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LA의 영향력 인물 500인'에 한인 8명

LA 비즈니스 저널(LBJ)이 최근 선정한 '2022년 LA의 가장 영향력 있는 500인'에 한인 기업가 등 8인이 포함됐다. 500인은 정치 경제 문화 등 14개 분야를 망라해 선성하는데 한인들은 모두 경제 관련 분야에서만 나왔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500인 리스트에서 뱅크오브호프의 케빈 김 행장과 BAM 벤처스의 브라이언 이 매니징 디렉터는 7년 연속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김 행장에 대해 LBJ는 최근 임기가 2027년 3월까지 연장됐다며 지난해 순익 83% 증가의 호실적을 이뤘다고 전했다.   LBJ는 이 디렉터를 설명하며 이미 '리걸줌' '어니스트' '슈대즐' 등 이전에 이미 여러 기업을 성공시킨 전례가 많다고 소개했다.   2014년 벤처 캐피털 회사인 BAM 벤처스를 설립한 이 디렉터는 소비자 중심 테크놀로지 스타트업에 주로 투자하는 3번째 펀드를 추진 중이며 동시에 LA의 블록체인 기술 및 암호 화폐 관련 기업 등으로 투자 영토를 확대하고 있다. LBJ는 이 디렉터와 함께 BAM 벤처스를 공동 설립한 리처드 전 디렉터도 500인 리스트에 3년 연속 선정했다.   부동산 분야에서는 제이미슨의 제이미·개럿 이 남매가 나란히 꼽혔다. 올해로 5년 연속 뽑힌 제이미 이 제이미슨 리얼티 CEO는 100여개의 빌딩을 관리하며 2018년 이후 LA항 항만위원회 의장, 올림픽 조직위원회 'LA2028' 이사회 멤버, USC 출강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개럿 이 제이미슨 프로퍼티스 사장은 프로젝트 총괄로 신축과 함께 기존 빌딩의 용도 전환 등을 통해 남가주 지역 3100유닛의 아파트를 포함, 1800만스퀘어피트의 주거용 및 상업용 부동산 개발을 지휘하며 4년 연속 500인 리스트에 포함됐다.   한미은행의 바니 이 행장도 4년 연속 선정됐다. 이 행장은 4분기 기준 2020년 2660만 달러였던 은행 순익을 지난해 3330만 달러로 키웠고 신규 대출 등 주요 지표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다. 지난 3월에는 'S&P 글로벌 마켓 인텔리전스'가 선정한 톱 퍼포밍 커뮤니티 뱅크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AG 진' '빅스타 1974' 등 의류 브랜드를 가진 '구스 매뉴팩처링'의 구우율 대표는 사우스게이트에 500명 이상을 고용한 생산공장과 함께 전국 17개 스토어에서 250여명을 채용하고 있다. 1985년 회사를 설립한 뒤 주로 하청 생산을 하다가 2000년 AG 브랜드를 런칭하고 프리미엄 시장에서 꾸준히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올해 새롭게 이름을 올린 한인은 4대 회계법인인 언스트앤영(EY)의 앤디 박 LA 매니징 파트너로 LA 권역 2300여명의 직원을 관리한다. 2005년 인턴으로 EY에 입사한 뒤 고위직까지 오른 케이스로 LA 오피스는 포천 1000대 기업의 40%에 대해 서비스하고 박 파트너는 각 분야에서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는 기업들의 자문을 맡고 있다.   한편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리스트에 포함됐던 CBB 은행의 조앤 김 행장은 최근 CBB를 떠나 대만계 은행으로 옮기면서 올해 최종 명단에는 들지 못했다. 류정일 기자영향력 인물 한인 기업가 bam 벤처스 부동산 분야

2022-06-22

한국 국민연금공단, 미국 부동산 합작 투자 확대

 한국의 국민연금공단이 미국의 대형 부동산 개발회사와 협력해 부동산 분야 투자를 확대한다.   뉴욕시 맨해튼 록펠러센터에 본사를 두고있는 티시먼 스피어(Tishman Speyer)는 지난 9일 “한국의 국민연금공단과 파트너십을 맺고 총 15억 달러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미국 부동산 시장 각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티시먼 스피어는 현재 맨해튼 랜드마크인 록펠러 센터(Rockefeller Center)·메트라이프 빌딩(MetLife Building)·시티 스파이어 센터(City Spire Center) 등을 소유하고 있다.   티시먼 스피어가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투자할 분야는 ▶부동산 분야 신기술 ▶저소득층 주택 ▶주요 도시 등을 대상으로 한 고수익 융자 상품 판매(회사 설립)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티시먼 스피어는 이미 10여 년 전부터 국민연금공단과 파트너십을 맺고 미국 내 부동산 분야에 공통투자를 해오고 있는데 이번에 조성되는 15억 달러는 벤처 성격이 강한 분야의 투자를 위해 새롭게 조성된 것이다.   한편 국민연금공단은 티시먼 스피어 외에도 대형 부동산 개발회사인 하인스(Hines)와도 15억 달러 규모의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는 등 미국 부동산 분야 투자를 늘려 나가고 있다. 박종원 기자국민연금 미국 부동산 분야 한국 공단 합작 투자

2021-11-10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