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저조한 주민 신고가 증오범죄 부추긴다"

"증가하는 증오 사건·증오 범죄에 비해 저조한 주민 신고는 더욱 심각한 문제다."   4일 LA 총영사관과 LA 경찰국(LAPD)이 공동 주최한 '아시안 혐오범죄 대응 세미나'에서 경찰은 지난해 1월 1일부터 8월 3일까지 44건이던 증오 사건(Hate Incident) 신고가 올해는 같은 기간 14건으로 급감했다며 증가하는 범죄에 비해 낮은 신고율에 우려를 표명했다.   이날 LA 한국교육원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2020년 한 해 동안 증오 범죄(Hate Crime)는 89건에서 지난해 247건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발표됐다.   증오 범죄는 특정 집단에 증오심을 가지고 테러를 가하는 범죄행위이고, 증오 사건은 법적 정의는 없지만, LAPD는 형법이나 민법을 위반하지 않고 특정 집단에 증오나 혐오심을 표출하는 행위로 정의한다.   증오 범죄 증가 속 증오 사건 신고가 저조한 것은 무관심과 신고 과정의 불편함 등이 이유로 지목됐다.   LAPD 블레이크 차우 부국장은 증오 사건을 당했을 경우 즉시 911에 신고를 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역사회는 주민들에 어떻게, 어디로 신고하는지 교육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또 경찰 및 정부 기관은 증오 범죄와 증오 사건을 적극적으로 수사하고 기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APD 올랜도 마르티네즈 증오범죄 담당 수사관도 "증오 범죄와 증오 사건을 구분하기 어려워 신고를 안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지역사회의 증오 범죄 및 사건을 감소시키고 보호하려면 신고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이 겪은 사건을 공유해야만 증오 범죄의 근절과 예방 대책이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올림픽 경찰서의 애런 폰세 서장은 "언어의 장벽으로 인해 신고를 망설이는 피해자는 올림픽 경찰서에 신고 해도 된다"며 "LA 내 피해자가 안전하다고 생각되는 경찰서에 가서 신고하면 된다"고 안내했다.   LAPD는 증오 범죄 및 사건에 대응하는 훈련을 더 강화할 예정이라며 웹사이트(lapd.org)에 한국어를 포함한 128개 국어로 설명된 증오범죄에 대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신고는 전화나 직접 방문으로 가능한데 온라인 신고에 대해 경찰 측은 현장에 직접 나가 사건 지역의 동향을 기록하고 관찰해 신속한 대응을 해야 하기 때문에 현장 출동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영완 총영사는 "최근 들어 잦아진 반아시안 혐오 범죄에 대해 한인 사회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한인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증오 범죄 및 사건 신고는 911 또는 (877)275-5273로 하면 된다. 김예진 기자대응범죄 아시안 올림픽 경찰서 대응 세미나 아시안 혐오

2022-08-04

스파 총격 1년 ‘아시안 혐오’여전

  지난해 오늘(3월 16일) 체로키 카운티 액워스시와 애틀랜타시 등에 있는 마사지 업소 3곳에서 연쇄 총격 사건이 발생, 한인 4명을 포함해 8명이 숨졌다. 이후 미국 전역에서 아시안 혐오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지만 아시안 혐오 범죄는 사라지지 않고 있다.   이날 총격범 백인 남성 로버트 애런 롱(21)은 첫 장소에서 4명의 사상자를 낸 뒤 애틀랜타 시내 스파 두 곳으로 이동해 각각 3명과 1명을 숨지게 했다. 범행 후 달아났던 롱은 사건 발생 3시간 30분 만에 애틀랜타 남쪽 150마일 거리에서 체포됐다.     애틀랜타 스파 총격에서 총격이 가해진 장소가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많이 종사하는 업소들이라는 점, 희생된 8명 중 4명이 한국인이라는 점에서 한인사회는 물론 아시아계 커뮤니티 전체에 큰 충격을 줬다.   이는 단순 애틀랜타의 문제만은 아니였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 내 뿌리 깊은 아시안계 혐오와 차별이 이 사건을 통해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왔다.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아시아계를 향한 공격 행위는 2019년 158건에서 2020년 274건으로 73.4% 폭증한 것으로 전해진다.   ▶총격범 '성 중독' 주장   애틀랜타 스파 총격범 롱은 범행 동기로 성 중독을 주장했고, 지난해 7월 27일 체로키 카운티 수피리어 법원으로부터 4회 연속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아 현재 복역 중이다. 풀턴 카운티 수피리어 법원의 재판은 진행 중에 있다.   ▶대책 나선 한인사회   사건 발생 직후 미국 전역에서 아시안혐오 범죄 근절을 위한 규탄 시위가 열렸다. 아시아계 미국인을 차별하지 말자는 문구가 SNS를 통해 인종을 불문하고 활발하게 퍼졌다.     애틀랜타 한인사회도 이를 좌시할 수 없단 입장으로 아시안 혐오 근절을 위해 노력했다. 먼저, 이들은 총격사건의 피해 유족을 돕기 위한 모금 활동 및 지원에 나섰다.     이후 조지아한인상공회의소와 동남부한인회연합회,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 한미위원회(KAC) 애틀랜타지회 등 한인 단체들은 애틀랜타 아시안 대상 범죄 범한인 대책위원회(추진위원장 김백규)를 발족하고 대책 마련에 나선뒤 다른 아시안계 단체들과 여러 활동을 해왔다.   ▶끝나지 않은 아시안 혐오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아시안 혐오 범죄는 쉽게 사라지지 않았다. 캘리포니아와 뉴욕 등 아시안계 미국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각지에서 아시안 혐오 범죄 사건이 발생해 왔다.   특히 지난 2월 뉴욕에서 주유엔 한국대표부 소속 외교관이 '묻지마 폭행'을 당한 직후 한국계 여성에 대한 '묻지마 피살' 사건이 발생하는 등 한인들에 대한 피해도 이어졌다.   한편 이날 애틀랜타에서는 총격 1주년을 맞이해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오전에는 아시안계 미국인 비영리단체들이 모여 주의회 청사 앞에서 랠리를 하고, 오후에는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위원회(STOP Asian Hate)가 한인회에서 1주기 추모식을 개최한다. 박재우 기자추모행사 아시안혐오 범죄 아시안계 혐오 아시안 혐오

2022-03-15

[로컬 단신 브리핑] IL 정치인들, 차이나타운서 '아시안 혐오 반대' 랠리 외

▶ IL 정치인들, 차이나타운서 '아시안 혐오 반대' 랠리     일리노이 주 정치인들이 시카고 남부 차이나타운에 모여 아시안 혐오 반대 행사를 가졌다.     태미 덕워스 연방상원의원을 비롯 라자 크리시나무어티 연방하원의원, 콰메 라울 주 검찰총장, 테레사 마 주 하원의원 등은 지난 30일 지역 단체들과 함께 '아시안 혐오' 반대 랠리와 피해자들을 기리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The Coalition for a Better Chinese American Community', 'Asian American Bar Association of Greater Chicago', 'OCA Greater Chicago', 'Chinese American Service League' 등이 주최했으며 시카고를 비롯 뉴욕, 애틀란타, 필라델피아,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지서도 동시에 열렸다.     테레사 마 주 하원의원은 "아시안 아메리칸을 향한 인종 차별은 최근 생긴 일이 아니다. 우리를 향한 인종차별과 폭력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하고 근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아시안 혐오'에 대한 문제 의식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중요하지만 ‘섣부른 접근 또는 정치적 접근’이 외려 아시안을 혐오 대상으로 부각시키고 또 다른 문제와 갈등을 조장할 수 있다”며 전략적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폭설로 오헤어-미드웨이 항공편 약 300편 취소     지난 주말 8인치가 넘는 폭설이 시카고 일부 지역에 내려 300편에 가까운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다.     국립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8일 시카고 일원에는 최대 9인의 눈이 내렸다.     북 서버브 스코키와 에반스톤 지역에 가장 많은 9인치, 윌멧•하이랜드 파크•제퍼슨 파크 등 미시간 호변 지역에는 8인치의 적설량이 각각 기록됐다.     시카고 공식 기후 측정지인 오헤어 국제공항과 미드웨이 국제공항에는 각각 3.3인치, 7.2인치가 기록됐다.     시카고항공국은 이번 폭설로 오헤어 국제공항과 미드웨이 국제공항에서 각각 260편과 32편의 항공편이 취소됐다고 전했다. 또 오헤어 국제공항 도착편과 출발편 항공기 운항이 각각 평균 19분, 15분 지연됐다고 밝혔다.          ▶시카고 다운타운 유명 업체들 잇단 절도 피해       시카고 다운타운 루프 지역 스테이트 스트릿 소재 유명 백화점 '메이시스'(Macy's)가 절도 피해를 입는 등 최근 유명 업체를 상대로 한 절도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3시15분경 두 명의 도둑이 메이시스 백화점 유리창을 깨고 침입한 후 매장에 전시되어 있던 물품들을 훔쳐 자신들의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앞서 지난 26일과 28일에도 시카고 다운타운 소재 안경점에 도둑들이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고가의 제품을 무더기로 훔쳐 달아나는 등 비슷한 사건이 계속되고 있다.          ▶필슨 지역 고교, 100% 백신 접종률 기록     시카고 남서부 필슨 지역의 한 고등학교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100%를 기록했다.     필슨 소재 '크리스토 레이 기독교'(Cristo Rey Jesuit) 고등학교는 최근 "모든 학생, 교사, 직원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 100% 접종률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몇 달 전 이미 백신 접종률 100%를 달성했다는 학교 측은 이날 교내에 부스터샷 클리닉도 설치했다.     학교 측은 "매달 평균 전체 학생의 1% 이하만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있다"며 "백신 접종은 분명한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일리노이 주 보건부에 따르면 필슨 시는 전체 주민의 63.8%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Kevin Rho 기자로컬 단신 브리핑 차이나타운 정치인 정치인들 차이나타운 아시안 혐오 아시안 아메리칸

2022-01-31

“아시안 차별, 이민역사 교육 절실”

아시안 혐오를 막기 위해 공립학교 정규 교과과정에 아시안아메리칸 역사교육을 의무화하고, 세부 가이드라인 마련에 한인사회도 주도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한인 단체를 통해 아시안 혐오가 사회구조적 차별임을 환기시키는 것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인사회 내에서도 세대별 혐오현상 인식이 크게 다른 만큼, 세대별 접근이 달라야 한다는 분석도 있었다. 이민 1세대인 노인·자영업자는 혐오를 개인 일탈로 여긴 경우가 많지만, 청년층은 사회구조적 문제로 보고 다른 소수인종과 적극 연대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시민참여센터(KACE)는 18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반아시아인 혐오와 한인 사회: 뉴욕·뉴저지 대도시권 대책 마련을 위한 한인사회 실태 조사’ 결과를 공유했다. 사회복지·사회학 전공 연구진이 작년 10월부터 2개월간 총 26명을 심층면접한 내용을 질적 분석한 결과로, 해외동포재단 지원과 KACE 후원으로 진행됐다. 김동찬 KACE 대표는 “뉴저지주가 아시안아메리칸 역사문화 교육을 의무화할 예정이지만 실행방안은 아직 논의된 바 없다”며 “아시안이 사회에 기여한 점을 중심으로 교육하자는 말이 나오고 있고, 커뮤니티별로 이 부분을 공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시안에 대한 공교육이 절실하다고 본 세대는 이민 2세대, 즉 청년층이다. 분석결과 청년층은 흑인들의 투쟁에서 교훈을 찾고, 그들과 연대해 혐오범죄를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반면 1세대는 혐오범죄가 개인 일탈이라고 믿거나 운이 없어서 당했다고 보는 경우가 많았다. 정청세 빙햄턴 뉴욕주립대(SUNY) 한국학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노인들은 피해자에게서 증오범죄 요인을 찾는 경우도 많았고, 자영업자 그룹도 타민족과 연대해 운동을 벌이는 것엔 회의적이었다”고 말했다. 한인들이 일차적으로 소속된 학생회·경로센터·교회 등과 시민·권익단체 연계를 강화해 아시안 혐오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조언한 배경이다.    이외에도 연구진은 ▶혐오범죄 예방·처벌에 대한 입법운동 ▶혐오범죄 처리과정에 대한 감시 ▶피해자 보상 및 재발방지 제도 마련 ▶피해자 지원 법률조언활동 등을 향후 과제로 꼽았다. 김 대표는 “어려운 상황일수록 연구를 통해 아시안이 새로운 시기에 미국사회를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체계적인 양적·질적 실증연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이민역사 아시안 아시안아메리칸 역사교육 아시안아메리칸 역사문화 아시안 혐오

2022-01-18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