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내년 말 착공한다

한인사회 숙원사업인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가 내년 말쯤 착공할 예정이다.   게이트웨이 프로젝트를 주관하는 비영리단체 LANI(Los Angeles Neighborhood Initiative)는 이같이 밝히면서 LA 시와 곧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고 4일 밝혔다.   LANI에 따르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완공 만료일은 2024년 12월 31일로 예정돼 있다. 이때까지 프로젝트를 완공해야 한다는 뜻이지만 착공 시점은 이보다 빠를 전망이다.   LANI의 애나 아포스톨로스 매니저는 본지와 통화에서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착공은 내년 말 이뤄질 것”이라면서 “이번에는 중단될 일이 없다. 한인사회가 한인타운 한복판에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공사 기간은 4개월 정도”라고 밝혀 2024년 여름 전에 프로젝트가 완성돼 일반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게이트웨이는 한인타운의 랜드마크로 2008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올림픽 불러바드와 노먼디 애비뉴 교차로의 다울정 옆에 LED 아치형 게이트를 세우는 360만 달러 규모 프로젝트다. 중단된 사업이었으나 최근 에릭 가세티 LA 시장이 승인 서명을 하면서 재추진 동력을 얻었다.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디자인은 한인 앨리스 김씨가 공동대표로 있는 'JFAK'사가 맡았다. 당초 디자인을 다시 설계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아포스톨로스 매니저는 “기존에 JFAK가 완성했던 디자인으로 설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JFAK은 칼텍 항공연구소 건물과 LAPD 경찰운송센터 등을 설계한 바 있다.     한편 게이트웨이 프로젝트는 지난 14년간 중단과 부활을 수차례 반복해 한인사회의 빈축을 샀다. 이와 관련, 아포스톨로스 매니저는 “얼마 전 LA 시장이 직접 나서 프로젝트에 서명했다”며 “종전과 달리 시장이 추진에 나섰다는 점에서 이번에는 한인사회의 숙원사업이 이뤄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원용석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한인사회 숙원사업

2022-08-04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시장 서명 재추진 동력

한인사회 숙원사업인 코리아타한인사회 숙원사업인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가 최근 에릭 가세티 LA 시장의 서명으로 재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프로젝트 사정에 밝은 익명의 소식통은 20일 본지와 통화에서 “게이트웨이 프로젝트가 지난주 가세티 시장의 승인 서명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커뮤니티 아트 앤 레크리에이션 센터(K-ARC)의 이창엽 회장도 “10지구 게이트웨이 프로젝트와 관련해 수석보좌관 헤더 허트와 긴밀한 미팅을 가졌다. 프로젝트가 다시 살아나 다행이다”고 말했다.   프로젝트를 주관하는 비영리단체 LANI에 따르면 시장 서명으로 프로젝트가 부활했으나 디자인 업체와 재계약, 각종 허가 절차를 밟아야 하는 과정을 다시 거쳐야 한다. 또 공청회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도 반영해야 한다.   한편 게이트웨이는 한인타운 랜드마크로 2008년부터 추진된 사업이다. 다울정 옆에 LED 아치형 게이트를 세우는 총 360만 달러 규모 프로젝트로 14년간 중단과 부활을 수차례 반복했다.   2018년 10월 LA 시의회가 사업예산 지출 안을 가결하면서 살아난 게이트웨이 사업은 마크 리들리-토머스 LA 10지구 시의원이 지난해 10월 연방대배심에 기소되면서 중단됐다. 원용석 기자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코리아타운 게이트웨이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게이트웨이 사업

2022-07-20

뉴욕·뉴저지주,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비용분담 합의

뉴욕시와 뉴저지주를 잇는 새로운 하저 철도 터널을 건설하는 ‘게이트웨이 프로젝트’가 진일보했다.     5일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와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1단계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즉 해켄섹 강 위를 가로지르는 포털 노스 브리지보수·건설과 허드슨 터널 프로젝트 자금조달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포털 노스 브리지는 연방정부가 60%를 부담하고 남은 금액 7억7240만 달러를 뉴욕주와 뉴저지주가 절반으로 나눠 각각 3억8620만달러씩 부담하기로 했다. 허드슨 터널 프로젝트도 뉴욕과 뉴저지주가 절반씩 부담하기로 합의했다.     게이트웨이 프로젝트는 허드슨리버 하저에 있는 기존 앰트랙(Amtrak)과 뉴저지트랜짓(NJ Transit) 열차용 터널을 보수하고, 신규 터널도 건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체 건설엔 약 140억 달러가 들 것으로 보이는데, 뉴욕주와 뉴저지주가 1단계 공사에 대해 절반씩 자금을 부담하기로 한 만큼 그동안 지연된 전체 프로젝트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연방정부 자금을 추가 유치한 뒤 내년 여름부터는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 허드슨리버 철도 터널은 1910년, 즉 112년 전에 지어져 심각한 노후 현상을 겪고 있다. 뉴저지트랜짓과 앰트랙의 열차 지연 사태의 근본 원인으로도 꼽힌다. 자금 부담 문제를 두고 정치적 공방이 이어지는 동안, 기존 터널은 심각하게 노후돼 보수가 절실한 상황이다.   호컬 주지사는 “허드슨리버 하저 철도 터널 개발계획은 북동부 지역에 매우 중요하다”며 “교통 인프라를 현대화하고, 뉴요커들에게 적합한 대중교통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공약을 이행하는 개념”이라고 밝혔다. 머피 주지사는 “전국에서 가장 중요한 운송 프로젝트 이정표”라고 말했다.     새로운 허드슨리버 터널이 생기면 뉴왁부터 뉴욕시를 잇는 앰트랙의 승객 수용량이 2배로 늘어날 것으로 지역 주민들은 기대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며 대면 근무가 늘어난 점도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필요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게이트웨이 프로젝트에 대한 연방정부 재정 재원을 약속했다. 김은별 기자게이트웨이 프로젝트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머피 뉴저지주지사 전체 프로젝트

2022-07-06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시행 가시화

뉴욕시와 뉴저지주를 잇는 새로운 하저 철도 터널을 건설하는 ‘게이트웨이 프로젝트’에 대한 연방자금 지원이 사실상 확정됐다.   지역매체 스타레저 등에 따르면 20일 연방 교통청(FTA)은 게이트웨이 프로젝트의 우선순위 등급을 ‘중간-높음’(medium-high)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23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가 연방 자금 지원 프로그램(Capital Investment Grants)의 대상으로 설정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교통청은 해당 프로젝트를 ‘중간-낮음’ 등급으로 평가했었다.   이와 관련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 밥 메넨데즈(민주·뉴저지) 연방상원의원 등은 “철도 인프라를 현대화하고 통근자들에게 교통수단을 제공할 미국에서 가장 중요한 교통 프로젝트를 완료하기 위한 중요한 발걸음”이라며 교통청의 결정을 반겼다.   허드슨리버 하저 철도 터널 개발 계획은 게이트웨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개의 신규 터널과 낙후된 현 허드슨리버 철도 터널 보수를 골자로 하고 있다.   개발을 총괄하는 게이트웨이개발공사(Gateway Development Corp.)는 해당 개발 계획은 신규 터널 공사에 101억 달러, 현 허드슨리버 철도 터널 보수에 22억 달러, 총 123억 달러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예산 중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1조2000억 달러 규모 인프라 법안을 통해 연방 정부가 지원하는 자금은 프로젝트에 소요될 총 예산의 44%에 달하는 55억 달러 수준이 된다. 이어 앰트랙이 13억 달러, 뉴욕·뉴저지항만청(NYNJPA)이 21억 달러를, 그리고 뉴욕·뉴저지주정부가 33억5000만 달러를 부담하게 된다.   현 허드슨리버 철도 터널은 1910년, 즉 112년 전에 지어져 잦은 보수에도 심각한 노후 현상을 겪고 있으며 뉴저지트랜짓(NJ Transit)과 앰트랙의 열차 지연 사태의 근본 원인으로 꼽히고 있어 꾸준히 문제가 제기되는 지역 주민들의 중요 현안이다.   이번 프로젝트로 새로운 허드슨리버 터널이 생길 경우 뉴왁부터 뉴욕시를 잇는 앰트랙(Amtrak)의 승객 수용량이 2배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게이트웨이 프로젝트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교통 프로젝트 해당 프로젝트

2022-01-21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탄력받는다

뉴욕시와 뉴저지주를 잇는 새로운 하저 철도 터널을 건설하는 '게이트웨이 프로젝트'의 주요 계획이 연방정부의 최종 허가를 받았다.   1일 미 육군공병대(U.S Army Corps of Engineers)는 허드슨리버 하저 철도 터널 개발을 허용하는 허가증 발급을 발표했다. 스타레저·블룸버그통신 등은 2023년부터 공사가 시작될 수 있는 연방정부의 최종 허가가 떨어진 셈이라고 보도했다.   허드슨리버 하저 철도 터널 개발 계획은 게이트웨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개의 신규 터널과 낙후된 현 허드슨리버 철도 터널 보수를 골자로 하고 있다.     개발을 총괄하는 게이트웨이개발공사(Gateway Development Corp.)는 해당 개발 계획은 신규 터널 공사에 101억 달러, 현 허드슨리버 철도 터널 보수에 22억 달러, 총 123억 달러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해당 예산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1조2000억 달러 규모 인프라 법안을 통해 충당하게 된다.   공사 시작 시기는 2023년 여름으로 예상되며 완공 시기는 2035년으로 예정됐다.   현 허드슨리버 철도 터널은 1910년, 즉 111년 전에 지어져 잦은 보수에도 심각한 노후 현상을 겪고 있으며 뉴저지트랜짓(NJ Transit)과 앰트랙의 열차 지연 사태의 근본 원인으로 꼽히고 있어 꾸준히 문제가 제기되는 지역 주민들의 중요 현안으로 꼽힌다.   이번 프로젝트로 새로운 허드슨리버 터널이 생길 경우 뉴왁부터 뉴욕시를 잇는 앰트랙(Amtrak)의 승객 수용량이 2배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심종민 기자게이트웨이 프로젝트 게이트웨이 프로젝트 허드슨리버 터널 이번 프로젝트

2021-12-02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