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차 4대 들이받고 도망간 뺑소니범…붙잡히자 "눈 떠보니 풀숲"

10일 한라산 성판악 탐방안내소 인근 5·16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 사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주 5·16 도로에서 차량 4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혼란한 틈을 타 도주한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1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과 도로교통법(사고 후 미조치),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위반 등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인 10일 오후 6시 39분쯤 한라산 성판악 탐방안내소 인근 5·16 도로에서 서귀포 방향으로 쏘나타 승용차를 몰다가 중앙선을 침범해 승용차 3대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사고가 나자 잠시 멈췄던 A씨는 이후 파손된 차를 몰고 달아나다가 또다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버스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버스 승객 등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한때 극심한 차량 정체가 빚어졌다.

A씨는 두 번째 사고를 내고 하차한 뒤 어수선한 상황을 틈타 경찰과 소방당국이 출동하기 전 차량을 버리고 인근 수풀 속으로 달아났다.

A씨 11일 오전 8시 20분쯤 사고 현장에서 약 13㎞ 떨어진 제주시 양지공원 인근 도로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사고 당시 현장을 목격해 A씨의 인상착의를 기억하고 있던 시민이 이날 출근하던 중 그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 "사고 기억이 없고 아침에 눈을 떠보니 풀숲에 누워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 직후 진행한 음주 측정에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로 나왔다.

경찰은 "혈액 채취를 통한 음주 여부와 마약 등 약물 투약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며 "피의자를 상대로 중앙선 침범 이유 등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