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지 마, 너 죽어" 물에 잠긴 엄마…아들은 격류 뛰어들었다

10일 새벽 강한 비가 쏟아져 마을 입구 도로가 모두 물에 잠긴 대전 서구 용촌동 정뱅이 마을에서 소방대원들이 주민들을 고무보트에 실어 나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일 폭우로 침수된 대전의 한 마을에서 어머니를 구해낸 아들의 사연이 전해졌다.

11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김중훈씨는 전날 폭우 속에 어머니를 구했던 상황을 전했다.

김씨의 어머니가 살고 있는 대전 서구 용촌동 정뱅이 마을은 전날 폭우로 둑이 무너지면서 이 마을 전체가 잠겼다.

김씨는 “(10일 새벽) 대전에 비가 밤새도록 잠을 못 잘 정도로 시끄럽게 왔다. 밖에 나가보니 (길이) 사람이 지나다니지 못할 정도로 강물이 됐다”며 “형수에게 (폭우로) 다른 사람들은 대피했는데 어머니는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전화를 받고 (어머니가 사는 마을로) 갔다”고 말했다.



김씨가 정뱅이마을에 도착해 보니 “둑이 터져서 물이 동네에도 유입됐다. 민물인데 태평양처럼 막 파도가 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씨는 “사람은 안 보이는데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렸다. 파도가 너무 세서 수영해서 (마을 안으로) 갔는데 옆집으로 들어가게 됐다”고 했다. 그는 “옆집 아주머니가 머리만 내놓고 목까지 다 (물에) 잠겨있어 지붕 위로 올려놓고 어머니에게 갔다. 어머니는 처마 끝 기둥을 잡고 목만 내놓고 버티고 있었다”고 전했다.

김씨는 “내가 가니까 어머니가 ‘너 죽는다. 오지 마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담을 밟고 어머니에게 다가갔지만 “기운이 빠져서 못 올리겠더라”며 “소파가 하나 떠내려와 어머니를 소파 위에 올려놓고 소파에서 지붕으로 올렸다. (먼저 구한) 옆집 아주머니도 자꾸 미끄러지는데 ‘조금만 버티세요’ 하고 있으니 119 보트가 왔다”고 말했다.

김씨는 “10분 정도 있으니 어머니가 목을 내밀고 버티던 공간까지 완전히 다 잠겨버렸다. 10분만 늦었더라면 돌아가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10일 새벽 강한 비가 쏟아져 마을 입구 도로가 모두 물에 잠긴 대전 서구 용촌동 정뱅이 마을에서 소방대원들이 주민들을 고무보트에 실어 나르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에 따르면 대전(정림)은 9일 오후 5시부터 10일 오전 5시까지 누적 강수량 129㎜를 기록했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