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마운틴 볼디 실종 한인 구조…58시간만에 구조대 발견

마운틴 볼디 산행에 나섰다가 실종됐던 정진택(75.사진)씨〈본지 1월 24일 A-1면〉가 58시간 만에 무사히 구조됐다. 정씨는 산에서 구조대를 만난 뒤 출발했던 등산로 입구까지 안전하게 내려왔다고 한다.   샌버나디노카운티 셰리프국과 정씨 지인 등에 따르면 24일 오후 3시쯤 산악구조대는 셰리프국에 정씨를 발견했다고 알렸다. 지난 22일 오후 실종신고를 접수한 산악구조대는 4명 이상을 파견해 사흘 동안 정씨의 예상 등산로를 따라 수색작업을 벌였다.   정씨가 속한 마라톤동호회 ‘새벽을 달리는 사람들(DRC)’ 회원 강동철씨는 “오후 3시쯤 셰리프국 측에서 전화를 걸어와 구조대가 정씨를 발견해 샌안토니오 폭포 등산로 입구까지 같이 내려왔고, 5시쯤 구급차를 타고 포모나밸리 병원으로 이동했다”며 “발견 당시 정씨는 탈진하지 않았지만 만일에 대비해 이송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오전 6시 30분 정씨는 지인 2명과 샌안토니오 폭포 등산로 입구에서 헤어진 뒤 단독산행에 나섰다. 지인 2명은 오후 1시 30분 마운틴 볼디 스키장 리프트 정상 약속장소에 정씨가 나타나지 않자 셰리프국에 실종신고를 했다.   한편 지난 4주 동안 마운틴 볼디와 주변 지역에서 구조신고가 14건이나 접수됐다. 산행 중 길을 잃거나, 고립된 등산객, 다친 경우 등이다. 올해 들어 2명이 실족 등으로 사망했다. 지난 12~13일에는 마운틴 볼디 인근에서 영국 배우 줄리언 샌즈 등 2명이 실종됐다.   김형재 기자 kim.ian@koreadaily.com마운틴 구조대 구조대 발견 실종 한인 동안 마운틴

2023-01-24

마운틴 볼디 등반 70대 한인 실종

마운틴 볼디 산행에 나섰던 한인이 실종돼 구조대가 수색에 나섰다.   샌버나디노 카운티 셰리프국과 차경석 전 북미산악회 회장에 따르면 LA에 거주하는 정진택(75·사진)씨는 지난 22일 오전 6시 30분쯤 마운틴 볼디 정상 등반에 나섰다가 36시간이 넘도록 돌아오지 않고 있다.     차 전 회장은 “정씨와 샌안토니오 폭포 등산로 입구에서 헤어진 뒤 마운틴 볼디 스키장 리프트 꼭대기에서 당일 오후 1시에 만나기로 했다”며 “하지만 오후 2시 30분이 넘도록 정씨가 돌아오지 않았다. 계속 기다리다가 실종신고를 했다”고 전했다.   하이킹에 함께 나섰던 차 전 회장과 지인 1명은 23일 정오까지 만나기로 했던 장소에서 정씨를 기다렸다. 실종신고를 접수한 산악구조대 4명은 정씨가 오른 것으로 예상하는 등산로를 따라 이틀째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차 전 회장은 “등산에 나설 때만 해도 날씨가 참 좋았지만, 23일 현재는 강풍으로 구조헬기가 뜨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정씨가 주차한 차에 전화기와 지갑 등을 놓고 가 더 걱정”이라고 말했다.   실종된 정씨는 LA에서 홀로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평소 산악 마라톤을 즐겼고 히말라야 등정을 앞두고 마운틴 볼디를 찾았다고 한다. 차 전 회장은 “등반 당시 그는 방한복과 등산 장비를 잘 갖췄다”고 전했다.   현재 마운틴 볼디 정상 부근은 지난겨울 폭풍으로 눈이 많이 쌓인 상태다. 한인 산악인 김모씨는 “마운틴 볼디 스키장 위쪽은 설경이 아름다워 많은 이들이 겨울 산행로 이용한다”면서 “우측은 급경사로 눈이 많이 쌓이면 특히 조심해야 한다. 전문가가 아닌 이상 단독산행은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주 동안 마운틴 볼디와 주변 지역에서 구조신고가 14건이나 접수됐다. 산행 중 길을 잃거나, 고립된 등산객, 다친 경우 등이다. 올해 들어 2명이 실족 등으로 사망했다. 지난 13일에는 마운틴 볼디 인근에서 영국 배우 줄리언 샌즈 등 2명이 실종됐다.     샌버나디노카운티 셰리프국은 “현재 마운틴 볼디의 상황은 극도로 위험하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겨울 폭풍과 강풍으로 눈이 얼음으로 바뀌었다. 모든 경고 표지판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당국은 등산객들에게 안전한 산행을 위해서는 ▶가는 지역의 기상 조건을 확인하고 ▶고산 환경(alpine condition)에 대비해 등산용 아이젠, 얼음도끼, 적절한 복장 등으로 철저히 준비하며 ▶파트너와 함께 산행하고 ▶스팟(SPOT) 또는 인리치(INREACH) 등 GPS 장치를 구비하며 ▶휴대폰 완전 충전 후 추가 배터리 기기를 챙기고 ▶행선지와 출발 및 예상 귀가 시간 등을 주변 사람에게 알리며 ▶모르는 곳은 가지 말 것을 조언했다. 김형재 기자 kim.ian@koreadaily.com마운틴 산행 현재 마운틴 오전 6시30분마운틴 동안 마운틴

2023-01-23

마운틴 볼디서 한인 추락사…OC 근무 공인회계사

한인들도 즐겨 찾는 마운틴 볼디로 등반을 나섰던 한인 남성이 추락해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OC에서 공인회계사(CPA)로 일하는 최모씨는 최근 조카와 함께 산행에 나섰다가 발을 헛디뎌 추락했다. 동행했던 조카는 구조대원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지만, 최씨는 지난 29일 시신으로 발견됐다.   최씨 가족과 친밀한 한 관계자는 “최씨가 실종 11시간 만에 발견됐다고 들었다”며 “낙상하며 나무에 부딪혀 현장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최씨는 40~50대로 알려졌으며 보다 구체적인 사망원인과 실족 경위 등은 아직 조사 중이다.   한편 당국은 겨울 폭풍으로 인해 수색 작업에 차질을 빚었지만, 나무와 바위에 떨어져 있던 피해자의 물품으로 위치를 찾을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산악 전문가들은 “남가주 지역이라도 겨울 산행은 늘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체적으로 산행에 나설 때는 ▶자동차를 가져왔다면 산행을 떠난 시간과 정보 등을 적어 대시 보드에 두고 ▶자동차 체인을 구비하며 ▶저체온증 예방을 위해 옷을 얇게 겹쳐 입고 ▶땅콩, 초콜릿, 비스킷 등 고열량 식품을 구비하며 ▶여닫는 것이 수월한 배낭을 사용하고 ▶장갑, 헤드 랜턴, 간식 등을 챙기라고 조언했다. 김예진 기자공인회계사 마운틴 한인 추락사 근무 공인회계사 한인 남성

2022-12-30

마운틴 볼디에서 한인 추락사 발생

마운틴 볼디서 한인 추락사   OC 근무 공인회계사  조카와 산행 중 실종 11시간 만에 발견돼   한인들도 즐겨 찾는 마운틴 볼디로 등반을 나섰던 한인 남성이 추락해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OC에서 공인회계사(CPA)로 일하는 최모씨는 최근 조카와 함께 산행에 나섰다가 발을 헛디뎌 추락했다. 동행했던 조카는 구조대원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지만, 최씨는 지난 29일 시신으로 발견됐다. 최씨 가족과 친밀한 한 관계자는 "최씨가 실종 11시간 만에 발견됐다고 들었다"며 "낙상하며 나무에 부딪혀 현장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최씨는 40~50대로 알려졌으며 보다 구체적인 사망원인과 실족 경위 등은 아직 조사 중이다. 한편 당국은 겨울 폭풍으로 인해 수색 작업에 차질을 빚었지만, 나무와 바위에 떨어져 있던 피해자의 물품으로 위치를 찾을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산악 전문가들은 "남가주 지역이라도 겨울 산행은 늘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체적으로 산행에 나설 때는 ▶자동차를 가져왔다면 산행을 떠난 시간과 정보 등을 적어 대시 보드에 두고 ▶자동차 체인을 구비하며 ▶저체온증 예방을 위해 옷을 얇게 겹쳐 입고 ▶땅콩, 초콜릿, 비스킷 등 고열량 식품을 구비하며 ▶여닫는 것이 수월한 배낭을 사용하고 ▶장갑, 헤드 랜턴, 간식 등을 챙기라고 조언했다. 김예진 기자마운틴 추락사 한인 추락사 나선 한인 겨울 산행

2022-12-30

한미장학재단 마운틴 스테이트 챕터

 한국계 학생들에게 매년 전국적으로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는 한미장학재단(The Korean American Scholarship Foundation)의 마운틴 스테이트 챕터(Mountain States Regional Chapter, 회장 윤찬기)가 지난 10월 21부터 23일까지 시카고에서 열린 한미장학재단 전국이사회에서 미주의 7개 전국 챕터 가운데 최우수 단체로 선정됐다.마운틴 스테이트 챕터는 지난 9월17일에 열린 올해 장학금 수여식에서 대학생과 대학원생 26명에게는 1인당 2,000달러씩, 고등학생 4명에게는 1인당 500달러씩 30명에게 총 54,000달러의 장학금을 수여한 바 있다. 올해 마운틴 스테이트 챕터에 접수된 장학금 지원자는 120명이었다. 윤찬기 회장은 “전국 한미장학재단에서 우리 마운틴 스테이트 챕터가 최우수 단체로 선정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이에 힘입어 내년부터는 장학금액도 학생당 현행 2,000달러에서 2,500달러로 올리고, 수여자 수도 계속 늘려 그 규모를 확장할 계획이다. 우리는  투명하고 꼼꼼하게 재정을 관리하면서 재정적인 어려움 때문에 학업에 지장을 받는 학생이 없도록 하는 것이다. 관심있고 뜻있는 많은 분들의 관심과 지속적 후원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미장학재단의 마운틴 스테이트 챕터는 2019년 9월 28일 덴버 지역을 중심으로 창립되어 2019년에 처음으로 장학생을 선발하기 시작해 지금까지 꾸준히 장학금을 수여해오고 있다. 마운틴 스테이트 챕터에는 콜로라도를 비롯해, 캔사스, 네브라스카, 와이오밍, 뉴멕시코 주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하린 기자한미장학재단 스테이트 한미장학재단 마운틴 마운틴 스테이트 한미장학재단 전국이사회

2022-10-28

샤이엔 마운틴 동물원 전국 3위 올라

 콜로라도 스프링스 소재 ‘샤이엔 마운틴 동물원’(Cheyenne Mountain Zoo/CMZ)이 6년 연속으로 북미지역 최고의 동물원 중 하나로 뽑혔다. CMZ는 미국의 전국 일간지 ‘2022 USA 투데이 10 베스트 독자 선정 어워드’(USA Today 10 Best Readers’ Choice Awards)에서 베스트 동물원 부문(Best Zoo category) 전국 3위, 베스트 동물원 전시(Best Zoo Exhibit) 부문 전국 2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CMZ는 6년 연속 톱 10에 들었는데, 올해 베스트 동물원 전국 3위는 지금까지의 순위 중 가장 높은 것이다. 동물원 전시 부문에서 전국 2위를 차지한 CMZ의 ‘록키 마운틴 와일드 전시’(Rocky Mountain Wild Exhibit)는 멸종위기에 처한 토착 동물들의 서식지로 명성을 얻고 있다. 지난 2008년 여름에 처음 개장한 이 서식지에는 멕시코 늑대 무리, 캐나다 시라소니(lynx) 4마리, 알래스카 무스 1마리, 북아메리카 호저(porcupine) 2마리, 대머리 독수리 1마리, 회색곰 2마리, 퓨마 3마리, 강 수달 4마리가 살고 있다. CMZ는 보도자료를 통해 “동물원을 찾는 주민들에게 소름이 돋을 정도의 영감을 경험케 하는 차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동물원내 모든 전시는 사람들과 동물들 사이에 가능한 한 많은 물리적 장벽을 안전하게 제거하기 위해 고안됨으로써 사람들을 동물과 더욱 가깝게 만드는 환경과 경험을 만들어낸다”고 밝혔다.   2022 USA 투데이 독자 선정 북미지역 톱 10 동물원은 다음과 같다.   1위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동물원 & 식물원(Cincinnati Zoo & Botanical Garden) 2위 네브라스카주 오마하 헨리 둘리 동물원 & 수족관(Omaha’s Henry Doorly Zoo and Aquarium) 3위 콜로라도 스프링스 샤이엔 마운틴 동물원(Cheyenne Mountain Zoo) 4위 플로리다주 멜번 브리바드 동물원(Brevard Zoo) 5위 테네시주 멤피스 동물원(Memphis Zoo) 6위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오더본 동물원(Audubon Zoo) 7위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동물원(Philadelphia Zoo) 8위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동물원 & 수족관(Columbus Zoo & Aquarium) 9위 텍사스주 휴스턴 동물원(Houston Zoo) 10위 미조리주 세인트 루이스 동물원(Saint Louis Zoo)                      이은혜 기자동물원 샤이엔 베스트 동물원 동물원 전시 샤이엔 마운틴

2022-06-21

앨라배마주 최고 부자 동네 집값은?

앨라배마주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동네는 버밍햄-후버 메트로 지역 동네인 '마운틴 브룩(Mountain Brook)'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매체 스태커닷컴(stacker.com)이 부동산 플랫폼 질로의 데이터를 사용, 지난 4월 현재 앨라배마 도시들의 집값을 조사한 결과, 마운틴 브룩에 있는 전형적인 주택의 가치는 91만816달러로 주 전체 평균 주택가격 20만497달러보다 354% 높았다. 마운틴 브룩의 집값은 지난 1년동안 16.27% 올랐으며, 5년간 42.2% 상승했다.   마운틴 브룩에 이어 두번째로 집값이 비싼 도시는 탈레디가 카운티 실라코가 시의 '이퀄리티(Equality)'로 주택가치 68만6445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1년동안 16.5%, 5년간 54.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버밍햄-후버 메트로 지역의 '베스타비아 힐스( Vestavia Hills)'가 50만6022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1년간 15.35%, 5년간 38.9%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4, 5위 역시 버밍햄-후버 지역의 인디언 스프링스 빌리지(49만9840달러), 홈우드(49만6072달러)가 차지했다.   또 6위~10위 도시의 집값을 보면 로렌지 비치(49만12848달러), 레이크 퍼디(46만5815달러), 도핀 아일랜드(44만8981달러), 잭슨스 갭(44만5570달러), 페어호프(43만2856달러) 등으로 모두 40만달러를 넘었다.   김지민 기자앨라배마주 집값 동네 집값 앨라배마주 최고 마운틴 브룩

2022-06-09

뉴욕한미산악회 북미 최고봉 정복

뉴욕 일원의 준 프로급 베테랑 산악인 단체인 뉴욕한미산악회(회장 박승찬)가 북미 최고봉인 알래스카 소재 드날리 정상(2만310피트)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박상윤 등반대장을 선두로 한상근·박윤권·최에릭·박승찬·조성태 대원 등 6명으로 구성된 드날리 원정대는 지난달 28일 박승찬·조성태 2명의 공격조가 험난한 루트를 어렵게 밟아가며 정상(2만310피트)에 오르는데 성공했다.   원정대는 이날 박상윤 원정대장을 포함해 원정대 6명 전원이 마지막 캠프인 5번 캠프를 출발, 정상공격에 나서 오후 4시쯤 모두 정상 근접 지점까지 전진했다.   그러나 박상윤 원정대장은 안전을 고려해 대원 4명은 하산하게 하고, 박승찬·조성태 두 대원을 계속 정상에 도전하게 했다. 이어 체력 등 상태가 비교적 양호한 두 대원이 극한의 상황을 극복하고 마침내 밤 10시 35분에 드날리 정상에 도달하는데 성공했다.   박상윤 원정대장은 등정에 성공한 뒤 “지난 1년간 계획한 훈련 과정에 따라 정상을 오를 수있어 뉴욕 산악인으로서의 자긍심과 자부심을 갖게돼 기쁘다”며 “무엇 보다도 고소적응을 위해 충분한 물을 마시며 혈당 산소량을 조절해 충분한 건강 상태를 유지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박상윤 원정대장은 이어 “그동안 해외 원정을 통해 축적된 산악회 노하우와 최근 미 대륙 최고봉 휘트니 마운틴 전지 훈련이 상당한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박상윤 원정대장은 이번 쾌거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 뉴욕 일원 산악인들과 협력해 세계 유명산을 등정하게 되길 원하며 뉴욕한미산악회에서는 내년 히말라야 8000미터급 쵸오유 등정을 조심스럽게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뉴욕한미산악회는 그동안 ▶남미 최공봉 아콩카과 마운틴 ▶시애틀 마운틴 레오니아 ▶페루 쵸피칼퀴 마운틴 등의 등정에 성공한 뛰어난 기록을 갖고 있다. 박종원 기자뉴욕한미산악회 북미 박상윤 원정대장 조성태 대원 아콩카과 마운틴

2022-06-01

[아버지를 추억하며] "아버지, 이제는 다 이해가 됩니다"

저는 아버지가 왜 그렇게 산에 자주 가셨어야 했는지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78세 노인이 홀로 LA카운티에서 가장 높은 볼디산을 등반한다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아버지는 그동안 700번이 넘도록 볼디산에 오르셨고, 1000번을 목표로 하셨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정상에서 늘 태극기와 남북통일을 기원하는 한반도 깃발을 들고 계셨습니다. 저는 아버지께 그런다고 남북통일에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며 산에 그만 오르시라고 말씀 드렸습니다. 아버지께서는 경상남도 함양군 서상면의 시골에서 자라셨습니다. 존함은 김자 석자 두자 입니다. 서울대학교에 진학하신 후, 서울에서 은행원으로 일하셨고 연세대학교 MBA 과정과 영국 맨체스터에서 공부하셨습니다. 네 명의 자녀 중 저는 막내입니다. 1981년, 아버지는 LA지사로 전근하셨고 3년 후, 아버지는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미국에서 살기로 결정하셨습니다. 어머니께서 자녀 교육을 위해 미국이 더 낫겠다고 생각하셨기 때문입니다. 아버지께서는 주유소 겸 편의점을 매입하셨고, 일주일 내내 아침 7시부터 밤 10시까지 어머니와 함께 일을 하셨습니다. 저는 그 곳에서 주말마다 일을 했습니다. 제 유일한 휴식 시간은 어머니와 함께 일요일 교회에 가는 시간이었고, 그 시간에도 아버지는 홀로 가게를 지키셨습니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가게에서 일하시며 수 많은 강도 사건과 1992년 LA폭동도 경험하셨습니다. 제가 의대에 재학할 때, 아버지께서는 저의 첫 차를 사주셨습니다. 수동식 창문이 있는, 가장 저렴한 차량들 중 하나였는데 더 좋은 차를 사 주지 않은 것이 서운했습니다. 2010년, 아버지는 자녀들을 모두 데리고 한국으로 여행하셨습니다. 우리는 아버지가 당신 할아버지의 독립운동에 대해 쓴 백일장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던 독립기념관을 방문하였습니다. 아버지께서는 독립운동에서 활약하신 가문에 대해 큰 자부심을 갖고 계셨습니다. 연세가 들어가시면서 아버지께서는 등산에 더욱 몰입하셨습니다. 저는 아버지가 왜 그렇게 산을 사랑하는지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형과 함께 아버지를 찾기 위해 볼디산의 정상에 오르며 저는 문득 아버지가 어떤 느낌이었을 지 알 것 같았습니다. 제가 볼디산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아버지께서는 볼디산에 오르시면 평화로운 느낌이라고 말씀하신 것이 기억 납니다. 어머니한테는 하느님이 자신을 포옹해주는 느낌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정상은 오직 완전한 침묵과 평화만 있었습니다. 내려오는 길에, 저는 울음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아버지가 왜 거의 매일 산에 오르셨는지 이해했습니다. 아버지는 등산을 통해 자유로우셨던 것입니다. 40대 후반부터 60대 중반까지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날마다 편의점 계산대 앞에 틀어박혀 계시던 아버지의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산에 가실 때마다 고향 생각도 하셨을 겁니다. 아버지는 당신의 할아버지가 조선의 독립을 갈구했던 것처럼 아버지도 한반도의 통일을 염원하셨고 등산으로 그 의지를 보이셨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정상에서 사람들과 대화도 나누고 한국의 통일에 대해 이야기 하셨습니다. 등산은 연로하신 아버지가 통일을 지지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이자 행복한 일이었던 것입니다. 힘들게 한 걸음 한 걸음 산을 오르고, 위험한 산을 내려오면서, 마침내 저는 깨달았습니다. 아버지께서 평생 최선을 다하며 살아오셨다는 것을. 그 순간, 아버지를 이해하지 못했던 부분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아버지께서 제 미래의 아내를 만날 수 있었다면, 제 미래의 아이들을 안아줄 수 있었다면 정말 기뻤을 것입니다. 그런 시간이 올 줄만 알았습니다. 제가 가장 후회하는 것은 "아버지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는 말을 하지 못한 것입니다. 그저 한 번만 더 안아드리고 싶습니다. 따뜻한 포옹으로 말입니다. (※고 김석두씨 장례식은 22일(토) 오전 10시 세인트 그레고리 성당에서 열리고 오후 1시 만리장성에서 추모모임이 있다.)

2017-04-19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