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길 좀 알려…" 명품 시계 슬쩍…한인타운 신종 소매치기 주의

LA 시내 각종 범죄가 갈수록 늘어나는 가운데 한인타운에서 신종 절도 범죄가 등장해 한인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8일 정오쯤 올림픽 불러바드와 맨해튼 플레이스에 있는 한 식당에서 남편, 친구와 점심을 마치고 나오던 최정옥(78)씨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최씨 앞에 베이지색의 밴 한 대가 정차했고, 조수석에 타고 있던 여성이 창문을 내려 그에게 코스트코 가는 길을 물었다.   최씨는 “인도 혹은 파키스탄 출신처럼 보였고, 차 안을 보니 뒷좌석엔 어린아이 둘이 타고 있어 마치 4인 가족으로 보였다”며 “나의 초기 이민 시절이 생각나 측은한 마음이 들었고 친절하게 길을 알려줬다”고 전했다.   그러자 갑자기 이 여성은 차에서 내리더니 ‘너무 고마워서 사례하고 싶다’며 주머니에 있던 금팔찌를 꺼내 최씨의 팔에 채워 주려 했다.   최씨는 “안 받겠다며 한사코 거절했는데 억지로 채워줬다”며 “그러던 중 운전석에 있던 남성은 ‘한국 사람이냐’며 엄지를 치켜들고 칭찬을 하는 등 자꾸 말을 걸어왔다”고 전했다.   정신없는 대화가 오간 뒤 차량은 떠났고 그제야 최씨는 손목에 착용하고 있던 1000달러짜리 명품 브랜드 시계가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최씨는 “눈 깜짝할 새 벌어진 일이었다. 대화하며 정신이 팔린 사이 시계를 풀어서 가져간 것”이라며 “뒷좌석에 아이들이 있어 소매치기범들일 거라곤 상상도 못 했다”고 황당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최근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던 다른 한인 시니어 2명도 각각 버스정류장과 길거리에서 강도를 당해 가방, 휴대폰 등 금품을 빼앗겼다고 전했다. 최씨는 “다친 곳이 없어 다행이지만 요즘 한인타운에 절도와 강도 사건이 많아 돌아다니기가 무섭다”고 우려했다. 장수아 기자한인타운 소매치기 한인타운 신종 명품 시계 요즘 한인타운

2022-08-09

플러싱서 한인 소매치기 당해

 퀸즈 플러싱 노던불러바드 인근에서 한인 여성이 소매치기를 당했다.   제보에 따르면 한병순(83)씨는 18일 오후 1시40분경 노던불러바드에 있는 버스정류장을 향하던 중 33·34애비뉴 인근에서 소매치기를 당했다.   한씨에 따르면 당시 검은색 차량을 탄 아랍계로 보이는 젊은 남·녀가 차량을 멈추고 길을 물어보자 답변을 해줬는데, 계속 말을 걸더니 뜬금없이 한씨에게 보석을 준다며 접근했다.   한씨가 이를 거부하자 이들은 갑자기 한씨의 목걸이와 팔찌를 낚아채 도주했다. 한씨는 이들이 보석을 준다면서 자신의 팔과 목에 금품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사건 직후 한씨는 911로 전화해 경찰에 소매치기 피해를 신고한 상황이다.     한씨는 20일 본지와 통화에서 “아시안을 향한 범죄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나와 같은 피해를 보는 한인들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제보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일 브루클린 클린턴 힐 지역에서 67세 아시안 여성을 향해 “중국인은 이 나라에 있어서는 안 된다”라며 폭행을 가한 용의자 머셀 잭슨(52)은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브루클린 검찰은 “지역 내 특정 인종·민족·종교·성별 등을 근거로한 공격은 용납될 수 없다”며 지난 17일 잭슨을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심종민 기자소매치기 플러싱 한인 소매치기 소매치기 피해 퀸즈 플러싱

2022-02-20

아시안 시니어 소매치기 주의…값싼 귀금속 선물하며 접근

금목걸이나 다이아반지 등을 차고 다니는 시니어는 낯선 사람의 접근을 조심해야겠다. 경찰은 최근 아시안 시니어를 대상으로 귀금속을 소매치기하는 피해사례가 늘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Abc7뉴스는 샌호세 지역 샌라몬 경찰국을 인용해 최근 70~80대 아시아계 시니어만 노리고 접근해 수천 달러 상당의 귀금속을 소매치기하는 피해사례가 10건 이상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이 같은 피해를 본 시니어가 더 많을 것이라며 낯선 사람의 접근을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샌라몬 경찰국에 따르면 소매치기 일당은 주택가 마당이나 거리를 산책하는 아시아계 시니어를 범행 대상으로 삼는다. 이들 시니어는 값비싼 귀금속을 차고 있는 공통점을 보였다.   이들은 우선 친절한 척 아시아계 시니어에게 말을 건 뒤 무료 선물이라며 값싼 액세서리를 건넨다고 한다. 아시아계 시니어가 관심을 보이고 접근하면 ‘지금 착용한 팔지나 목걸이를 풀고 이 선물을 한번 차보라’고 제안한다. 시니어가 관심을 보이면 용의자가 시니어의 목걸이나 팔찌 푸는 것을 도와주거나 포옹을 하는 등 신체접촉 후 사라진다.   샌라몬 덴톤 칼슨 캡틴은 “용의자들은 값싼 액세서리를 시니어에게 선물한다며 신체접촉을 하는 순간 시니어의 목걸이나 팔찌 등을 풀어 훔친다”고 말했다.   소매치기 범행 장면을 담은 영상도 공개됐다. 영상에서 한 SUV 조수석에 앉은 소매치기용의자는 고령의 아시아계 시니어에게 말을 건다. 아시아계 시니어가 다가가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용의자의 손은 시니어 몸을 빠르게 매만지는 모습이 찍혔다. 이렇게 귀금속 소매치기 피해를 본 아시아계 시니어 연령은 50~80대다.   한 피해자의 자녀인 체리 부는 “거동이 불편한 엄마(59)는 아시안 마켓에 갈 때 금목걸이를 차고 있었다”며 “그들은 엄마에게 (값싼 귀금속)을 차보라고 한 뒤 목걸이를 풀게 해 훔쳐갔다”고 말했다. 부의 어머니가 피해 본 목걸이 가치는 5000~6000달러로 알려졌다.   샌호세 경찰국은 최근 90세 아시아계 여성 시니어의 경우 몸에 지닌 4만 달러 상당의 귀금속 도난 피해를 봤다고 전했다. 샌라몬 경찰국은 최근 오렌지 카운티 출신 범행 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김형재 기자소매치기 아시안 귀금속 소매치기 아시안 시니어 아시아계 시니어

2022-02-11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