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뉴욕시 반값 대중교통 요금제 확대 실시

뉴욕시가 저소득 뉴욕시민에게 교통비를 할인해주는 ‘페어 페어스’(Fair Fares) 지원금을 늘리고, 시 예산 항목으로 영구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5일 뉴욕시는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과 에이드리언 아담스 뉴욕시의회 의장이 2022~2023회계연도 예산안에서 ‘페어 페어스’ 자금 7500만 달러를 할당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현 회계연도에도 ‘페어 페어스’에 1550만 달러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는 뉴욕시에서 ‘페어 페어스’에 대해 연간 자금지원을 처음으로 보장한 것이기도 하다.   2019년 1월부터 시작된 ‘페어 페어스’는 연방 빈곤선 이하 소득 수준을 가진 18~64세 뉴요커들이 절반 가격으로 메트로카드를 구입할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이다. 현재 26만4635명이 이 프로그램에 등록한 상태다.     처음 도입될 때만 해도 1억600만 달러가 지원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2020년 팬데믹이 뉴욕시를 강타하면서 지원금은 4050만 달러로 축소됐다. 2021년엔 그나마 지원금을 늘리기로 했지만, 5300만 달러로 턱없이 모자란 수준이었다. 아담스 뉴욕시의장은 “누구든지 대중교통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팬데믹으로부터의 공평한 회복의 필수 조건”이라고 전했다.   한편, 뉴욕시는 해당 프로그램 수요를 모니터링한 뒤 필요한 경우 지원금을 조정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뉴욕시는 대중교통 이용객을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서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는 전철·버스·통근열차에 대한 요금 인하 프로그램을 시범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김은별 기자대중교통 요금제 뉴욕시 반값 저소득 뉴욕시민 요금제 확대

2022-02-15

대학 등록금 뛰자 '529플랜'<칼리지 세이빙 프로그램> 가입자 는다

대학 등록금이 크게 오르면서 정부가 지원하는 칼리지 세이빙 프로그램(529 플랜) 가입자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USA투데이가 지난 31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529플랜' 가입 금액은 사상 최대였던 지난 2006년에는 못 미치지만 지난 2년 간 무려 75%나 급증했다. 보스턴에 본사를 둔 재정연구소(FR)에 따르면 529플랜 적립액 규모는 2008년 51억달러에서 2010년에는 90억달러로 증가했다. 최대 규모였던 2006년의 적립액은 139억달러였다. 529플랜은 가입자가 자신의 돈을 주식이나 채권 뮤추얼 펀드 등에 투자해 수익금을 자녀의 대학 학자금 등 교육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으로 주 및 연방정부로부터 각종 세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529플랜을 지원하는 주에 거주할 경우 529플랜으로 인한 투자 수익에 대해서는 소득세를 면제해 주기도 한다. FR사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529플랜 어카운트는 960만 개이며 총 적립액은 1460억달러에 달한다. 이처럼 529플랜 가입자가 느는 것은 해마다 대학 학비가 큰 폭으로 오르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칼리지보드에 따르면 4년제 사립대학의 학비는 연 3만7000~5만달러에 이르고 주립대 등 공립대학도 평균 1만6000달러에 이른다. 대학 학비는 지난 5년 간 물가 상승폭을 상회할 만큼 올라 해마다 사립대의 경우 5.2% 공립대는 5.9%나 인상됐다. 같은 기간 소비자 물가가 연 2% 상승한 것에 비하면 인상폭이 상당히 큰 셈이다. 대학 학비 인상폭이 크다 보니 학생들의 학자금 융자도 해마다 크게 늘 수 밖에 없다. 2009년 대학 졸업생들은 전년도에 비해 6%가 많은 2만4000달러를 융자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주의 경우 전체 대학생의 48%가 융자를 받고 있으며 평균 융자액은 1만7326달러로 집계됐다. 김문호 기자 moonkim@koreadaily.com

2011-05-31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