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이 아침에] ‘감사 여행’을 떠나자

저널리스트인 제이컵스(A. J. Jacobs)가 추수감사절 저녁에 온 가족이 모인 식탁을 앞에 두고 기도했다. “신선한 토마토를 먹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토마토를 길러주신 농부, 가게까지 운반해 주신 트럭 운전사, 마켓에서 계산해 주신 분께도 감사드립니다.” 기도가 끝나자 옆에서 듣고 있던 10살 난 아들이 물었다. “그런데 아빠! 아빠가 감사하다고 한 사람들은 지금 우리 아파트에 살지도 않는데 아빠의 말을 어떻게 들어요?”     “그럼 어떻게 하면 좋을까?” 제이컵스의 질문에 아들이 답했다. “아빠의 마음이 진심이라면 직접 찾아가서 고맙다고 해야죠.” 아들의 말에 영감을 얻은 제이컵스는 고마운 이들을 직접 찾아가서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로 했다.     삶의 여러 부분에서 이 모양 저 모양으로 도움을 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고 싶었지만, 그러기에는 범위가 너무 크다는 것을 깨달은 그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아침 커피 한 잔을 마실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이들을 직접 찾아가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감사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그는 커피 한 잔을 마시기 위해서는 생각보다 많은 사람의 노력과 기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원두를 재배한 농부와 운반하는 트럭 기사는 물론, 트럭이 다닐 수 있도록 도로를 만든 사람들, 원두 배달 트럭이 사용하는 개솔린을 생산하는 정유 회사의 사장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 외에도 컵을 만드는 회사, 뜨거운 음료가 담긴 종이컵에 씌우는 뚜껑을 개발한 사람, 커피 원두의 해충 방제약을 만드는 사람, 건축가, 생물학자, 디자이너, 광부, 위생검사관, 철강 공장 근로자, 수도국 직원에서부터 원두 구매 담당자와 바리스타에 이르기까지 커피 한 잔이 그의 손에 쥐어지기까지 수고한 이들을 찾다 보니 천 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제이컵스는 ‘감사 여행’의 경험을 “생스 어 싸우전드(Thanks a Thousand)”라는 제목의 책에 담았다. ‘천 명에게 감사하기’라는 뜻이다. 수개월에 걸쳐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집에 돌아온 다음 날 아침, 그의 손에 들려 있는 커피 한 잔은 예전의 커피가 아니었다. 이 커피 한 잔을 만들기까지 얼마나 오랜 시간과 많은 사람의 손길이 더해졌는지 알기에 아침 커피 한 잔을 앞에 두고 드리는 그의 기도에는 진실한 감사의 마음이 담겨 있었음은 물론이다.     미당 서정주 시인이 ‘한 송이의 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라고 노래했다면, 나는 오늘 아침에 커피 한 잔을 손에 들고 이렇게 노래한다. ‘이 커피 한 잔을 마시게 하기 위해 그렇게 많은 사람이 그리도 땀을 흘렸나 보다’.   아침 신문이 내 삶의 자리에 찾아오기까지는 또 얼마나 많은 이들의 수고가 있었을까? 취재와 편집을 거쳐 인쇄와 배달까지 모두가 편히 잠자리에 든 시간에도 쉼 없이 움직인 이들의 수고가 만들어 낸 작품이다.   내 삶에 주어진 어느 것 하나 그냥 된 것이 없다. 모두 누군가의 희생과 땀과 헌신의 결과물이다. 제이컵스처럼 직접 찾아가서 감사하지는 못하겠지만, 마음으로나마 감사하며 ‘감사 여행’을 떠나자. ‘감사 여행’을 떠난 이들에게는 영혼을 가득 채우는 행복감이라는 귀한 선물이 덤으로 주어질 것이다. 이창민 / 목사·LA연합감리교회이 아침에 감사 여행 감사 여행 추수감사절 저녁 아침 커피

2022-11-23

[이 아침에] 모닝커피를 끓이면서…

세상의 남편 여러분, 당신은 이른 새벽 아내를 위해 커피를 끓여본 적이 있으십니까.  모닝커피 한 잔을 만들어 아내가 잠에서 깨어나기를 기다린다거나, 코끝에 번지는 커피향으로 아침을 깨웠던, 그런 경험이 혹시 있으십니까.     몇 분은 그렇다고 고개를 끄덕이시고, 어떤 분은 빙그레 웃고만 계시는군요. 그렇습니다. 남편 여러분의 아내에 대한 그 갸륵한 심정을 몰라서 묻는 말이겠습니까. 스쳐가는 말로 한 번 물어 본 것이지요. 그런데 몇 분은 그냥 쑥스럽게 머리만 긁적이고 계시는군요. 아직 한 번도 그런 경험이 없으시나 보지요. 괜찮아요, 나이든 남편들이야 다 그렇지요. 그렇지만 내일 아침 한번 실행해 보세요. 조금 쑥스럽더라도 큰 맘 먹고 한 번만 해 보세요. 세상 모든 게 처음 한 번, 그 시작이 중요하다는 걸 선생님께선 이미 아시지 않아요.     다음날부터 당신은 세상이 달라져 가고 있음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하루 이틀에 느끼지 못하신다면 한 달만, 아니 반달만 그렇게 계속해 보십시오. 틀림없이 당신은 제 말을 이해하시게 될 것입니다. 커피 한 잔 때문에 세상이 달라지다니 무슨 농담을  하느냐고 반문하시는군요. 하긴 무리도 아니지요. 우리 모두 만져보고 나서야 비로소 믿게 되는 토마(도마)의 후예들이니까요. 속는 셈치고 한 번 해보세요. 뭐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니지 않습니까. 아침에 일어나 커피 한 잔 끓이는 그 일이, 커피향으로 아내의 잠을 깨우는 그 일이 말입니다.     당신은 해 봤나요? 어떤 분이 물으시네요. “이봐, 해봤어?” 생전의 정주영 회장처럼 다그치시네요. 해보지 않은 일을 이렇게 자신 있게 말 할 수 있겠어요. 제 이야기 보다는 어느 시인의 시 한 편이 훨씬 더 선생님의 마음을 끌어당길 수 있을 성싶네요. 조희영 시인의 ‘아침 커피’라는 시입니다.     “찻잔을 데우기 전에/ 먼저/ 마음을 데워야 하리/ 아침마다 떠나는/ 우리는/ 서로의 가슴만한/ 인사를 나눈다/ 이민의 세월만큼/ 쌓여 가는/ 커피의 향/ 조금씩 떨어지는/ 물방울 보며/ 성급해서는 안 되지/ 아침마다 전해주는/ 따스한 마음을/ 오늘도 마신다/ 그대와 내가/ 함께 사는 날까지/ 서로의 향기를 마신다.”     그렇습니다. 커피를 끓이려면 우선 내 가슴이 따뜻해져야 합니다. 사랑하는 마음이 없이는 찻잔을 데울 수가 없습니다. 그 마음 그대로가 한 잔의 커피에 담겨 아내에게 전해집니다. 사실 나도 이 시를 읽기 전까지만 해도, 아내의 마음을 그저 어림할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시를 통하여 그 심정을 확인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아침 커피 한 잔을 마련하는 일은 나와 아내를 동시에 행복하게 해주는 일이라는 사실을 말입니다. 사소한 것처럼 보이는 그 일이 가정과 세상에 평화를 가져오는 출발점이 되기도 할 것입니다.     아직 모닝커피를 끓여보지 못한 남편 여러분, 내일부터 아내를 위해 아침 커피를 끓여보지 않으시겠습니까. 껍질을 깨는 순간, 당신 앞에 새로운 세계가 펼쳐질 것입니다.   정찬열 / 시인이 아침에 모닝커피 새벽 아내 아침 커피 조희영 시인

2022-05-08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