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럼프 막내아들, 유세 현장서 '엄지 척'…정치무대 데뷔

9일 플로리다의 한 골프 리조트에서 열린 아버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유세에 참석한 배런 트럼프.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막내아들 배런이 정치무대에 데뷔했다. 처음으로 아버지의 선거유세 현장에서 대중 앞에 섰다.


10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더힐,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18세인 배런은 전날 밤 플로리다주 도럴의 골프장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배런 트럼프! 이번이 처음이다"라고 소개했고 18세의 배런은 자리에서 일어서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주먹을 불끈 쥐고 흔들며 화답했다. 엄지를 치켜세우는 등 대중과 소통을 즐겼다.

9일 아버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유세 현장에서 아들 배런이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배런에 대한 자랑을 늘어놓으며 아들의 정치적 데뷔에 힘을 실어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곧 대학에 들어갈 배런이 지원하는 곳마다 다 합격했다"며 배런을 향해 "너는 꽤 인기가 있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첫째와 둘째 아들들을 가리키며 "배런은 돈이나 에릭 보다 더 인기가 있게 될지도 모른다. 우리는 이에 대해 얘기를 좀 해봐야 한다. 돈!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좀 해봐야 해"라고 말했다.

이어 "배런, 너가 와서 좋다. 배런은 그동안 아주 편안한 삶을 살았지만, 이제는 좀 변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유세 후 배런의 현장 참석 사진을 SNS에 올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5월 한 인터뷰에서 배런이 자신에게 정치에 대한 조언을 해준다며 "똑똑한 아이"라고 칭찬했다. 그는 "배런은 정말로 좋은 학생이다. 그리고 그는 정치를 좋아한다. 재밌는 일이다. 그는 언젠가는 '아빠, 이런 것을 하셔야 해요'라고 나에게 말할지도 모른다"고 언급했었다.

배런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7년 임기를 시작했을 당시 10살의 어린 나이로 백악관에 들어갔다.

이후 배런은 플로리다주의 한 사립 고등학교에 다녔고 대중의 시선을 피해 왔다. 올해부터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배런은 오는 15일부터 나흘간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열리는 공화당 전당대회에 플로리다주 대의원으로도 선출됐지만 지난 5월 불참 의사를 밝혔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