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서 기름값 담합 혐의' SK에너지, 州정부와 700억원에 합의

네덜란드 석유거래 업체 비톨과 2천억원 부당 이득 혐의 기소

'美서 기름값 담합 혐의' SK에너지, 州정부와 700억원에 합의
네덜란드 석유거래 업체 비톨과 2천억원 부당 이득 혐의 기소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휘발유 가격 담합 혐의로 기소된 SK에너지가 주정부와 약 700억원에 합의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법무장관은 이날 휘발유 가격 담합 혐의를 받아 온 SK에너지 아메리카, 네덜란드 석유거래 업체 비톨과 5천만 달러(692억원)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SK에너지 아메리카와 비톨은 2015년 캘리포니아 토런스 소재 엑손모빌 정유공장 폭발 사고 당시 총 1천만 갤런(3천785만ℓ) 이상의 휘발유 가격을 담합했다는 혐의로 2020년 주정부에 의해 기소됐다.
당시 엑손모빌 정유공장은 캘리포니아주 전체 휘발유의 10% 이상을 공급해 왔는데,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SK와 비톨이 엑손모빌 공장의 폭발 상황을 이용해 약 1억5천만달러의 부당 이득을 챙겼다고 봤다.
SK에너지 아메리카와 비톨은 이에 대한 즉각적인 입장을 나타내지 않았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SK에너지는 SK이노베이션이 지분 100%를 가지고 있는 자회사로, SK에너지 아메리카는 SK이노베이션의 손자 회사다.
taejong7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태종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