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매년 증가하는 마약사범…경기도, 공공마약중독치료센터 운영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경기도립정신병원 전경. 경기도는 지자체 최초로 도립정신병원에 공공마약중독치료센터를 운영한다. 경기도
경기도는 마약류 중독치료 전담 병상을 운영하는 공공마약중독치료센터를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경기도립정신병원에 설치·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공공마약중독치료센터는 안정실 3병상과 일반병상 10병상으로 운영된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1명과 간호사 6명, 사회복지사 2명 등 전문인력 17명이 상담과 검사·치료·재활 등을 논스톱으로 제공한다. 공공마약중독치료센터를 운영하는 지자체는 경기도가 전국에서 처음이다.

의료진은 치료 전 마약류 중독 여부를 우선 판별해 응급해독, 외래, 입원 등 치료방법을 결정한다. 치료 종료 후에도 자조 모임을 통해 금단 증상으로 인한 마약류 재사용을 하지 않도록 재활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환자 사례 관리를 통해 지역사회 유관기관과 연계 서비스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경기경찰청, 마약퇴치 운동본부 등 관계기관과 업무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경기도는 환자 수가 늘면 병상 수를 증설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경기도가 공공마약중독치료센터를 설치·운영하는 이유는 마약류 사범이 증가하고 있어서다. 대검찰청 마약류 범죄백서에 따르면 2019년 1만6044명이던 마약류 사범은 지난해 2만7611명으로 5년 만에 72% 증가했다. 특히 청소년 마약류 사범은 2019년 239명에서 지난해 1477명으로 518% 증가했다.

하지만 마약류 중독을 치료할 수 있는 전담 병원이나 재활시설은 턱없이 부족하다. 수익성 저조나 전문의료인력 부족 등의 사유로 마약류 중독자를 재활 치료할 치료보호기관은 도내 7곳을 포함 전국에 30곳뿐이다. 인프라 부족으로 상담·치료 등을 위해 2개월 이상 대기해야 하고 골든타임에 준하는 ‘초기 중독 치료’도 어려운 상황이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마약류 중독 치료의 지역 내 중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난 3월 경기도립정신병원을 경기권역 치료보호기관으로 선정한 바 있다.

유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마약범죄는 처벌 위주에서 지역사회 재활·치료 중심으로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경기도 마약중독치료센터가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모란(choi.mora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