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빅6 병원 최후통첩 날린다…"복귀여부 응답 안하면 사직 처리"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 전공의 복귀 촉구문이 게시돼 있다. 뉴스1
정부가 정한 전공의 복귀 데드라인(15일)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형병원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서울의 '빅6' 병원들이 전공의에게 15일까지 복귀하지 않으면 일괄 사직 처리한다는 메시지를 통지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 일종의 최후통첩이다. 빅6는 서울아산·삼성서울·서울대·세브란스·서울성모·고려대 병원을 말한다.

서울의 A병원장은 11일 중앙일보 통화에서 "복귀 여부를 15일까지 응답하지 않으면 일괄 사직 처리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이메일이나 문자 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오늘·내일(11~12일) 중 발송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의 B병원장도 "병원 내 교수들 사이에서 미복귀 전공의에 대해 일괄 사직 처리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이고 있다"고 말했다.

A원장은 "빅6 병원 대부분이 비슷한 형식의 통지문을 이메일이나 문자로 보내고, 미응답자는 일괄 사직 처리하는 방식으로 의견을 통일해 가는 과정"이라면서 "이런 애매한 상황이 계속 이어질 수 없다. 이번에는 뭔가 매듭을 짓고 가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8일 발표(전공의 행정처분 철회 등)는 수련평가위원회의 요구가 반영된 것이라서 정부에 더는 뭔가를 요구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C병원 고위 간부도 "빅6 병원들이 같은 방삭으로 미복귀 전공의를 사직 처리하려고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D병원장은 이런 방침과 관련, "아직은 미정이다. 방향을 미리 정해놓은 것이 아니다"라고 여지를 남겼다.

서울대병원은 11,12일 전공의에게 설명회를 열어 복귀를 설득하고 향후 처리 방침을 설명할 예정이다.

전공의 복귀 규모와 관련, A병원장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B병원장은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일부 병원은 복귀자가 다소 증가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정부가 설정한 복귀 데드라인(15일)이 너무 촉박하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정부는 이걸 연장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1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시한을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다만 병원과 상담이 예정된 경우 등의 극히 일부 예외적인 사례는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A병원장도 "데드라인을 연장한다고 달라질 게 있겠나"라고 연장 효과를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해외에 체류하고 있어서 응답하기 곤란한 경우 등은 예외를 인정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며 "통지문을 보낼 때 원칙을 명시하되 이런 단서조항을 넣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전공의들은 사직 시점을 6월 4일이 아니라 2월 29일로 앞당겨달라고 요구한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앞당기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현행 전공의 수련지침에는 사직한 전공의가 1년 내 '같은 과목과 같은 연차'로 응시할 수 없게 돼 있다. 정부는 8일 내놓은 대책에서 복귀하는 전공의에 한해 이번에만 예외적으로 특례를 인정하기로 했다. 전공의 요구대로 2월로 사직 시기를 당겨서 적용할 경우 내년 3월이면 1년 지나게 돼 특례가 없어도 지원할 수 있게 된다.



신성식(sssh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