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한국어 대회' 입상자들 한국 간다

어바인 세종학당 수강생 3명이 한국어 '열공(열심히 공부하다를 줄인 인터넷 신조어)' 덕분에 한국 방문 기회를 잡았다.   주인공은 초급 5반 사라 밀러, 중급 3반 일레인 김, 헤일리 콜이다. 이들은 어바인 세종학당(학당장 태미 김)이 지난 15일 개최한 ‘2022 한국어 말하기, 쓰기 대회’에서 입상, 한국을 방문하게 됐다.   어바인 세종학당 이미경 교사는 “이들은 10월 초 한글날을 기념해 열리는 세종학당재단 행사에 참가할 예정”이라며 “항공료와 최소 7박8일 동안의 숙식비, 문화 체험 비용을 모두 재단에서 부담하는 파격적 혜택의 부상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슷한 듯, 다른 듯 한국어와 한국 문화’, ‘10년 후 나의 모습, 나의 미래’란 주제로 지난 4일 온라인에서 진행된 대회엔 전국 각지 수강생 16명이 참가했다. 9명은 말하기 대회에, 7명은 쓰기 대회에 참가, 열띤 경연을 벌였다.   밀러는 말하기 대회 최우수상, 김양은 우수상을 받았다. 콜은 쓰기 대회에서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밀러는 “어릴 적 마법의 세계를 동경한 내 꿈이 점점 자라 영화와 광고 제작을 하게 됐다”며 “말하기 대회에 참가한 지금 이 순간이 10년 후 자신에게 ‘청춘의 연애 편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콜은 한국의 설악산 등반 중 만난 엄청난 규모의 시니어 등산 모임이 매우 인상적이었으며, 자신도 한국의 어르신들처럼 적극적으로 살고 싶다는 내용의 글을 썼다.   초급 2반 마이크 시몬스, 초급 1반 제시카 반스는 각각 말하기, 쓰기 대회 신인상을 받았다.   수상자들은 어바인 시의원인 태미 김 학당장이 준비한 어바인 시 표창장과 미주민화협회 이사인 신혜정 어바인 세종학당 문화 강사가 그린 민화를 부상으로 받았다.   모든 참가자는 서울셀렉션 출판사가 후원한 한국 관용어 책자와 한국 문화 관련 영문 서적을 받았다.   어바인 세종학당은 지난 18일부터 10주 과정의 여름 학기를 시작했다. 문의는 전화(949-535-3338)로 하면 된다. 임상환 기자세종학당 한국어 세종학당 한국어 쓰기 대회

2022-06-22

어바인 세종학당 올 첫 학기 성공적

 어바인 세종학당(학당장 태미 김)이 올해 첫 학기를 마쳤다.   지난 21일 마무리된 첫 학기 수업은 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전국 각지의 타인종과 영어권 한인 167명이 한국어와 한국 전통 문화를 배웠다.   설립 4주년을 맞은 어바인 세종학당은 세종학당 재단의 지원을 받아 다양한 문화 수업을 제공, 한국어 교육은 물론 한국 문화 알리기에 기여하고 있다.   세종학당 측은 첫 학기 수업 가운데 특히 설날을 맞아 진행한 만두 빚어보기 프로그램이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 수업을 준비한 김수지 교사는 세종학당 재단 주최 ‘문화강좌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이미경 수석 교사는 “한인 자녀를 입양한 타인종 부모, 한인 입양아 가운데 한국어, 한국 문화를 배우려는 이가 늘고 있다. 이들을 위해 한인 전통 혼례, 노리개 만들기를 포함한 다채로운 문화 수업을 마련해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어바인 세종학당은 26일부터 10주 과정의 봄 학기를 시작했다. 새 학기에도 대면, 온라인 수업이 병행된다. 한국어 공부에 어려움을 겪는 이를 위한 학습 지원 컨설팅 프로그램도 마련할 예정이다.   어바인 세종학당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koreanamericancenter.org)에서 찾아볼 수 있다. 등록 문의는 전화(949-535-3338, 892-8315)로 하면 된다.세종학당 어바인 어바인 세종학당

2022-03-28

“한국 문화·한글 알렸어요”

 어바인 세종학당(학당장 태미 김)이 오렌지카운티의 대표적 다문화 축제인 ‘어바인 글로벌 빌리지 페스티벌’에서 한국 문화와 한글을 널리 알렸다.   세종학당 측은 지난 9일 그레이트 파크에서 열린 축제에 참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이날은 어바인 시의회가 OC 도시 중 최초로 선포한 ‘한글날’이기도 했다.   이미경 수석 교사를 비롯한 세종학당 교사, 학생, 봉사자들은 전통 한옥의 사랑방을 체험할 수 있는 한국관을 꾸며, 눈길을 모았다.   특히 인기를 끈 프로그램은 ‘한복 인형 공예’와 ‘자개 공예’다. 방문객들은 섬세하고 우아한 한국의 공예를 체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글 자음과 모음 도장으로 김치, 경복궁처럼 한국을 대표하는 낱말을 만드는 코너, 지구촌 민속 의상 스티커 책, 세종대왕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세종대왕 납시오!’ 코너에도 많은 타인종이 몰렸다.   LA한국문화원의 지원으로 진행된 한글 서예 행사를 관람한 이들은 궁서체를 포함, 다양한 필체로 쓴 작품을 통해 문자로서 한글이 가진 힘과 아름다움을 느꼈다. 한글 창제의 애민 정신을 행위 예술로 표현한 강렬한 이미지의 서예 공연도 인기를 끌었다.   어바인 세종학당은 현재 가을 학기 한국어 수업과 함께 ‘민화 수업’과 ‘소고춤’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세종문화 아카데미’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 정보는 웹사이트(koreanamericancenter.org)를 참고하면 된다.   임상환 기자

2021-10-18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