 직접 신청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장수아 기자유틸리티 렌트비 유틸리티 지원 유틸리티 미납 유틸리티 요금

2022-01-13

NJ 유틸리티 요금 체납자 서비스 중단 금지 연장

 뉴저지주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전기·가스·수도 등 유틸리티 요금을 체납한 가구에 대해 서비스 중단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연장했다.   주의회를 만장일치로 통과한 관련 법안(S4081)은 21일 필 머피 주지사가 서명하면서 즉시 발효됐다.   법안은 주지사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공중보건 비상사태 당시 내린 행정명령(No. 246)의 기한을 기존 12월 31일에서 2022년 3월 15일로 연장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으로 유틸리티 요금을 체납한 가구들은 올겨울 난방 걱정을 덜게 됐다.   주정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부터 유틸리티 요금을 제때 내지 못하는 가정과 사업체가 계속 증가해 주전역 가정의 체납액은 6억2500만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체 유틸리티 체납액까지 합치면 전체 규모는 8억3360만 달러로 늘어난다.   한편, 법안은 추가적으로 주전역 모든 유틸리티 공급업체가 유틸리티 체납가구의 서비스를 중단하기 전 12개월 무이자 할부 지불 플랜을 제공하도록 명시했다.   또 법안은 주정부가 2022~2023회계연도 겨울부터 동계서비스중단유예(Winter Termination Program)를 실시하도록 했는데, 이는 11월 15일부터 3월 15일까지 유틸리티 업체와 체납액 납부 일정을 정하거나, 정부 보조금 수혜가 확정된 가정 또는 사업체에 서비스 중단을 금지하는 프로그램이다.   정부 보조금 프로그램 관련 정보는 웹사이트(www.state.nj.us/bpu/assistance/program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종민 기자유틸리티 체납자 유틸리티 요금 유틸리티 체납가구 사업체 유틸리티

2021-12-22

NJ 유틸리티 체납액 8억불…12월31일까지는 서비스 지속

 뉴저지주 가정과 사업체의 전기·가스·수도(유틸리티) 요금 체납액이 8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뉴저지주 공공요금 조정 기구인 뉴저지요금협의부(New Jersey Division of Rate Counsel)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부터 유틸리티 요금을 제때 내지 못하는 가정과 사업체가 계속 증가해 주 전역 가정의 체납액은 6억2500만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체 유틸리티 체납액까지 합치면 전체 규모는 8억3360만 달러로 늘어난다.   뉴저지요금협의부 브라이언 리프만 국장은 “주정부가 실시하고 있는 동계서비스중단유예조치(Winter Shutoff Moratorium Program)에 따라 ←체납 가정과 사업체도 오는 12월 31일까지는 서비스 중단 없이 전기·가스·수도 서비스가 유지된다”며 그러나 이후에는 언제든지 서비스가 끊어질 수 있기 때문에 ▶에너지 회사와 협상 ▶정부 보조금 프로그램 신청 등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는 12월 31일까지 에너지회사와 체납액 납부 일정을 정하거나, 정부 보조금 수혜가 확정된 가정이나 사업체들은 내년 3월 15일까지는 서비스가 중단되지 않는다.   한편 뉴저지주 유틸리티 회사들은 모두 체납액 조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주정부도 저소득층 유틸리티 보조금 프로그램에 2억5000만 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 보조금 프로그램 관련 정보는 웹사이트(www.state.nj.us/bpu/assistance/programs/) 참조.     박종원 기자유틸리티 체납액 유틸리티 체납액 사업체 유틸리티 뉴저지주 유틸리티

2021-11-15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