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예비선거 '개표 중'…아직도 곳곳 '박빙'

캘리포니아 예비선거가 끝난 지 2주가 넘었음에도 개표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본선 진출을 향한 후보 간 경쟁이 치열한 선거도 곳곳에 있다. 예비선거 최종 결과는 7월 1일 발표될 예정이다.     ▶연방하원   캘리포니아 연방하원 37지구에서는 2위 후보인 지한파 정치인 잰 페리(민주)가 1만7893표로 18.4% 득표율을 기록하며 2위에 올라있다. 대니얼 리(민주) 후보가 1만7341표로 17.9% 득표율을 기록하며 바짝 추격 중이다. 둘간 격차는 불과 552표. 현재 1만3790표 개표를 남겨놓고 있어 한 치 앞을 예상하기 힘들다. 2위 후보는 4만2463표로 43.8% 득표율을 기록한 시드니 캠래거 가주 상원의원과 11월 본선거에서 격돌한다. 연방하원 37지구는 캐런 배스 현역 의원이 LA시장 선거 출마에 따라 공석이 된다.   ▶LA카운티 수퍼바이저     3지구에서 웨스트할리우드 시의원 린지 호바스가 9만4191표로 27.8% 득표율을 기록하며 2위다. 헨리 스턴가주 상원의원이 8만2511표로 24.3% 득표율을 기록하며 3위. 이들 중 2위 후보가 10만5522표로 31.1% 득표율로 선두인 밥 허츠버그 가주 상원의원과 맞붙는다. 3지구는 실라쿠엘 현역 수퍼바이저가 떠나며 공석이 된다. 말리부~샌퍼낸도밸리 북동지역까지 관할한다.     ▶LA카운티 셰리프 국장   알렉스 비야누에바 LA카운티 셰리프 국장이 45만2802표 30.7% 득표율로 1위 올랐지만, 과반에 크게 미치지 못하며 본선으로 끌려갔다. 2위 로버트 루나(25.9%) 롱비치 경찰국장과 본선에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가주상원   1위 대니얼 허츠버그(민주) 후보가 3만3335표로 30.8% 득표율을 기록하며 3만2142표로 29.7% 득표율을 기록한 캐롤린 멘지바(민주) 후보에게 근소한 리드를 잡고 있다. 대니얼 허츠버그는 카운티 수퍼바이저 후보로 출마한 밥 허츠버그가주 상원의원의 아들이다.     ▶가주하원     34지구는 공화당원들 간 접전 양상이다. 서스턴 스미스 가주 하원의원이 2만2888표로 31.4% 득표율을 기록하며 제이 오버놀티(2만1483표 29.4%) 연방하원의원에 근소하게 앞서있다.     ▶가주검찰총장   본선 진출 여부를 놓고 네이선 하치먼(공화) 전 검찰차장과 에릭 얼리(공화) 변호사의 2위 자리 대결이 치열하다. 하치먼이 120만244표로 18% 득표율을 기록하며 108만7366표(16.3%)를 받은 얼리 후보에 1.7%p 차 앞서있다. 2위를 확정한 후보가 예선 1위이자 현역 검찰총장인 롭 본타와 본선에서 대결한다.   원용석 기자예비선거 개표 예비선거 개표 캘리포니아 예비선거 예비선거 최종

2022-06-22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