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도로점거 방관 경찰에 네티즌들 비난 쏟아져

LA 도로 한복판에서 불법 도로점거를 하는 차들을 근처에서 지켜만 보는 경찰의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24일 한 소셜미디어에는 지난 주말 오후 8시쯤 사우스 LA의 캄튼 애비뉴와 플로랑스 애비뉴 교차에서 이뤄진 스트리트테이크오버(Street Takeover) 영상이 올라왔다.   교차로 한가운데를 막고 차들은 드리프팅, 지그재그 주행, 회전 등을 하며 굉음을 내고 타이어 타는 연기와 매연을 내뿜었다.   그러나 교차로에서 불과 수십 피트 떨어진 곳에는 경찰차 2대가 정차해 있고 차에서 내린 경찰들은 불법 도로점거는 외면한 듯 총기만 들고 서성이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다. 동영상 속 경찰차 한 대 위로는 전봇대가 쓰러진 모습도 보였다.   해당 영상은 이날 30만회 이상의 조회 기록을 세웠고 1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경찰이 못 본 척한다’는 댓글에 ‘좋아요’가 200개가 넘었고, 일부 댓글에는 ‘LA를 일찌감치 떠난 게 다행이다’, ‘커피를 다 마신 후에나 출동할 것’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한편 LA경찰국(LAPD)은 지난해 8월 705건의 불법 도로점거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히며 강력 단속에 나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개빈 뉴섬 주지사는 법원이 불법 레이서 등에 대해 운전면허를 정지시킬 수 있도록 한 법에 지난 9월 서명했다. 김예진 기자 kim.yejin3@koreadaily.com도로점거 네티즌 도로점거 방관 네티즌들 비난 불법 도로점거

2023-01-24

[우리말 바루기] ‘막역한 친구’는 어떤 친구?

‘막역한 친구’와 관련해 옳은 것은?   ㉠ ‘막연한 친구’를 잘못 쓴 것   ㉡  막가는 친구 사이   ㉢  허물없이 아주 친한 친구   ‘심심한 사과’ 표현을 두고 문해력 논란이 있었다. 일부 네티즌이 ‘심심한’을 ‘지루한’으로 잘못 해석함으로써 벌어진 일이다.   혹여나 ‘막역한 친구’도 비슷한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을까 싶어 문제로 만들어 봤다.   어떤 이를 소개할 때 “그와 나는 막역한 친구”라고 한다면 ‘막역한 친구’가 어떤 사이인지 곧바로 와닿지 않는 사람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래서 ㉠처럼 ‘막연한 친구’를 잘못 썼나 하는 오해를 할 수도 있다. ‘막연하다’는 뚜렷하지 못하고 어렴풋하다는 뜻을 가지고 있으므로 ‘막연한 친구’는 거리가 먼 친구로 그런대로 의미가 통하기 때문이다.   좀 억지스럽지만 ㉡처럼 막가는 친구 사이로 오해할 수도 있겠다. ‘막’자에 집착하다 보면 혹시나 어떤 계기로 사이가 틀어져 서로 막 나가는 친구로 생각할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정답은 ㉢이다. ‘막역한 친구’는 허물없이 아주 친한 친구를 뜻한다. ‘막역(莫逆)하다’는 허물없이 아주 친하다는 의미를 가진 한자어다. ‘막역한 관계’ ‘막역한 사이’ 등처럼 사용된다.   일부에서는 젊은 층의 문해력을 탓하기도 하나 이들이 문자보다는 영상과 이미지에 익숙한 세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어려운 한자어에 약하다는 것은 일면 이해 가는 부분이 있다. 평소 잘 보지 못하는 단어가 나올 때는 사전부터 찾아보는 버릇을 들이면 어휘력 부족을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다.우리말 바루기 친구 막역 친구 사이 일부 네티즌 어휘력 부족

2022-09-18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